Share |

창 시절 배웠던 수많은 답들... 

어른이된 지금은 그것이 어떤 공식이나 조건 내에서만 해당하는 답이라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아니 그마저도 관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죠. -그래서 아이들에겐 어떤 틀에 집착하지 않도록 하게 하려고 합니다. 잘 되진 않습니다만... ㅠ.ㅠ-


비교하는 것을 주입받아 체득해 온 세월... 돌아보면 대단한 사람들, 정말 잘난 사람들도 너무 많은 세상이라 뭐 하나 하는 것 조차 눈치 아닌 눈치를 보는 것 같아 냉가슴이 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이런 바보같으니... 


그렇다고 꼭 그런 것만은 아닙니다. 어느 누군들 자격지심은 있게 마련이니까요. 더구나 비교가 온통 일상인 세상을 살아온 이들에겐 더더욱 그렇습니다.


어느 날인가 보게 된 브라이언 트레이시(Brian Tracy)의 연설에서 나약함이란 나에게만 있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달변이면서 겪어보지 않은 것이 없어 보이는 그 분도 시도 때도 없이 스스로에게 사랑한다는 주문 아닌 주문을 외운다니 말입니다. 그것도 자존감이란 건 바람 빠져 나가듯 한다며 온 몸으로 바람 넣는 시늉까지 하면서 "나는 나를 사랑한다"를 되내는 그의 모습에서 성공에 대한 강의 중에 처음으로 감동했던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www.nbforum.com



이와는 반대로 대단하다고 생각했던 사람들... 잘나보였던 사람들 중에도, 분명 옥석이 있다는 사실 역시 그렇습니다. 그런데, 과연 이러한 모습들이 개개인의 몫으로 지탄하거나 받아야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끔찍한 뉴스로 치부하며 사건과 사고로 먹고 사는 이들이나 그러한 뉴스에 마치 온 정열을 담아 댓글로 배설물 싸지르듯 죽음까지도 너무 쉽게 내뱉는 대중들의 모습을 보고 있자면 슬퍼지기까지 합니다. 아까운 에너지를 그렇게 낭비해야 하는지.. 물론 그들의 그러한 모습 조차 그들만을 탓할 순 없겠지요.


강남 상류 사회에 대한 오늘의 뉴스 두가지를 접하면서 이런 저런 상념에 하게 된 생각들입니다. '강남 11억 아파트 가장의 끔찍한 비극'이라는 기사와 강남 큰 손을 가장한 어느 50대 여인의 사기행각을 다룬 뉴스...  




벌써 40대 중반을 살아가면서도 도무지 알수 없는 것 천지입니다. 과연 세상을 다 가진듯 하는 이들에게 세상은 어떤 것일지... 연말연시에 되돌아 보게 되는 과거는 영화 인터스텔라 보다 더한 시간의 여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사람으로써는 영원히 풀지 못할 숙제일 듯 합니다. 이세상을 알 수 없다는 거...


모르면 또 어떤가요? 뭐~ 하지만 그냥 행복하면 좋은 거~! 그건 알거든요. ㅠ.ㅠ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로 겨우 마흔이지만.. 저도 참 다양한 경험을 한 세대에 속하나봅니다

    요즘의 뉴스들, 주변의 일들... 과연 이게 정상인가? 싶은 일들이 너무 많네요.
    '정상' 이 무엇이고 '비정상' 이 무엇인지 정의할 순 없더라도....
    그저 행복한 하루하루가 되기만을 소망합니다

    행복 가득한 주말 되세요~~^^

    2015.01.09 22:15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비정상이 정상이 되는 것 같기도 하구요.
      행복해야 하는데...
      지금은 행복하다고 생각하며 아웅다웅 살고 있습니다만...
      전망이 결여된 이 상황을 생각하면... 불현듯 막막해 지기도 합니다.

      네~ 어쨌든 밋첼님께서도 행복한 주말 되시길...
      종종 밋첼님의 포스트를 보며 생각합니다.
      밋첼님처럼만 살면 좋겠다고... ^^

      2015.01.09 23:13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