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마 전 오바마 대통령의 분노 번역기가 적잖은 관심을 끌었었더랬죠.

원래는 Key & Peele의 코메디 시트콤 중에 나오는 "오바마의 분노 번역기"로 오바마 대통령이 정치적 발언으로 정갈하게 이야기 하면 실제 본 뜻은 그게 아니라며 원색적인 단어들로 오바마 대통령이 실제로 갖고 있는 분노의 마음이라면서 우스꽝스럽게 묘사했던 풍자물입니다.


이미지 출처: ishareimage.com



한번 보시죠.




그런데, 이를 본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 저녁만찬에 동영상에서 "분노 번역기" 역할을 했던 출연자(Luther)를 불러와서 실제 처럼 연설을 하고 결국엔 본인 스스로 폭발(?)해 버리는 상황을 연출해서 더욱 관심을 모으게 되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이미지 출처: thegeneralidea.org



결국 미국 대통령 오바마의 번역기는 스스로 만들어 낸 것입니다. 실로 대단한 건 "분노 번역기"로 초대 받아 백악관에 모습을 나타낸 Luther는 스스로 폭발한 오바마를 가리키며 령부인 미셸 오바마에게 "진짜 미쳤다"라고 하는 모습은 정말이지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실제 녹화 장면입니다. 이것도 한번 보시죠.




반면, 한국 대통령의 번역기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박근혜 번역기"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서비스(?)되며 대통령의 숭고(?)한 의미를 국민들로 하여금 되새기도록 하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대통과 제대로 소통하고 싶은 국민들의 여망을 담은 곳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사실 말은 하는 것 같은데... 도통 뭔 뜻인지 알길이 없었던 대다수 국민들에게 이러한 서비스(?)가 제공되니 열화와 같은 인기몰이가 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죠.


대통의 뜻이 궁금하신 분들이라면... 한번쯤 활용해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박근혜 번역기




솔직한 마음으로 미쿡 대통의 저러한 여유와 위트... 숨김없어 보이는 사실적인 모습... 그 모두가 부러울 따름입니다. 표면적으로 보이는 것만으로 전부라고 말할 수도 없거니와 그렇게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대통령으로써 저정도의 당당함은 있어야 하지 않나 이겁니다. 언론플레이라해도 이런 모습이라면 밉지 않을 것 같습니다.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조차 모르고 사람 하나 제대로 쓰질 못하는... 아니죠. 누구 말대로 눈쌀미 하나는 끝내 주는 것 같습니다. 충성심을 기준으로 사람 뽑는 기술 만큼은.


그래도 한가지 다행스러운 건 시스템적으로 소개해드린 두나라 대통이 사용하는 번역기의 기술력은 우리쪽이 훨 낫다는 겁니다. 그것도 집단지성에 의해 지속적인 발전이 기대되는 것이라서... 문젠 사람인거죠. 후~


"에너지를 분산시킬 수 있는 걸 해낸다"가 의미하는 것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621  ... 1869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869)N
디지털이야기 (813)N
생각을정리하며 (351)
좋은글 (40)
짧은글긴기억... (127)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210)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