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목베게가 이렇게 편한지 몰랐어요

 ~저런 것까지 쓰나 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어느 순간 종종 사용하는 이들이 눈에 띈 목베게가 그랬습니다. 왠지 모르게 좀 보기도 민망해 보이기까지 했구요. 근데, 그것이 바보같은 생각이었다는 걸 알게 된 건 딸 아이가 사달라고 졸라 마지 못해 구입한 후 우연찮게 대체 이게 뭐라고?! 하며 한번 써보게 되면서 입니다. 목에 두른 후 의자에 앉아 컴퓨터를 보는데... 절로 이런 말이 튀어나왔습니다.


우와~ 이거 괜찮네?! 좋다아~!!


그리고 딸아이 것을 빌려 낮잠을 자보니 너~무 편했습니다. 목베게의 진가를 확인한 이상 이건 당장 내 몫으로도 준비해야겠다 싶어졌습니다. 그래서 온 가족이 하나씩 사용할 수 있도록 목베게를 준비했습니다. ^^




전 사실 목 부위의 뻐근함으로 고생하고 있는 사람 중 하나거든요. 직업병과도 같은 목근육의 만성적 통증.. 겪고 계신 분들이라면 그게 얼마나 고역인지 아실겁니다. 지금도 여전히 목 부위의 불편함이 가시질 않았지만 컴퓨터 앞에 앉아 있을 때나 잠 잘 때 사용하게 된 이 목베게로 인해 예전 보다 훨씬 좋아졌다고 느끼는 중입니다.


이미지 출처: features.aol.com



이젠 의자에 앉았을 때 목베게가 없이는 뭔가 허전하고 그냥 있을 수 없을 정돕니다. 그만큼 목베게가 주는 편안함이 크다는 걸 몸이 먼저 안다고나 할까요?!! 목베게의 효용성을 이미 체험한 분들이라면 공감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여행을 가기 위해 비행기를 이용하는 경우 목베게가 필수라는 것도 아마 그런 연유였을 테구요. ㅎ


이미지 출처: www.wantitall.co.za



근데, 지금 사용하고 있는 목베게에서 부족하다고 느껴지는 것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목베게가 비슷한 생김새를 하고 있는데, 이게 앉아서 사용할 땐 괜찮아도 잠을 잘 때 사용하는 건 2% 부족했습니다.


보통 잠을 잘 때 가만히 누워 자는 경우는 별로 없기 때문에 몸을 돌리고 목을 움직이다 보면 한쪽 부위가 개방된(뚫린) 목베게 형태로는 제대로 고정되지 못하고 목에서 빠져나오기 일수라는 문제가 있던 겁니다. 




그렇잖아도 그 문제를 사용하기 전에도 왠지 그럴 것 같아 제가 선택한 목베게는 열린 부위를 고정시킬 수 있는 똑딱이가 있는 건데... 이거슨??... 잠을 자다보면 목젖에 닿아 불편을 가중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했습니다.


관심을 갖고 필요를 느끼면 보인다고 했던가요?!

디자인에 관심 많은 제게 이런 목베게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미지 출처: yankodesign.com



이런 거면 괜찮겠다는 생각에 판매하고 있는건지 찾아 보았는데, 똑같은 건 찾을 수 없었고... 비슷한 형태의 아래와 같은 목 안마 기능이 포함된 제품이 있더군요. 바아로~ 찜 찍어 놨습니다. 이건 사용해 본 후 그 후기를 남겨 보도록 하죠. ㅋ




암튼 저는 이제 목베게 없는 세상을 상상할 수 없습니다. 완전 생활필수품인거죠. ㅎ

혹시... 컴퓨터를 자주 사용하여 직업병 처럼 목부위 근육에 불편함이 느껴지시나요?

그렇다면 목베게를 한번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정말 만족하실 겁니다!!


아~ 그러고 보니 구글코리아에서도 목베게를 선물로 준 적이 있었군요. ^^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oodenglishhabit.tistory.com BlogIcon Spatul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분 책상 정면으로 보고 어퍼져 자는 거 너무 맘에 들어요...!!!
    저도 저런거 사고 싶답니다~
    집사람 몰래요...쉿!

    2015.11.11 00:52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자분이 마음에 든다는 얘긴 줄 알았습니다. ^^
      암튼 목베게는 정말... 아직 사용하지 않으셨다면 강추합니다.
      진짜 좋군요. ㅎ

      앗.. 근데, 이런 걸 아내분께 몰래 숨겨야할 이유가 있으신건가요? ^^;
      제가 오해할 수 밖에 없던 이유기도 합니다. ^^

      2015.11.11 22:16 신고

1  ... 464 465 466 467 468 469 470 471 472  ... 1867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867)N
디지털이야기 (812)N
생각을정리하며 (351)N
좋은글 (40)
짧은글긴기억... (127)N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209)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