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 혹시라도 이글을 보험가입에 대해 알아보려다 보게 되셨다면, 보험에 대해 한번쯤 생각해 보실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하자면 보험에 국한된 이야기만도 아닙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 대해 좀더 깊이 바라보았을 때 느껴지는 괴리감 중 하나는 너무도 상식적인 것들이 상식이 아닌 것으로 치부되는 현실이니까요.


그건 아마도 옳고름의 판단 없이 틀에 박혀 살아가고, 그 바탕 위에서 주어진 생각만 하기 때문일 겁니다. 그 가장 큰 예는 이념이 되겠지요. 우리 사회를 기준으로 자본주의...


이미지 출처: www.brokersdata.com



보험도 그렇습니다. 보험이 존재하는 근본 목적은 우발적 사안들에 대해 비용적으로 보상하고자 함인데, 현실은 사익에만 촛점을 맞추고 있다는 문제를 안고있습니다. 네 맞습니다. 보험이 공적 영역이 아닌 사적 영역에서는 그야말로 돈놀이에 불과합니다. 이것도 결국 자본주의라는 명목으로 이해되는 현실입니다. 틀인거죠.


보험체계를 운용하기 위한 부수적 비용이 아닌 누군가 그 과정에서 얻어질 수익이 최우선시 되고 있다는 건 보험사와 병원간의 공조(?)적 형태로 보이는-구조적으로 더 깊히 살펴보면 복잡하게 얽힌 여러 연결고리들이 있겠지만- 왜곡된 거래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A plan that pays the hospital a fixed amount that is predetermined by the medical diagnosis or specific procedure rather than the actual cost of care.

이미지 출처: pinterest.com / Kedra Shenett



어떤 이들이 종종 이런 말을 합니다. 많이들 들어 보았을 이야긴데요.

보험과 좀 거리가 있어 그 명칭이 정확하진 않습니다만...


의료실비(상해)보험에 가입해서 너무 다행이다.

허리 디스크 치료에 들어가는 2천만원 가량의 비용을 보험금으로 모두 처리할 수 있어 너무 좋았다.


저 말이 표면적으론 정말 그런지는 몰라도 실제 저 비용이 과연 맞는지에 대해서는 따져볼 부분이 적지 않습니다. 또한 우선 당장이야 이 말이 맞을지는 모릅니다. 하지만 그럴 수 있는 조건에 그나마 보험 목적에 부합하는 제도적 보험인 건강보험이 있기에 가능하다는 것을 알아야 하는데... 그렇지 않아 보인다는 게 문젭니다. 이젠 너나할 것없이 다 아는 잘사는 나라 미국의 의료 현실을 생각하면 바로 알 수 있는 얘기죠.


이미지 출처: articles.mercola.com



무엇보다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보험의 가장 큰 문제는 불안감을 조성하는 겁니다. 실제로도 그렇구요. 그것이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보험사의 최대 마케팅입니다. 이러한 불합리를 해결할 수 있는 건 수익적으로 접근해선 안될 사항에 대해 제도적인 접근을 차단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보험의 목적 달성을 위한 최선의 방법입니다.


보험은 필요하지만 영리보험은 아니라고~!


기억을 되살려보면 앞서 의료실비 보험 등에서 혜택을 보았다는 얘기는 마치 복권에 당첨된 듯 하는 것 같기도 하고, 또 실제 그렇게 먼저 이야기 하는 곳이 보험사와 병원입니다. 저도 몇 번인가 경험 한 것이 병원에서 먼저 의료실비 보험에 가입했느냐고 질문 받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보험에 가입하시려 하신다면 보험에 대해 설명해 주는 보험설계사(라쓰고 영업사원이라 읽는)의 설명만 듣지 마시고, 먼저 내가 지불하는 만큼의 보상과 보장이 충분한지에 대해 꼼꼼히 살펴보시길 권장합니다. 그리고 가능한 제도권의 보험이 있다면 오히려 그 보험이 보다 강화될 수 있는 쪽에 마음을 모아주시는 것도 잊지마시길... 그것이야 말로 우리가 보험을 보험답게 활용하는 최선이니까요.


아래 링크의 기사에서는 영리보험이 얼마나 허황되고 사기스러운지 적나라하게 보실 수 있을 겁니다. 꼭 일독하시길 강권합니다.


전직 보험설계사의 고백 "보험은 쓰레기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2)
디지털이야기 (892)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