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목을 써 놓고 부연해야 하는 이유를 생각하자니 '개가 사람을 알아 보는 것'을 말하려는 게 아닌데, 그렇게 오해할만한 문장이 되고 말았습니다. 언어의 해상도가 문젭니다. 어쩌면 언어 해상도 문제라기 보다 언어를 구사하는 이의 표현력 부재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ㅎ 뭐 어쨌거나 그게 그거긴 하죠. 특정 모니터 해상도가 나쁜 것과 같은 이치로.(앗! 이치로? 야구선수?? 모야~ 이게!!)


형님과 누님 집에서 키우는 뽀삐와 팡이라는 이름의 강아지 녀석 둘을 떠올리다가 문득 든 궁금함입니다. 사실 형님과 누님 집에서 가족과 같은 느낌으로 강아지가 산다는 건 예전엔 상상하지 못했던 일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함께 산 지도 벌써 몇 해의 시간은 족히 흘렀군요. 가족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면서… 아닌가?? ㅋ


▲ 요 녀석이 뽀삐



어쨌거나 그렇게 형님과 누님의 식구를 알아보는 거야 함께 사니까 그렇다고 하겠지만… 처음 본 저를 향해 짖지 않는 건 물론이고, 형님이나 누님만큼이나 따르면서 꼬리를 살랑살랑 댄다는 건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뭐~! 따져보면 강아지의 후각 및 청각 능력으로 가족의 체취와 음성의 유사성을 구분하여 그럴 수 있겠다 유추할 순 있습니다만…


심지어 팡이란 녀석은 절 보면 오줌을(?) 실례하기도 할 정돕니다. 이런 인기라니~! 아?! 이건 저의 특별함 때문일까요? ㅋㅋ 아유.. 그 강아지들 머릿속에 들여다보질 못하니 어떻게 해서 그런 것인지 알 수 없습니다. 그냥 나를 알아봐 주고 좋아해 주니 저도 그냥 좋을 따름입니다. 생각해 보니 별것이 다 궁금했단 생각이 듭니다. 에고~!


▲ 요 녀석이 팡이


누님이나 형님들을 맞이하는 우리 집 또야 녀석 역시 그러하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처음 보았을 때부터 아는 사람인 양했거든요. 물론, 형님과 누님 집의 뽀삐와 팡이가 저를 좋아하는 것 같은 정도는 아니었지만... ㅎ


▲ 요놈은 또야



아~ 경험상 다 그랬던 건 아니긴 합니다. 작은형님 집에서 키우던 해피란 이름의 강아지 놈은 절 보면 넌 어디서 굴러온 놈이냐? 며 집엔 왜 왔냐?! 는 듯 으르렁거리며 짖어댔으니까요. 그렇다면 뽀삐와 팡이가 절 좋아하는 것 같고 잘 따른 이유는 무엇 때문이었을까요? 강아지마다 편차가 있고, 선호하는 바가 달라서 그럴까요? 아니면, 받아들이는 사람이 그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 보이는 걸까요?


과연 개들은 어떻게 사람을 알아 보는 건지 정말 궁금합니다. 흐~


그러고 보니 넓은 의미로 그게 그 말인 게 틀린 말은 아닌 것도 같습니다. 개가 사람을 알아본다는 거가요. ㅋㅋ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6 7 8 9 10 11 12 13 14 ··· 108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