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슬러야 한다는 생각이 많은 요즘입니다. 그 대상도 적지 않습니다. 기복관리...

유발 하라리가 사피엔스에서 그랬던가요? 어느 학자의 가설이라지만 어쩌면 사람의 기분이란 일정 수치가 정해져 있고, 그 범위 내에서 타고나는 것이라고 말입니다. 따라서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공조 시스템처럼 우리가 겪는 기분의 변화는 주어진 상황에 따라 순간 영향을 받더라도 곧 원래의 상태로 돌아가게 된다는 겁니다.


이미지 출처: www.wikihow.com



당면한 한 가지 사실에 경도되면 그 순간엔 그게 진리라고 느껴지는 때가 있듯이 그러잖아도 비슷한 생각을 하던 차에 그 가설은 제게 어떤 답처럼 와 닿았습니다. 하지만 시간 흐름에 따라 이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그 생각도 변할 겁니다(확신할 순 없지만). 뭐~ 이미 모두 적용될 수 있을 만큼 그것이 확실한 답이라고 생각되지도 않으니까요.


너무도 공감했던, 박민규 작가의 단편 『누런 강 배 한 척』을 접하고 들었던 생각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달리 보게 된 점이 있습니다. 생각한 이후 지금엔 너무도 당연한 얘기지만, 박민규 작가가 그려낸 60대 노인의 상황은 이 땅의 현실에 한정된다는 사실이 그렇습니다.


이미지 출처: www.independent.com.mt


WORLD HAPPINESS REPORT


평온하고 삶을 살아가는 데 전혀 지장이 없는 이에게 "오래도록 건강하게 살 수 있다는 조건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는다면 어떤 답을 들을 수 있을까요? 박민규 작가가 제시했던 것과는 분명 달라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상황에서는 인생을 알게 되면, 인생을 살아갈 더 많은 힘이 생겨날지 모릅니다. 물론, 박민규 작가가 쓴 의도를 모르고 하는 말은 아닙니다만...


생각하고 안 하고의 차이는 이런 거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설마 이런 걸 두고 변덕이라고 하진 않겠죠?!!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50)N
디지털이야기 (887)N
생각을정리하며 (359)N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1)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3)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