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도라 상자에 비유될 만큼 워낙 커다란 이슈가 터져 그 어떤 사건도 블랙홀 속에 빠져들듯 하는 요즘입니다만, 그 속에서도 잔잔하니 입소문을 통해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벤트(?) 슈퍼문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요즘 같은 때에 좀 어울리지 않는 얘기지만, 이런 이야깃거리로라도 머리를 조금 환기하는 게 나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뭐~ 얼마나 크게 보일지 알 수 없지만 미 우주항공우주국 NASA의 발표에 따라면 평소보다 지름으로는 14%가량, 면적은 약 30% 더 크게 보이고 지구에서 가장 멀리 떨어졌을 때와 비교해 30% 정도 더 밝게 보일 것이라고 하는군요.


이미지 출처: www.independent.co.uk


날씨 문제만 없다면 매월 보는 보름달이라지만 그 크기에서는 뭔가 달라 보일 것이라는 기대는 언제나 실제 보는 것 보다 그 기대에 의한 호기심이 더 크긴 하죠.. 그러나 무엇보다 이번 슈퍼문은 1948년 이후 68년 만에 지구와 가장 가까이 근접하게 되는 데다가 이번에 보질 못하면 20년은 지나야 하는 2034년에나 슈퍼문 다운 달을 볼 수 있다고 하니 더 많은 관심을 끄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미지 출처: abcnews.go.com


그런데, 비전문가로써는 좀 혼란스러운 이야기도 들려 옵니다. 달의 거리는 지구와 일정 부분 이미 가까이 와있기 때문인지 11월 14일 이후 정확히 한 달 후인 12월 14일에도 슈퍼문을 볼 수 있다는 건데... 이번이 마지막인듯 하던 건 뭐고...  어쨌든 그렇다고 합니다. ^^;


이미지 출처: heiscomingblog.wordpress.com


한가지 12월 14일의 슈퍼문의 경우는 공교롭게도 쌍둥이 별자리의 유성우가 떨어지는 날이라서 별똥별을 보고 싶어 하는 이들에겐 반갑지 않은 달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달의 밝기가 너무 밝아서 그렇다는 건데요. 하지만 저처럼 달을 더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이번 11월 14일 못지 않게 슈퍼문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할 수 있는 12월 14일도 기다려지지 않을까 합니다. 어느 달이 더 크고 밝은지도 궁금하다는 점도 한 몫할 테니 말이죠.


이미지 출처: Pamebolta.gr

저는 11월 14일, 정확히 달이 뜨는 시각을 기억해 두었다가 슈퍼문을 감상하고, 12월 14일에도 똑같이 기억한 후 또다시 슈퍼문을 감상한 다음 비교해보려고 합니다. 아~ 가능하면 사진도 찍어야겠군요. 

아니 동영상이나 타임랩스로?? ^^;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92)N
디지털이야기 (864)N
생각을정리하며 (356)
타임라인 논평 (58)N
좋은글 (41)
짧은글긴기억... (131)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12)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