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도 빠른 디지털 시대를 기준으로 할 때 좀 오래된 동영상입니다. 그러나 이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꼭 봐야 할 내용을 담고 있다는 생각에 추천 동영상으로 소개하고자 합니다. 워낙 유명해서 보신 분들도 많은 동영상이기도 합니다. "RIP A Remix Manifesto"


우리말로 해석되어 공유되고 있는 제목은 "찢어라! 리믹스 선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이게 좀 맞지 않는다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어딘가 어색하게 느껴졌거든요. 영화 제목인 "RIP A Remix Manifesto"에서 RIP이란 소리나 영상 콘텐츠를 이동식 매체나 미디어로부터 하드 디스크에 복사하는 과정으로 해석되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DVD립이라는 표현을 종종 보게 되는데, 거기서 말하는 립이 그런 뜻을 지니고 있으니까요.

그러니까 제 생각대로 해석하자면 "복사하고 편집하라! 리믹스 선언"쯤이 되지 않을까... ^^;




그러나 뭐~ 제목보단 내용이 진짜고, 이 영화 내용이 그렇기도 하여 이 부분은 저의 생각이 그랬었다는 정도로만 언급고자 합니다. 실제로도 보시고 나면 "찢어라!"라고 하는 말에 고개가 끄덕여지기도 할 겁니다. ㅎ


구글 검색을 통해 "찢어라! 리믹스 선언"으로 찾아보면 엄청난 내용을 제시하고 있는 적지 않은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일정 부분 유사한 공감대가 형성된 글들이 다수인데, 제가 언급하고자 하는.. 그리고 이곳 블로그에서 저작권과 관련해 포스팅했던 기록들과도 맞닿아 있어 구구절절 그 내용을 반복하지는 않으려고 합니다. 좀 가볍고 간단히~ ㅎ


올려져 있는 글 중에서 저는 다음의 두 글을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찢어라! 리믹스 선언!

음악은 공유를 타고 : 찢어라! 리믹스 선언


여러 말보다 직접 보시고 느끼시길 바란다는 점만 저는 거듭 강조합니다. 다만, 이 동영상에서 중심 주제가 되는 아래 내용만큼은 꼭 되새김하셨으면 합니다. 자주 하는 말입니다만, "그것이 과연 나의 생각인가?"를 따져 묻지 않고 넘의 생각을 마치 "내가 실제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착각하지는 말자"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의도된 어떤 헤게모니와 같은 잘못된 법이나 규정과 제도 등에 대해 좀 더 차분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RIP A Remix Manifesto


1. Culture always builds on the past 

문화는 항상 과거라는 바탕 위에 만들어진다

2. The past always tries to control the future

과거는 미래를 통제하려고 든다

3. Our Future is becoming less free

우리의 미래는 자유가 줄어들고 있다

4. To build free societies you must limit the control of the past

자유로운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면 과거의 조종을 제한해야 한다.




오래전 그러니까 벌써 7년 전 이 동영상(영화)을 접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무슨 이윤지 생각만큼은 그러질 못했습니다. 그런데, 저만 그런 것이 아니라 살펴보면 이 영화를 만든 제작자들은 더 많이 공유되길 바란다고까지 했음에도 또 역시 그만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런 생각을 하게 한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어쩐 일인지 유튜브에 한글 자막과 함께 올려진 영상조차 없다는 사실 때문입니다. 올려져 있을 법도 한데 말이죠.


어쨌거나 이 동영상(영화)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반드시 필수로 봐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유튜브에는 자막이 없는 관계로 동영상 및 한글 자막을 링크로 남겨드리도록 하겠습니다.


RIP A Remix Manifesto


꼭! 반드시!! 보시길 다시 한 번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이토록 강조하는 이유는 이 RIP A Remix Manifesto 동영상(영화)을 다 보시고 나면 알게 될 겁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91)N
디지털이야기 (863)N
생각을정리하며 (356)
타임라인 논평 (58)N
좋은글 (41)
짧은글긴기억... (131)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12)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