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간의 흐름에 대한 감각은 나이를 들수록 빨라지는 것 같습니다. 이것이 누구나 그러하다는 건 단정할 수 없지만 대체로 확인되는 바는 그렇게들 느끼고 있음이 분명합니다.


이미지 출처: pravsworld.com



어린 시절 구전으로 따라 부르던 노래가 있었죠. 아마 거의 대부분 동일하게 기억하는 노래로는 "원숭이 똥구멍은~"으로 시작되던 노래일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와 비슷한 형식으로 끝말잇기가 되는 또 다른 노래가 있었습니다.


지금 판단에는 "원숭이 똥구멍은~"으로 시작되던 그 노래는 좀 더 어린 시절 말 배우는 용도의 구전으로 불렀다면 지금 이야기하고자 하는 그 구전 노래는 표준언어로 비교하자면 은어에 가까운 기분으로 불렀었지 않나 기억됩니다.




그 기억을 되살릴 때마다 느끼는 재밌는 사실은 노래 가사 마지막 부분에 년도 역시 그 시간에서 멈춰 있다는 겁니다. 검색해 보니 예전 불렀던 노래 가사와 비슷하게 기억하는 이가 있긴 한데 조금 많이 다르더군요. 제가 기억하는 그 구전 노래의 가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할할 할아버지 담배대 대대 대구마니 할망구 구구 구두짝을 찢지 마

마마 마루 밑에 달기 똥 똥똥 똥수간에 구디기 기기 기억하지 말아라

라라 라면땅을 사 먹자 자자 자전거를 타고서 서서 서울역에 갔더니

니니 니네엄마마 부른다 다다 다리 밑에 미x년 년년 1978년.?



구전 노래가 다 그렇듯 이 노래 가사에서 지칭되는 단어들이 무슨 뜻인지 정확히 알고 부르진 않았습니다. 알듯 모르는 일정한 범위 내에서 머릿속으로 상상해 가면서 불렀던 기억이 나거든요. 뭐~ 지금도 대구마니라는 말은 원래 가사인지 제 기억 속에서 변형된 단어인지 알 수 없고, 그 뜻도 묘연하긴 마찬가지입니다. 또 어쩌면 이 노래를 은어에 비유했던 것도 노래 마지막 부분의 동형이의어(同形異意語, heteronym)인 "년"을 어린 나이었지만 욕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되기도 합니다.




그런데, 왠지 이 노래 가사에 지금의 년도인 2016년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마저도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과거가 될 숫자인데 말이죠. 1978년과 2016년의 간극만큼이나 더 많은 세월이 흐른 뒤 지금을 또 어떻게 기억하게 될지 알 수 없지만 바램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제 바램은 현재 세상의 부조리가 모조리 사라지고 이 세상의 모든 존재가 조화롭고 모두 행복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겁니다. 너무 큰 바램일까요?!! ㅎ 뭐~ 그저 그랬으면 한다는 기대일 뿐이니까요.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 1901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01)N
디지털이야기 (830)N
생각을정리하며 (352)N
좋은글 (40)
짧은글긴기억... (127)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224)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