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끔 상상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뭐~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건 아니겠죠?!!


내가 잘 나갔으면 좋겠다는…




그러나 이런 생각, 부질없음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는 건 그야말로 함정입니다.

또 한편으로 이렇게 생각하기도 합니다. 내가 정말 잘 나갔다면 많은 이들을 피곤하게 했음은 물론이고, 나 역시도 좋지 않았을 거라고 말이죠. 지금과 같은 겸손치 못한 마음가짐에서는 더더욱!!


이런 생각 끝에 그 상상은 도돌이표가 되어 다시 제자리로 향하곤 합니다.


"그래 내가 잘 나간다는 건 꿈도 꿀 일이 아니다"

"내게 그런 일은 없다"

"다른 이들도 모두 잘 나가고 행복할 때 나도 행복하다면 모를까!!"?


이런 생각이 외려 속 편하죠!!! 완전 득도한 건가요? 흐~

아니 실제 그럴 것 같습니다. 그 생각이 진짜 내 생각인지 아니면 비관적이라서 그렇게 생각하는 건지 그것도 아니라면 자신이 없어 그런지는 알 수 없지만... 정말로 다른 모든 이들이 행복한 다음에야 나는 행복할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ㅎ




사실 내가 잘 나갔으면 하는 바램 속에는 불합리함이나 부조리하고 부당한 억울함이 치밀어 오를 때 드는 어떤 울컥함 이기도 합니다. 물론 한 발짝 건너 생각하자면 그냥 묻어 두고 지나치지 못할 일도 아닙니다. 다른 이의 슬픔이나 기쁨을 똑같이 느낄 수 없는 인간의 한계라고도 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아무리 어떻다 하더라도 사람으로서 적어도 "꼬우면 출세하라"는 말은 하고 싶진 않습니다. 아이고 이건 잘 나가는 이가 하는 소리죠?

ㅠ.ㅠ


글을 쓰는 목적에 이러한 마음의 중화를 어렴풋이 기대한 바가 없지 않습니다.

물론 글을 쓴다는 건 기본적으로 글 쓰는 그 자체입니다만, 생각을 정리하고자 하는 마음도 있고, 단지 기대일 뿐일 테지만 지금보다 조금 더 나은 글을 쓸 수 있게 될 것이라는 나에 대한 기대가 없지 않습니다만...



무엇보다 누군가 작은 소통과 격려가 있다면 그보다 좋은 것도 없습니다.

이 변방의 블로그 방명록에 참으로 오랜만에 남겨진 고마운 님의 글 하나가 이토록 흐믓하게 할 수가 없습니다. 오늘 하루 참 힘들었는데... ^^;


문득 어느 분이라도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께 고마운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고맙습니다. ^^ (_ _)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