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 본 포스트는 "진짜 안다는 건 없는 걸지도 몰라 1"과 "진짜 안다는 건 없는 걸지도 몰라 2"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론, 더 많은 경우의 수가 있을 겁니다. 그건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무한대일 수도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수(數, 手)를 본다고 본 여러 가능한 사항들은 결국 그 자체로만 남는다는 것이 사람의 한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제아무리 많은 것을 가져다 붙인 들 그런 건 해결되지도 않을뿐더러 끝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일정한 관계 속에서 상호적 신뢰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 사람다운 게 아닌가?라고 말이죠. 어쩌면 그래서 진짜 아는 건 실제는 아무것도 모르는 것과 같은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수(數, 手)를 언급하는 데 있어 정작 중요한 것을 빼놓고 글을 마무리 지을 수는 없습니다. 장기나 바둑과 같은 놀이에서야 가볍게 넘길 수 있을지 몰라도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서 예측하고 가늠하고자 떠올리는 경우의 수가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바가 무엇이냐는 겁니다.


제아무리 많은 경우의 수를 산정했다 하더라도 어떻게 될지 모를 결과는 한 가지밖에 없습니다. 그렇다면 그 경우의 수를 헤아린 이유는 자명합니다. 원하는 = 좋은 결과를 도출하고자 했던 것에 있는 거죠.




행여 예로 든 상기의 내용이 마치 이번 파면된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 과정에 불거진 사안과 연결 지어 볼 수도 있을 텐데, 아니라고 부정할 순 없으나 곡해될 수 있는 여지가 있어 노파심에서 이에 관해 언급하자면 이 또한 같은 맥락으로 설명할 수 있을 듯합니다.


제가 말하고자 했던 건 한 마디로 각각 서로 다른 논리로 예를 든 그 모두는 그 자체로 목적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었고,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기된 문제는 전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피의자에게 꼭 그렇게 전관예우를 해야 했느냐는 것에 있습니다. 즉 말하고자 하는 결이 다릅니다.


파면된 전 대통령의 처벌이 응당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그렇다고 그것으로 우리가 원하는 바가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근본적으로 우리가 바라는 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는 것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이룰 수 있는 건 사람이 사람을 믿는 신뢰의 토대를 만드는 것에 있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무슨 말인지 아시죠?(강신주 박사 버전으로) 

알긴 뭘 아나요. ㅎ 알고자 하는 것에 앞서 생각하고 알아가고자 하는 것.
그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펼친 개인적인 주장일 뿐입니다. 
그러니 꼭 이해하실 필요도 없습니다. 생각해 보자는 것에 조금이나마 공감해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


고맙습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5 6 7 8 9 10 11 12 13 ··· 362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