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생각의 변화에 대한 단상?!


젠가 어린 시절에 이런 생각을 한적이 있습니다. 생각이 변하는 걸까? 아니면 세월이 변하는 건가?  이 물음에 대한 고민으로서 그 때 세웠던 가설은 이랬습니다.  

  



                                                                                 

 

기본적 상황

학창시절 담배를 피우는 것이 금기되었던 규율에 대해서 어른들은 자신들의 행위는 당연시하면서 학생들에겐 왜 못하게 하는 것일까? 내가 어른이 되면, 학생들의 담배 피우는 행위에 대해서 뭐라고 하지 않으리라...

그리고 그렇게 다짐한 것에 대한 생각할 수 있는 2가지는 이랬습니다.

1. 나는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 변하지 않는 것은 나의 생각일 뿐이고 내가 괜찮다고 생각한 그 기준은 담배였으나,
내가 어른이 된 그 시점의 아이들은 담배 그 이상(마리화나 등 금지된 약물들) 의 내가 생각했던 기준을 넘어선 행위를 하고 있다. 

따라서 나는 그 내 기준을 넘어서는 그들의 행위를 인정하지 못한다.


2. 내가 변했다.

시간이 지나 내가 어른이 되고 보니, 어른이 되어 성장발육이 완성화되고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가치기준이 확고한 그 상태에서의 담배 피우는 행위는 정상적이나 아직 정신과 육체 모두가 성장하고 있는 어린 학생들이 피우는 담배는 건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내가 학생이었을 당시의 
선생님들과 어른들의 말씀은 옳았다.


                                                                                   

하지만 아직까지 무엇이 정답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두 가지 모두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기도 하며 그렇지 않다고 생각되기도 합니다. 물론 이 이외에 또 다른 방향의 생각이 있을 수도 있구요.


위에서 언급한 얘기의 결론은 내릴 수 없지만, 담배와 관련해서 말하자면, 저는 현재 담배를 피우지 않습니다. 아니 하지 않을 뿐 가끔 피울 수 있기는 합니다. 중독과 관계없이... 그건 생각할 수 있는가 없는가. 즉 알고 스스로 제어하느냐 못하느냐의 문제라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쨌거나 여쭈어는 봐야겠습니다.
생각이 변하는 걸까요? 세월에 의해 변하는 걸까요? 아니면 둘다? 아이고 질문도 꼬이고 마네요.
흐~ 

 

※ 본 글은 "기 발행 포스트 재정리를 위한 비공개 전환 공지"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이전 운영했던 블로그 텍스트큐브의 서비스가 중단됨에 따라 티스토리로 이전을 하게 되면서 개인 도메인을 사용하기 전 발행했던 포스트들의 소실된 링크 등 문제를 개선함과 동시에 지난 포스트들을 새롭게 정리하는 차원으로 기존 발행했던 일부 글 내용을 수정하여 재발행하는 포스트입니다. 보시는 분들의 넓은 양해를 구하고자 합니다.

■ 최초 발행일 : 2007. 9. 21
■ 수정 발행일 : 2009. 8. 23 (1차)
■ 수정 발행일 : 2011. 5. 21 (2차)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onkyungho.tistory.com BlogIcon 카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른의 말씀은 들을때는 귀찮고 짜증날수도 있지만
    지나고나면 맞는 말이 대부분 이죠 그걸 점점 느끼게 되는거 같아요 ^^

    2009.08.23 14:43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이를 든다는 건... 세상을 알아가는 과정이기도 하다는 생각입니다. 정말로 나이가 들어가면서 다시금 되새기게 되는 것들이 너무도 많아요.
      좋은 댓글 고맙습니다. 카키님...

      2009.08.23 15:08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65)N
디지털이야기 (900)
생각을정리하며 (356)
좋은글 (41)
짧은글긴기억... (131)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08)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