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쩍 고독하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입니다. 아는 게 병이라는 생각과 함께 몰랐다면 생각할 일도 없었을 것이라는 부질없는 생각까지 하면서... 참 별일입니다. 언제는 알아야 한다고 거품 물듯 하던 저인데... 뭐~ 물론 것과 그것은 같은 말은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그 어떤 것도 알 수 없는 것이 세상 일이고, 내 생각과 같은 이도 없으며, 그래서 더욱 고독하다는 느낌이 더 드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글쎄요. 세상 일 중 밝혀진 사실들이 많다지만 그건 모두 현실 기준 하에서 얘기 아닌가 생각하면 또 그렇게 생각되는 것도 사실이기에 하는 말입니다.




알 수 없는 것이 세상 일이라는 건... 사실 이제 누구나 하는 질문인 이런 것과 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의 의식은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가느냐"는 물음처럼 알 수 없음을 은연중 인정하듯이 더 묻질 않아 그렇죠. 내 생각과 같은 이가 없다는 것도 텔레파시를 느낌이나 호기심으로 경험했던 그런 것 외에 현실에서 내 생각과 동일하게 공유할 수 있는 상대가 없었다는 게 그 이유라면 이유입니다.


잘 사는 건 무엇일까요? 이런 질문처럼 우매한 물음도 없음을 잘 알면서 언제나 하게 되는 것도 사람으로서는 어쩔 수 없는 한계입니다. 어떻게 하면 잘 살 수 있게 될까요?라고 조금 다르게 질문해도 과히 다르지 않습니다. 결코 객관적일 수 없는 질문이니까요.




우화로 접했던 파랑새에 관한 기억은 희미해졌지만 그 속의 욕망은 너무도 또렷하게 살아서 내 삶을 지배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유 없이 남의 떡이 커 보인다거나 더 맛있어 보인다는 말. 문득 떠오르는 궁금함이 이게 본능적인 생각이었을까라는 물음입니다. 파랑새에 관한 이야기 같은 우화를 전달받지 못했어도 이런 생각을 갖게 되었을지...


이내 곧 다시 주지되는 그 이야기의 핵심이 단지 달콤한 미지의 세계에 대한 동경이 아닌 현실 인식이었음을 깨닫지만 그 생각의 욕망이 향하는 방향을 바꾸기엔 힘이 너무도 부족한 상황입니다. 그런 건 없다고 하던 누군가의 말처럼 아무래도 남의 떡이 커 보이는 그 파랑새를 기억에서 삭제해야 될 것 같은데... 문제는 그 방법이 묘연하다는 데 있습니다. 역시 답은 내 안에 있을 텐데 말이죠.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 226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