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나와 세상을 위한 최선책은 진정성과 진실성!!!

 

체적으로 처세술 또는 손자병법, 삼국지와 같은 이야기들은 현실 세계를 살아가는 데 있어 하나의 지침서와 같이 통용이 되고, 실제로 그것이 가장 현명한 삶의 지름길처럼 회자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우리네 부모님들을 비롯하여 나를 포함한 인간 본연의 모습으로 보자면, 솔직히 사람다움, 그 인간 본연의 순수성을 부인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뭔가 잘못된 건 확실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적어도 거짓말하라고... 도둑질하라고 가르치는 부모는 없을 테니까요.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이 말했던... 또 다른 측면에서 세상을 마주하며 자신들의 자식들에게 해주었던 부모님들의 가훈은 또 다른 진리 아닌 진리였음을 부정할 수가 없습니다. 실제 세상은 그렇게 돌아가고 있으니 말입니다.

 

좋은 글과 그림으로 매일 저에게 어떤 영감과도 같은 메시지를 주시는 이철수 선생님의 나뭇잎 편지를 보다 보니... 정말로 좋은 세상을 살기 위한 방법적 제시에 있어서 근본과 실제의 괴리감이랄까요... 그런 생각이 들면서 문득 노무현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 시절 연설했던 내용이 교차되어 머리를 스치고 지납니다. -누누이 이전 글들에서도 언급했습니다만, 그분을 지지하거나 좋아하지는 않았습니다. 상대적 측면에서 이제껏의 모습들을 상기할 때라면 얘긴 달라지겠지만... 지금 역시도 그 마음이 그리 다르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들에 대해서는 이전 포스트들에서 살짝 내비치기도 했었으니... 굳이 더 표현하지는 않으렵니다.-

 

얼마나 많은 분들이 공감할지는 몰라도... 저의 생각은 그렇습니다. 

그래도, 그래도 세상은 좋아져야 하며, 그 좋아져야 할 모습은 지금과 같아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그 여러 가지 혼재되고, 시각과 관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그 수많은 연유와 서로 다른 까닭이나 어떤 이유가 존재한다 하더라도 그 핵심에 있어서 진정성... 또는 그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순수한 인간 본연의 따뜻함이 스러지는 삭막한 세상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답은 이미 나와있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어떻게 하면 세상이 더 좋아질 수 있을지... 


그러한 공감의 차원으로 이철수 선생님의 오늘자 나뭇잎편지를 담아 봅니다. 

더불어 지난 포스트에서도 보여드렸던 노무현 대통령의 대통령 후보 시절 연설했던 모습과 내용도 함께 첨부합니다. 다른 무엇보다도 앞으로 다가올 또 하나의 선택이 될 지방선거에 국민으로서... 아니 이 나라의 주인으로써 어떻게 임하고 실천해야 하는가를 생각해 보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2010년 5월13일자 이철수 선생님의 나뭇잎 편지

 

 

 

조선 건국 이래로 600년 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권력을 한 번도 바꿔보지 못했다. 

비록 그것이 정의라 할지라도 비록 그것이 진리라 할지라도 권력이 싫어하는 말을 했던 사람은 

또는 진리를 내세워서 권력에 저항했던 사람들은 전부 죽임을 당했다. 그 자손들까지 멸문지화를 당했다. 패가망신을 했다. 


600년 동안 한국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자 했던 사람은 모두 권력에 줄을 서서 손바닥을 비비고 머리를 조아려야 했다. 그저 밥이나 먹고살고 싶으면 세상에서 어떤 부정이 저질러져도 어떤 불의가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어도 강자가 부당하게 약자를 짓밟고 있어도 모른척하고 고개 숙이고 외면했어야 했다. 


눈 감고 귀를 막고 비굴한 삶을 사는 사람만이 목숨을 부지하면서 밥이라도 먹고살 수 있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제 어머니가 제게 남겨주었던 제 가훈은 "야 이놈아 모난 돌이 정 맞는다" "계란으로 바위 치기다" "바람 부는 대로 물결치는 대로 눈치 보며 살아라" 


80년대.. 시위하다 감옥 간 우리에 정의롭고 혈기 넘치는 우리 젊은 아이들에게 그 어머니들이 간곡히 간곡히 타일렀던 그들의 가훈 역시 "야~ 이놈아 계란으로 바위 치기다." "고만둬라." "너는 뒤로 빠져라." 

이 비겁한 교훈을 가르쳐야 했던 우리의 600년의 역사 이 역사를 청산해야 합니다. 


권력에 맞서서 당당하게 권력을 쟁취하는 우리의 역사가 이루어져야만이 이제 비로소 우리의 젊은이들이 떳떳하게 정의를 얘기할 수 있고, 떳떳하게 불의에 맞설 수 있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낼 수 있다.


위 글을 동영상과 함께 첨부할까 망설이다가 같이 넣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이 들어 추가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동영상을 보며 글을 살펴보는데... 갑자기 눈 주위가 뜨거워집니다. 

왜 그런지 이유는 잘 모르겠습니다... -.-;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yutravel.tistory.com BlogIcon G_Ky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쉬우면서도 어려운 것이 세상을 사는 법 같아욤!

    2010.05.17 13:14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득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웬만한 건 시간이 약이 될텐데... 세상의 변질은 그 시간으로 말하기가 쉽지 않다는...
      그러나.. 또 그렇게 표현을 하고 나니... 참 거시기 합니다. -.-;

      2010.05.17 13:56 신고
  2. Favicon of http://www.elfism.com BlogIcon 엘프화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이 지닌 그나마 유일한 힘을 사용해야할 날이 얼마남지 않았네요.
    측면에 백욕이 불여일표가 확 와닿는군요. 퍼가도 될까요^^;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밤이군요. 그별님 좋은 밤 되세요~

    2010.05.18 00:14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이죠... 이미지만 가져가셔서 링크 수정하시고 위젯처럼 사용하시면 될듯합니다. 방법은 아실 테지만... 혹시라도 필요하신 내용이 있으시면 언제든 말씀해주시길... ^^;

      오랜만에 비가 옵니다. 하늘도 30년 전의 광주를 기억하나 봅니다. 아무쪼록 엘프화가님께서도 좋은 시간 되시길.. 고맙습니다. 엘프화가님.. (_ _)

      2010.05.18 12:47 신고
    • Favicon of http://www.elfism.com BlogIcon 엘프화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일단 6월 2일까지는 프로필위젯으로 바로 걸어버릴까 생각중입니다. ㅎㅎ
      허락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밤 되세요~~
      전 오늘도 야근~~ (쿨럭;;)

      2010.05.18 19:18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유.. 별말씀을 이미지를 제가 만든 것도 아니랍니다. 트위터에서 보자마자 그냥 필 받아서 바로 적용한 것에 불과 합니다. ^^; 한번 보러 또 엘프화가님의 블로그를 방문해 봐야겠군요.. ^^;

      좋은 저녁 되십시오.. (_ _)

      2010.05.18 19:30 신고
  3. Favicon of http://happybug.co.kr BlogIcon 해피버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가슴 또한 뜨거워집니다...ㅠㅠ

    2010.05.18 02:10 신고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18 18:46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지금 그렇잖아도 방명록에 글 남기러 가려고 하고 있었는데...
      먼저 글을 남겨주셨군요...

      덕분에 참 좋은 시간 가졌습니다.
      앞으로도 또 함께할 수 있는 기회들이 만들어졌으면 좋겠습니다.

      늘 지금과 같은 좋은 생각과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_ _)

      2010.05.18 19:05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7)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3)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