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아이에게 아빠란 어떤 존재여야 할까요?

린시절 저에게 아빠라는 존재는 참 엄하고 무섭기만 한 존재였습니다. 나이가 들어 아이를 키우는 부모된 입장이 된 지금도 아버님은 무서운 분입니다만... ^^; 어린 시절 악몽의 절반 이상은 아버님께서 꿈에 나타나는 것이었을 정도로 제게 아버님은 그야말로 무시무시한 분이었습니다.

 

아마도 이는 현재 30대 중후반 이상되는 분들 -그 나이가 더 많으면 많을 수록 더욱- 이라면 많은 분들이 그러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나이가 들어 생각하니 그 아버님들의 무서움이란 그것이 단지 내 아버님의 특이한 성격에서 기인한 무서움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 시절 환경이 그랬다는 사실을... 그리고 아버지는 엄해야 한다는 분위기 뿐만 아니라 그 아버님 위의 아버님...아버님... 그 끝없이 이어지고 이어진 영속된 영향에서 기인했다는 사실을...

 

▲ 젊은 시절 저의 아버님 입니다.

50년도 더 지난 20대 초반의 젊으셨을 당시 사진입니다. 동료분들과 함께 찍으신 실제 사진을 올리긴 좀 그래서 스케치한 것처럼 그래픽 처리를 좀 했습니다. ^^; 오른쪽 아래 분이 제 아버님 이십니다.

 

 

세월이 흘러 예전 같지만 않으시기에 어린 시절 아버님에 대한 저의 생각을 아버님께 말씀 드리면... "예끼 이놈아" 하십니다만... ㅎ 더도 덜더 말고 지금과 같이 조금만 서글서글 하게 저를 대해주셨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조금 야속해지는 마음도 어쩔수가 없습니다. -.-; ^^*

 

그런데, 또 지금 내가 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 볼 땐 요즘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에게 지금의 부모들은 그래도 예전과는 달리 가능한 혼내지 않고 키우려 하는 마음 또한 다른 분들도 역시 그리 다르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그러하여 가능한 아이를 혼낼 일이 있더라도 잘 타이르려고 하는 편입니다. 부득이 매를 들더라도 아이가 왜 혼나는지에 대한 것을 충분히 납득하도록 반듯이 훈계를 먼저 합니다. -칭찬에 있어서도 마찬가지 입니다. 무작정 칭찬하는 것이 아니라 왜 칭찬을 받는지에 대한 것을 아이가 알 수 있도록 아이의 노력에 대한 잘한 부분을 인지하도록 합니다.-

 

물론 그러한 생각은 그 행위를 하는 저의 관점이기에 아이가 어떻게 바라보고 생각 할지는 또다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느낌이라는 것이 있어서 아이가 혼이나도 예전 제가 아버님께 혼나고 느꼈던 그런 감정과 느낌하고는 분명 차이가 있음을 아이의 모습과 행동만으로도 어렵지 않게 알수 있기에...

 

제 개인적인 것에 국한된 얘길 수 있겠습니다만, 최근 그것이 분명하다는 것을 확인한 일이 있었습니다. 이걸 말씀드리자니 일단, 창피한 마음이 없지 않습니다만 아이의 눈 높이에 맞춰 친구 같은 아빠로 비춰졌다는 점에서 그냥 가볍게 웃어 넘기며, 이 시대의 그 아빠라는 위치에 대해 다른 분들과 -특히 아빠들과- 생각을 공유하고자 그 내용을 공개합니다. ^^

 

제가 워낙 불필요한 권위를 좋아하지도 않지만... 아이들과의 관계에서는 더더욱 논리와 사리를 분별하는 쪽으로 유도하여 예의는 지키되, 거리가 느껴지지 않도록 하려고 노력해서 그런지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만- 아이들은 아빠인 저를 잘 따르고 좋아합니다. 그래서 간혹 먹는 과자를 가지고도 일부러 아이들과 쟁탈?전을 벌이기도 하고...흐~ 장난치듯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또한 아내와도 워낙 원활하고 금실?이 ^^* 좋다 보니 스스럼없이 아이들 앞에서 서로 껴 안거나 장난스런 제스쳐를 일부러라도 종종 하곤 합니다.

 

그래서 그랬을까요? 최근 감기가 워낙 독하게 걸려 기침에 콧물에 고생을 엄청 고생을 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병원은 잘 가지 않는 편이라서... 그냥 버티고 있는 저를 아내는 타박하듯 빨리 병원에 가서 치료 받고 오라는 성화에 저는 평소처럼 그럴 필요 없다고 앙탈? 부리듯 했던 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보든 말든... 헌데, 그런 저의 모습이 아이의 눈 속엔 마치 엄마와 아들 처럼 비춰졌었나 봅니다. 그날 저녁을 먹으면서 큰 아이가 하는 말이 "아빠는 엄마 아들 같아요"라고 합니다. 순간 아내와 눈을 마주치며 "이건 또 뭔 말이냐?" 했지만 대수롭지 않게 웃어 넘기며 가볍게 뭐~ 그런가 보다 했습니다.

^^; -물론 아내는 아이들과 맞장구를 쳤죠. 맞지 맞지? 아빤 엄마 아들같지? 그렇지? ^^ -.-; -

 

그런데, 몇일 전 아내가 보여준 아이의 일기 내용은 정말 경악? 그 자체였습니다. 흐~미 이를 우째야 하나. 게다가 그 일기장은 아이의 선생님이 거의 매일 확인하시다 시피 하는 것으로 아는데... ㅋㅋ 함 보시죠.

 


 

만일 아빠인 입장에서 이런 아이의 생각을 알게 되었을 때 귀하께서는 어떠실까요?

저는 왠지 나쁘지만은 않았습니다. 뭐 아주 기분좋은 일이라고 할 수도 없지만, 잔잔이 흐뭇한 느낌이랄까? 암튼 그랬습니다. 그 이유가 무언지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아마도 과거로부터 이어온 어떤 엄하고 무서운 아버지라고 하는 관념을 어느정도 변화시켰다고 하는 생각 때문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게다가 이러한 아빠와 아이의 관계 속에서 외려 아이가 잘 자라주고 있다는 것또한 한 가지 이유였을 겁니다.

 

아이의 일기 속에 비춰진 간접적인 저의 모습이 살짝 부끄럽습니다만, 오해는 하지 않으시길 진심으로 당부드립니다. 큭~ ^^;

 

고맙습니다. (_ _)

 

 

글을 인용하실 경우 따뜻한 댓글(또는 트랙백)과 원문의 출처와 링크는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_ _)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재미난 일기를 썼는걸요? ^^;;
    늙은 아들과 젊은 엄마같다는 내용에선 죄송하지만 빙그레 웃었습니다
    저 역시도 가급적이면 권위 보다는 사랑을 보여주고 싶은데,
    38개월 밖에 안된 아직 어린 딸에게 큰소리도 한번씩 내고 하네요.

    우리 아빠는 가끔씩 화내고 무섭다 라는 얘길 들으려나요.
    아빠가 된다는 것에 따르는 책임감과 많은 것들..
    아빠가 되기 전까진 전혀 알 수가 없는 것들이었기에, 준비한 바가 없는데...
    지금부터라도 부지런히 채워가야겠습니다^^;;;

    좋은 오후 되세요~

    2010.12.21 16:03 신고
    •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이런... 따님이었는데.. 제가 잘못알았군요^^;;;;;
      센스가 대단한데요? ㅎㅎ 너무도 예쁜 따님일 듯 합니다~

      2010.12.22 08:58 신고
    • Favicon of http://blog.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
      고맙습니다. 밋첼님.. (_ _)

      2010.12.22 12:42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들이 아니라 딸인데... 혹 절 의미한 말씀? 으잉? ^^
      지난 시간을 돌이켜 생각하면... 부모라는 것이 그저 아이만 낳았다고 부모가 되는 건 아니란 생각을 했습니다.
      아이 키우는 것 만큼 어려운 것이 없는데... 그 키우는 부모가 양육에 대한 기본이 안 되있어 결국 아이의 미래까지 어렵게 되는 경우는 허다하게 많은 일일 거라고 생각합니다.

      전 가끔 큰 아이를 생각하면 미안한 마음이 너무 많이 든답니다. 아이를 제대로 키울줄 모르는 초보 아빠는 아이를 마냥 혼내기만 잘 했던 모습이었거든요. 그래도 너무 고마운 건 아이가 지금까지 잘 자라주었다는 겁니다. 정말 다행이 아닐 수 없습니다.

      지금은 정말 가능한 아이에게 좋은 말들만 하려고 노력합니다. 글에서도 언급했던 것처럼 정말 아이를 혼내야 하는 상황이라면 아이가 왜 혼나는지에 대해 먼저 인지하도록 만듭니다. 무엇 때문에 혼나야 하는지 아이가 알았을 땐 그에 맞는 벌을 줍니다. 그러나 이 또한 최대한 자제하려고 노력합니다. 될 수 있는 한 잘하고 노력하는 것에 대하여 그 사실을 중심으로 더 잘할 수 있는 그러나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조심하며 동기부여에 보탬이 되는 칭찬을 하려고 하죠. 지금껏 돌아 보면 그것이 아이의 성장에 가장 큰 도움이 된 것이란 확신을 합니다. ^^;

      밋첼님은 좋은 아빠입니다. ^^;
      고맙습니다. 밋첼님.. (_ _)

      2011.03.02 13:47 신고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수한 아이들의 눈은 어쩔 수 없더라구요,, 늘 조심해야지..ㅋㅋ

    2010.12.21 17:35 신고
  3. Favicon of http://o-canada.tistory.com BlogIcon 엉클 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별님의 아이에 대한 사랑이 숨어있는 듯한 글인것 같습니다.
    아이들에게 아버지는 친구 같아야 한다는 것이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가장 먼저 이야기 하고 싶은 상대, 내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이해 해 줄것 같은 상대 그리고 항상 내편인 사람...
    그런면에서 아이에 비친 그별님의 모습은 충분 조건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옆에 좋은 친구처럼 항상 믿은직한 친구 처럼 말입니다.....

    2010.12.29 00:54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 어쩌면 전 정말 철부지 일지 모릅니다.
      솔직히 양철북의 오스카 이고 싶은 마음도 없잖구요.
      그렇지만... 정말로 좋은 아빠이고 싶은 마음입니다.
      그것이 실제 얼마나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고
      또 아이들이 그렇게 생각할지 모르겠습니다만...

      고맙습니다. 엉클 덕님.. (_ _)

      2010.12.29 14:31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32)N
디지털이야기 (848)N
생각을정리하며 (355)
좋은글 (40)
짧은글긴기억... (129)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232)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