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창 동계올림픽 유치로 갑자기 떠들썩 해진 느낌.

바덴바덴에서 서울을 선언하던 30년 전의 기억처럼 표면에 보이는 모습들은 온통 축제 도가니 같습니다. 국제 스포츠 대회 트리플 크라운 · 그랜드슬램 달성, 몇십조원의 경제 유발 효과 등등 언론들이 발표하는 내용이 아니라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자신의 일처럼 기뻐하고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사람들의 모습만 보더라도 대단한 일이 결정된 건 분명 사실인 듯 합니다. -근데 지명이 재밌군요. 30년전은 "바덴바덴", 지금은 "더반" "바덴과 더반" 어감이 반대로 이어지는 듯- 

그런데, 최근 요 며칠을 제외하고 한두달 전만하더라도 우리 국민들 대다수가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이 이리도 높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차분히 생각해 보면, 우리 보편적 대다수 국민들이 이번 일을 두고 좋아하는 이유는 과연 무언지 궁금해집니다. 전두환이 허문도를 앞세워 시행한 3S의 일환은 아닐런지...

애국심이 바탕에 있을 거란 건 당연한 얘기라고 할테지만... 왠지 주변 상황들을 보고 있자니 애국심이 잘못되도 한참 잘못된 건 아닌가 싶습니다. 그저 허울뿐인 나팔수들의 말 잔치에 놀아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지 답답합니다. 국가라는 의미와 그 속에서 대다수 국민이 차지하는 위상과 관계를 생각하고도  남을 때가 된 것도 같은데... 이런 걸 기대하기엔 아직 시기상조인가요?

벌써 토건관련 주식들이 요동치고 평창의 부동산 광풍이 떠들썩하며, 더불어 같은 강원지역에 있다는 이유로 관광사행사업의 주범 강원랜드에 대한 달콤한 시선 집중까지... 이러한 것들을 종합해 볼 때 그들 힘있고 돈있는 자들의 잔치가 될 사실은 뻔하기에 그들의 기쁨은 그렇다 치더라도...

별반 다를바 없는 이들이 동계올림픽 유치에는 환호하면서 같은 시각 용역들의 철거로 삶의 터전을 잃어 울부짖고, 해고를 당해 생과 사의 기로에 서있는 노동자들과 그들을 지켜내고자 갸냘픈 한 몸을 던진 한 여인의 크레인 고공 시위가 200일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현실, 그리고 그와 다를 바 없는 수많은 피눈물이 널린 이 판국을 그 사람들은 알고나 있는지 궁금합니다. 아니 알았을 때 -모르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에 대한 생각들은 어떠할지... 한진중공업의 파업사태로 인근 주민들이 시끄럽다고 했다는 얘기처럼 나와 직접적으로 관계없으면 "내 알바 아닌 일"로 치부할까요? 


문득 UMC의 랩이 떠오르는 군요.




그런데, 어쨌든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애국이라며, 국익과 국운을 운하고 그토록 나라 사랑한다는 이들이 그렇게 지적질을 당해도 태극기를 거꾸로 드는 걸 보면 저들이 생각하는 나라 사랑에 대한 기본 인식은 도대체 뭔지... 웃을수도 없고 진짜 거시기 합니다. 

이미지 출처: 구글 이미지 검색, 서프라이즈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uid=37081&table=global_2

이미지 출처: 구글 이미지 검색, 한겨레, 미디어 다음 http://photo.media.daum.net/politics/view.html?cateid=1002&newsid=20080810020103499

 


자신들에겐 돈벌어 주고 잘살게 해주니 나라 사랑인가요? 흑, 솔직히 제가 바라는 겁니다. 좀 국민 대다수가 그렇게 즐겁고 함께 행복할 수 있는 대한민국은 안되는 건가요? 그랬다면, 저도 쌍수를 들고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누구 보다 좋아하고 기뻤을 텐데 말이죠. 다수 위에 군림하면서 1%의 특정소수가 좋은 대한민국 거부합니다! 근데, 그 1%도 아닌 이들이 뭐라고 좋아라 하면서 피눈물은 모르쇄인지... 알 수가~! 알 수가 없습니다.

88 서울올림픽으로 서울에 거주하던 수많은 빈민들이 핍박을 받았는데,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건 아니지만, 국민을 위한다는 관점에서 볼 때 88올림픽이 개최된지 30년이 흐른 지금 명동 철거현장에 대한 소식을 접하며 변한게 정말 하나도! 하나도 없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후~

 
글을 인용하실 경우 따뜻한 댓글(또는 트랙백)과 원문의 출처와 링크는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_ _)
조금이나마 공감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ackcherrying.tistory.com BlogIcon 블랙체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중의 멍청함에 냉소가 끊이질 않습니다.

    2011.07.07 15:04 신고
  2. Favicon of http://gxisrevido.blog.me BlogIcon gxisrevid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런 이벤트라도 없으면 전용경기장도 없이 맨땅에 헤딩해야하는 선수들의 현실을 생각해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를 반깁니다. 나중에 그 시설들이 제대로 활용될지 어떨지는 모르는 일이긴 하지만 그래도 조금은 형편이 나아지겠죠....

    2011.07.07 22:56 신고
    • Favicon of http://blog.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세요. 몇몇 엘리트를 위해 전체가 희생될 것이 뻔하게 예상되는 판국에... 게다가 이런 국제행사에 쏟아 부을 예산을 국민적 복지 예산으로 사용하는 건 생각하지도 않으면서 이를 반긴다는 건 좀 무리가 있어도 엄청 크지 않나 싶군요.

      2011.07.08 10:26 신고
  3. Favicon of http://www.battery-uk.co.uk BlogIcon laptop batte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째, 신규로 휴대폰, 가구 집기, 명절 친지방문비 등을 마켓바스켓 품목에 추가로 포함하였다. 특히, 휴대폰이 국민생활에 필수품으로 되어있는 상황을 반영하고 저소득층의 원활한 통신을 지원하기 위해 휴대폰이 최저생계비 품목에 포함되었다. 휴대폰은 2004년부터 포함여부가 논의되었으나 그동안 국민정서 등을 고려하여 포함하지 않았던 품목이다.

    2011.08.14 11:46 신고
  4. Favicon of http://www.battery-uk.co.uk BlogIcon laptop batte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째, 신규로 휴대폰, 가구 집기, 명절 친지방문비 등을 마켓바스켓 품목에 추가로 포함하였다. 특히, 휴대폰이 국민생활에 필수품으로 되어있는 상황을 반영하고 저소득층의 원활한 통신을 지원하기 위해 휴대폰이 최저생계비 품목에 포함되었다. 휴대폰은 2004년부터 포함여부가 논의되었으나 그동안 국민정서 등을 고려하여 포함하지 않았던 품목이다.

    2011.08.14 11:47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75)
생각을정리하며 (365)
디지털이야기 (885)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1)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