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정청인지 뭔지...

그들 간의 갈등(?)과 그 속에서 부각된 "모욕" 그리고 "배신"이란 말로 인해 새롭게 회자된 영화가 있습니다. 개봉한지 10년도 더 된 "달콤한 인생"


단순히 영화 자체로 그렇게 된 건 아닙니다. 

사실 영화로만 말하자면 3류 영화 쯤으로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될 정도입니다. 

단, 몇 가지는 제외해야 할 사항이 있긴 합니다만, 건 개인적인 느낌의 차로 이해될 수 있는 사안이라서... 


그럼 왜 이 영화가 당정청 간의 갈등 속에 회자되었냐?

바로 영화 내용을 비유하며 써내린 기사 하나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청와대판 ‘달콤한 인생’…“유승민, 넌 내게 모욕감을 줬어!”


읽어 보시면 어떠실지 모르겠지만... 

기사 내용 자체로는 영화 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을 너무도 잘 꼬집었다고 저는 느꼈습니다. 다만, 부정적 흐름으로 그럴 수 밖에 없는 현실임을 암시하는 듯한 뉘앙스가 좀 아쉬웠습니다.


어쨌든 저 기사가 아니었다면 영화 "달콤한 인생"을 볼 이유가 없었을 텐데...

기사를 쓴 김의겸 기자의 표현처럼 달콤할 정도는 아니어도 부담없이 유튜브에서 영화 한편을 볼 수 있었다는 점은 기분 좋은 일임에 틀림없었습니다.


앞서도 언급했습니다만, 영화 자체로 볼 땐 이 한마로 이렇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단순함 그 자체였습니다. 복수심을 푸는 방법의 표현으로써...

총 하나로 끝


하지만, 현실을 잘 꼬집었다고 할 몇 마디의 대사가 영화 전체를 받쳐준다고 할까요?

그랬습니다. 여기까지가 영화 "달콤한 인생"이 회자될 수 있던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저는 그 모든 걸 떠나 이 영화가 와 닿은 이유가 따로 있습니다.

이렇게 포스팅할 정도로...


영화 첫 장면과 마지막 장면에 이르는 프롤로그와 에필로그라고 할 수 있는 대사 때문입니다. 먼저 영화 첫 장면에 흐르는 대사입니다.


어느 맑은 봄날 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나뭇가지를 바라보며, 제자가 물었다. 

스승님, 저 것은 나뭇가지가 움직이는 것입니까, 바람이 움직이는 것입니까.

스승은 제자가 가리키는 곳을 보지도 않은 채, 웃으며 말했다.

무릇 움직이는 것은 나뭇가지도 아니고, 바람도 아니며, 네 마음 뿐이다.


하지만 제게 더한 느낌을 준 건 마지막 장면의 대사였습니다.

별도로 제가 느낀 그걸 말씀드리진 않으려고 합니다. 그냥 읽어보시길... 


어느 깊은 가을 밤, 잠에서 깨어난 제자가 울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본 스승이 기이하게 여겨 제자에게 물었다. 무서운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슬픈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달콤한 꿈을 꾸었습니다. 그런데, 왜 그리 슬피 우느냐? 제자는 흐르는 눈물을 닦아내며 나지막히 말했다. 그 꿈은, 이루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영화를 보신다면야 말리진 않겠습니다만... 그리 추천하고 싶진 않습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track.tistory.com BlogIcon Paul.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콤한 꿈이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2015.07.04 08:29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하신 말씀에 공감하면서 그게 궁금했습니다. 실제 현실이 그렇기도 합니다만, 모두가 행복한 세상일 순 없는지… 뭐~! 그 제자가 꾼 꿈이 뭔지 알 수 없으니… ^^

      2015.07.04 10:59 신고
  2. Favicon of http://ltrack.tistory.com BlogIcon Paul.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록 사이버상이지만, 그별님 글을 읽고 공감하는 것이 즐겁네요. ^^ 감사합니다.

    2015.07.04 14:19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역시 그렇습니다.
      변방의 블로그로 다시 시작하려니 여러가지 고독한 여정이었는데...
      동반자를 만난 기분이랄까요? ^^
      고맙습니다. Paul.C님.. (_ _)

      2015.07.04 15:11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