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가 바뀔 것이란 생각이 아니라 정말 바꾸는 데 힘을 보태야 한다고 생각하면서도.. 그게 또 간단한 일이 아닙니다. 어떻게 해야 하는지 생각도, 실천도 쉽지 않은 것이니 말이죠. 아는 이들은 아는 유명하신(?) 동글 교주님처럼 용자는 아니라서 그렇게 할 수 없음이 부끄러울 따름입니다. 


그러잖아도 동글 교주께서 오늘 또 비분강개하시어 얼척없는 힘의 시녀들을 향해 분뇨를 투척하며 그 분노를 표출하시었죠. 그다음에 올 시련을 뻔히 알면서도... 

존경하지 않을 수 없습... ㅠ.ㅠ




이런 상황이 된 데는 그렇지 않은 줄을 뻔히 알면서 엄청난 식견을 갖춘 능력자라 치켜세우며 닭을 정권의 정점에 앉힌 넘들이 너무도 많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기가 막힌 건 그렇게 했던 자신들의 행실은 벌써 망각한 건지 궁민들이 망각했을 거라 생각을 한 것인지 하는 꼬락서니들이 참말로 그 똘마니들답다 싶습니다.


"에너지를 분산시킬 수 있는 걸 해낸다"가 의미하는 것


이미지 출처: blog.koreadaily.com



실제 그들 대부분은 몰랐다는 둥, 알았어도 이 정도는 아니었다고 생각했다는 둥하고.. 그중에 최고는 자신은 닭의 본 모습을 알고 있었다며 무슨 엄청난 사실을 미리 예지하는 능력을 지니기라도 했다는 듯 하는 이들의 뻔뻔함입니다. 더 웃긴 건 그들의 주장을 얼싸 좋다고 그런가보다 받아주는 이들도 적지 않다는 사실에서 씁쓸하기까지 합니다.


위에서 그중 최고라 했던 이는 "닭은 말 배우는 어린아이 수준"이라 말하며 닭을 버리고(그래서 배신의 아이콘이 되었다는 웃기지도 않은 딱지를 얻게 되었다죠?) 쥐에게 쪼르르 달라붙었던 xx를 지칭합니다. 아는 이들은 아주 또렷하게 기억할 겁니다. 복사에 한 능력 하며 또한 할리우드 액션의 주특기를 지녔음을...


전여옥 의원, 난청난독 증세를 가지고 계신가?


순시리와 닭의 문제가 아주 심각한 건 맞지만, 지금의 상황을 만든 건 누구보다도 쥐새끼의 부정선거에 있다는 걸 간과하지 말아야 합니다. 요즘 보면 대안 언론이라는 곳들에서조차 쥐새끼 주변을 인터뷰하며 그저 닭과 순시리 까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는 듯하여(그 이유가 있을 것일 테지만) 여러모로 우려스럽기 그지없습니다.


이미지 출처: 뉴스타파



아무리 사리분별 못 한다 하더라도 문제 발단의 순서는 기억해야 하지 않냐는 겁니다.

기억해 보자구요. 다시 한 가지 주제로 다룰 얘기입니다만, 닭이 댓통이 된 후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기 전까지 부정선거에 대한 문제 제기가 얼마나 많았는지... 공교롭게도 그 부정선거의 문제 제기가 수그러든 건 세월호 참사 때문이었습니다(이제 그 죗가를 다시 받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만...).


작정하고 쓰는 이나라가 헬조센인 이유


그 부정선거를 누가 획책한 거냐를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바로 쥐새끼와 그 무리들 아니던가요?!! 그 쥐새끼 옆에 달싹 붙었다는 건 현재 상황을 만드는 데 일조했다고 할 수 있는 겁니다. 그럼, 그 쥐새끼가 왜 그렇게 부정선거를 만들었을까요?!! 닭이 무당의 조종을 받는 걸 몰랐을리 없었을 텐데... 근데, 이제 와서 지들은 뭔가 다른 듯하고 있으니 이게 말이 되냐 이겁니다. 게다가 쥐새끼는 차기 대권에 지가 킹메이커 어쩌고저쩌고 한다죠?!! 이런 쥐새끼!!!




우리는 ‘최순실’을 정산 받았다 - 사려 없는 욕망은 빚으로 되돌아온다



사람답게 사는 세상에서 좋은 말만 하며 살고 싶습니다. 정말로...

이번을 계기로 그런 날이 빨리 오길 기대하며 그러기 위해 이에 공감하는 이들과 함께하고자 합니다. 경각심을 갖고 앞으로도 쭈~욱!!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해야하는지 모르겠네요.
    테러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으나
    뭘 어찌해야할지 구체적인 방법을 모르고
    정치인이나 뭔가 내부적인 혁신방법을 아는 누군가가
    불을 살며시 땡겨주면 전국민이 나서서 대통령 하야전국민운동을 하든
    뭔가를 할텐데... 다음달 예정된 민중총궐기같은 평화시위나 시국선언같이
    소통을 거부하고 버티기로 일관하는 현정부에게는 솜털마냥 간지러움만 느끼게 하는 것들만
    넘쳐나고.. 뭘 어찌해야할지 누군가 나서서 진행하는 사람은 없고 답답함만 쌓여가네요.

    2016.11.01 21:45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거로써 할 수 있는 건 이러한 글이라도 포스팅하는 거라 생각했습니다. 작은 실천인 거죠. 정말 하루 앞도 알 수 없는 요즘입니다.

      2016.11.01 23:18 신고

1  ...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121  ... 1873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873)N
디지털이야기 (814)N
생각을정리하며 (351)
좋은글 (40)
짧은글긴기억... (127)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213)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