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울은 겨울인가 봅니다. 아침 7시임에도 어두움이 가시질 않고 있으니... 나이가 든다는 게 신체의 변화로 느낄 수 있는 것이라고 하던데, 실제론 아는 것 같아도 모르는 것이 자신의 모습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눈이 떠진 시간은 새벽 5시가 조금 넘은 때쯤으로 다른 날 같으면 화장실을 다녀와서 조금 더 눈을 붙였을 테지만 피곤함을 느껴 어제 9시경쯤 일찍 잠이 들었기 때문인지 이불 속에서 잠시 몸을 녹인 후 생각을 정리하고 산에라도 다녀오겠다는 생각을 하며 더는 잠을 청하지 않았다는 것에서 자연스레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니 잠을 청한다기보다 생각 없이 잠이 들었을 겁니다.




지금껏 그냥 생각하기엔 잠은 자도 자도 더 잘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은연중 자리 잡고 있었는데, 또는 몇 시에 잠자리에 들던 일어나는 시간은 같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말이죠. 아마 모르긴 해도 실제 그랬을지 모릅니다. 그런 생각이 아무리 은연중이라고 판단한다 하더라도 그냥 갖게 된 생각이라고 결론짓기엔 너무 오랜 시간이 흘렀으니까요. 살아온 날들이...


물론, 늘 하는 말처럼 알 수 없긴 합니다만, 그러려니 하며 앵무새와 같은 따라쟁이는 되고 싶지 않기도 하거니와 생각은 수많은 조건과 상호작용을 통해 바뀔 수 있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오늘의 나는 어제의 내가 아니고 내일의 나는 오늘의 내가 아님을 인정해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그래서 하게 된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문득 잠자리에 드는 시간만큼 일찍 일어나게 된다는 것이 앞으로도 그렇다면 생활 습관을 조금 바꿀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흐~ 이게 나이 들어간다는 걸 반증하는 걸까요?


이제 창밖에 어둠이 가시고 있습니다.

이 정도로 마무리하고 산에 다녀와야겠습니다.

오늘 아침은 왠지 상쾌할 것 같습니다. ^^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 1838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838)N
디지털이야기 (804)N
생각을정리하며 (349)
좋은글 (39)
짧은글긴기억... (123)
기능성 디자인 (151)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2)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198)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