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상이 변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야 하는 것인지 아니면 우리만 이전까지 그러지 않았는데, 이제야 그렇게 되는 건지.. 또는 지금 우리만 그렇게 이상하게 변하는 건지 알 수는 없으나 요즘 가장 부각되는 것에는 남자가 요리를 하는 것을 꼽을 수 있습니다. 뭐~ 이게 나쁘다는 말은 아닙니다. ㅠ.ㅠ 그저 이나라에선 남자든 여자든 모두 힘들다는 생각이 든다는...


이미지 출처: www.dailymail.co.uk



차줌마나 백선생(백설탕이라 불리기도 하죠? 슈가백이라고 하나?? ㅎ) 등.. 다만 이런 변화를 주도하는 것에 기존 방송 미디어가 있다는 사실이 쫌 거시기 합니다. 그게 꼭 방송의 힘이라고 할 순 없을 테고, 또한 기존 이나라의 요상한 -해외에선 관음증이라고 조롱하기도 하는- 먹방의 인기와 맞물려 있다는 시각도 있습니다만... 


뭐~ 그런 말들을 배제하고 기본적으로 요리는 즐거움입니다. 개똥철학이라 치부되는 말 중 "살기 위해 먹는다"와 "먹기 위해 산다"라는 표현이 있는 것도 결국 먹는 다는 건 인간에게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일 겁니다. 어쩌면 가장 원초적인 것이라 할 수 있겠죠.


어쨌든 인류 역사에서 먹을 거리와 관련된 것들의 발전은 그 궤를 함께합니다.

이를테면 조리도구나 식사와 보관을 위한 토기에서부터 만들어지기 시작된 접시, 컵, 그릇, 숟가락, 젓가락, 포크 등등


이미지 출처: www.williams-sonoma.com



아마도 인류의 생활과 관련된 것 중에 요리와 관련된 것들이 가장 변화가 적으면서 큰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이게 뭔말이냐구요?! ㅋㅋ 뾰족히 뭐라 말하긴 힘든데... 그런거 같아서요. 흐~ 따지진 마시고... ㅎ


중요한 건 좋은 요리를 위해서는 재료도 재료지만 그 재료를 알맞게 조리할 수 있는 도구가 어떤 형태를 하고 활용하는가도 그 이상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요리를 즐기지는 않지만 가끔 생각하는 것이 어떤 요리를 할 때 이런 도구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은 하는 편인데... O’Boil(오보일)이라고 하는 이 조리도구... 정말 제가 생각했던 것과 너무 흡사해서 놀랐을 정돕니다. 많은 분들이 그렇게 생각했으려나요? ^^




이미지 출처: www.behance.net





어린 시절 국물맛을 좋게 하기 위해 어머니께서 사용하시던 멸치 다시통.. 이름이 맞나 모르겠습니다만... 그게 좀 불편하다 생각했었는데... O’Boil(오보일)을 사용하면 여러모로 깔끔하게 요리할 수 있겠다 싶습니다. 특히 삶는 요리에 말이죠.


이미지 출처: www.techvoid.com



이 O’Boil이 디자인 어워드로 유명한 제임스 다이슨 디자인 어워드(James Dyson Design Award)를 수상한 것을 보면 이런 조리도구가 우리 음식문화에만 필요했던 건 아닌가 생각되어 재밌기도 합니다. ^^ 뭐~ 요리를 위한 조리도구가 거기서 거기겠지만... ㅎ


동영상으로 한번 보시지요. ^^




어떤가요? 이런 조리도구라면 하나 정도 장만하면 좋지 않을까 생각되는데... ^^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track.tistory.com BlogIcon Paul.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해먹다 보니, 요리도구와 재료에 눈이 많이 가네요. 있으면 좋은데, 요즘은 최대한 절약하면서 살고 있네요. ^^

    2015.12.09 23:56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족 전체가 떠나신 건 아닌가요? 직접 요리를 해 드신다니... ^^;
      아무쪼록 건강 유의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응원합니다. ^^b

      2015.12.10 23:01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