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은 이들에게 강한 이미지로 남아있는 신해철이란 한 사람의 죽음에서 적잖은 생각들이 주마등 처럼 지나갑니다. 그리고... 언젠가 심장이 터질때까지 흐느껴 울고 웃으며 미련없이 긴 여행을 끝낼 거라던 그의 노래가 귓가에 머무는 듯 합니다.




지구 역사 이래로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은 죽었고, 살아있는 생명들은 직.간접적으로 죽음을 목도하며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익숙하지 않은 것이 죽음입니다. 그건 아마도 살아있는 생명에게는 알 수 없는 미지이기 때문일겁니다. 지능이라는 무기로 세상을 지배하는 듯 보이는 인간 역시 예외는 아니지요.

이미지 출처: www.independent.co.uk



세상이 무서운 건 죽음 조차도 그냥 그대로 두려 하지 않는다는데 있습니다.

잊지 말아야 할 죽음, 원인을 알 수 없는 죽음, 억울함... 

그런데, 그 세상은 인간이 만들었습니다. 

그들 스스로도 모르면서 말이죠.


살아 있는 동안 아무리 강한들 죽음은 거스를 수 없는 필연입니다. 그러나 죽음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는 죽음에 의해 그 당사자를 진실되게 떠올리며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한다는 점입니다.


적어도 사람은 사람다워야 한다고 배웠지만, 그 진정한 뜻을 죽음을 맞이한 사람의 죽음 이전의 행적에서 삶에 대한 자세를 생각하도록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 면에서 죽음은 살아있는 자들을 향한 어떤 의미있는 메시지일 수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http://www.soompi.com



어떻게 살 것인가?

그것은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가장 진실한 목소리로부터 들려오는 근원적 물음입니다. 이 물음에 대한 신해철씨가 남긴 답은 이제 살아있는 우리들에게 진정한 교리가 될 것 같습니다.


우스게 소리처럼 "산책실렁교"를 통해 그가 남긴 답은


그냥 살아라 잘~!


입니다.







추앙하는 마음으로 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딱다구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운 너무나도 아쉬운 죽음입니다.
    그가 날리던 돌직구. 그리울것 같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2014.10.28 14:25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31)N
디지털이야기 (848)
생각을정리하며 (355)
좋은글 (40)
짧은글긴기억... (129)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231)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