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떤 말이든 그 말에 포함된 단어 자체로는 의미 해석이 쉽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정치적 발언들을 두고 무엇을 의도하고 있는지에 대한 분석은 관점에 따라 여러가지로 나타나곤 합니다. 입장에 따라 그 단어 뜻과 지향하는 바는 서로 다를 수 밖에 없을 테니까요. 


최근 자주 들리는  규제와 증세가 좋은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정치 논리는 앞뒤가 맞지 않는 것이 정석인 듯 느껴지기도 합니다.




민생을 이야기하던 정부가 느닷없이 세금(간접세)을 올립니다. 물론 지금 정부가 하는 건 증세는 없다는 걸 천명하고 있죠. 담배 값 인상하는 건 순전히 국민 건강을 위한 겁니다. 근데, 올라가는 값의 항목이 죄다 세금인건 뭔지 모르겠어요.


또 규제 개혁을 정부 정책의 최우선 과제라고 하더니 국민 대다수를 위해 정작 풀어야 할 규제 -전자기기 해외 직구 제품 전파인증 의무화 추진- 는 오히려 강화합니다. 자국민에게 오히려 과한 비용을 부담시켜온 기업들에게는 규제를 풀어주고 국민을 향해서는 옥죄는 것이 규제 개혁인가 봅니다.


툭하면 민생 안정과 일자리 창출이라며 가져다 붙이는 건 이젠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하기야 지금 이런 건 말할 게재도 못되죠? 가카 모독 하면 잡아간다는 듯 하는 모양새로 다들 메신저 망명이니 뭐니 정신없어 보이는 형국이니...


칼 세이건 박사의 말마따나 우주에서는 보이지도 않는 지구, 그 속에서 작디 작은 이 땅의 힘과 돈 좀 있다는 분들 이미지 광고에서 하듯 실제로도 좋은 모습이실 순 없는 건가요? 가증스럽습니다. 허~


얼마 전 웹서핑을 하다 우연히 보았습니다.

국내 국지의 대기업 총수께서 뭘 잘못을 했는지 사회봉사 명령에 따라 열심히 하신 분인데, 그 분을 기리고자 그 기업 창립 기념일을 맞이해 고객 퀴즈 이벤트를 진행하며 이런 글귀를 써놓았더군요. 


‘함께 ~’라는 OOO 회장의 사회공헌철학을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순간 사회공헌 사회봉사명령으로 읽었다는 거 아닙니까~!!! ㅋ


정말 저 회장님과 같은 분들 겉으로 하시는 말씀대로 함께 사는 세상이 되어 언제쯤이나 사는 거 걱정하지 않고 마음 편히 여유와 행복을 누릴 수 있을런지... 


바라지도 말아야죠? ㅉ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74)
생각을정리하며 (365)
디지털이야기 (885)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0)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