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린 시절 당연히 그런 줄만 알았던 구호와 같던 문구가 있었습니다. 학교나 관공서 등의 본관에는 어느 곳이든 쉽게 보이던... 하면 된다.


국가가 군대처럼 이해되던 시절이었으니 그랬겠지만... 어린 눈에 비친 그 말이 왠지 무섭게 느껴졌던 기억은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이어지는 듯합니다. 좋게 보려고 하면 뭐~ 나쁠 것도 없는 것이긴 합니다.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부여하고자 하는 것일 테니까요.


하지만 아무리 좋게 생각하려 해도 지금 그 시절의 그 문구를 떠올리면... 그건 단순히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포한 것이 아니란 생각입니다. 오히려 하면 될 수 있다는 격려가 아닌 무조건 해라라는 강압이랄까요?!


이미지 출처: ggipop.co.kr




그러니 그 문구가 무섭게 느껴질 수밖에요. 그랬으니 문구에서 말하고자 하는 의미와는 달리 정반대의 결과로 작용한 건 너무도 당연한 귀결이었을 겁니다.


어린 마음에도 뭔가 하려 해도 안 되는 것이 있음을 감지했던 겁니다. 그건 다시 말해 기본적으로 "하면 된다는데... 왜 난??"이라고 하는 표면적으로 말하지 못할 괴로움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건 현실이 되어 성장기 내내 지금까지도 기억해 내기 조차 싫은 어린 시절의 어두움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근데, 호~옥시 이런 패배주의적인 생각이 의도???-



이미지 출처: latimes.com



"She finally has a home: Harvard"

이 한 문장의 제목을 통해 2009년 미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카디자 윌리엄스(Khadijah Williams)...  노숙자라는 악조건을 이겨내고 결국 하버드대 4년 장학생으로 졸업하게 된 그녀의 이야기를 기억하는 분들이 계실 겁니다. 접하시고 어떤 생각들을 하셨는지...


아직 못 보셨다면 먼저 한번 보시고... ^^




그녀의 이야기를 접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랬듯 십중팔구는 감동과 어떤 명제적 동기부여를 얻었다고 느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이야기는 현재와 같은 세상이 존속되는 한 앞으로도 계속되리라고 봅니다. 그런데, 그런데.. 전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어려움 속에서 이겨내야 하는 것이 이 세상의 이치이자 조건일까?!


카디자 윌리엄스(Khadijah Williams)의 이야기가 감동적인 건 분명한 사실입니다. 그리고 그녀의 의지와 노력을 본받아야 할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것도 인정합니다. 그러나 그녀의 인생역전을 본보기로 모두가 그럴 수 있는 것처럼 이야기되는 건 왠지 어린 시절 보아온 "하면 된다 문구 못지않게 부담스러운, 아니 무서운 것임을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다행히도 우리의 삶이 노력만으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은 이미 먼 얘기인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현실입니다. 하지만 최근 수첩을 보며 대본 읽듯이 하는 어느 위정자의 말에서 아직도 이러한 모습이 당면 과제인 듯 부추기는 분위기가 왠지 걱정스럽기만 합니다. 본인은 정말 그렇게 노력하고, 엄청난 시련을 이겨낸 것이기나 했다는 걸 말하는 건지...


"어떻게 하든지 나라가 발전하고, 또 국민이 편안하게 잘살고 그렇게 하는 노력을 계속하다가 더 많은 일을 하고 싶고, 더 많은 나라 일을 하고 싶다는 그런 마음이 자꾸 생겨서 대통령까지 하게 됐다" "정말 간절하게 원하면 전 우주가 나서서 다 같이 도와준다, 그리고 꿈이 이뤄진다"


저는 대통령이 되어야 하는 나라보다 그저 내가 하고 싶은 일 하면서 사람답게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나라였으면 합니다. 어려운 환경을 벗어나고자 개인이 노력해야만 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와 사회 전체가 어려움 없는 여건이 되어 불우이웃 돕기와 같은 말 조차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말이죠.


이렇게 말하면 또 누군가는

"가난은 나라도 구제하지 못한다"는 앵무새 같은 말만 하겠지요.

이미 세상은 인류 전체가 나눠도 부족하지 않을 만큼 풍족한데도 말입니다.


이는 주택 보급률이 1인 가구를 포함해도 105%, 실질 가구수로 환산하자면 150%에 육박하는 실제 여건과는 반대로 여전히 주거가 불안정한 이나라 현실만으로도 충분히 증명되는 얘깁니다. 제아무리 노력하는 것보다 불로소득인 부동산에만 골몰하는... 이 아둔한 현실이라니....


주택보급률, 그 기발한 착상과 기막힌 현실


뭐~! 더 오래갈 수 없는 생명력 다한 것이 부동산이라는 건 자명한 사실입니다만, 그 비생산적인 것에 너무 많은 낭비를 초래하고 있는 현실을 보면 도대체 저 우주를 거론하며 노력하라는 이들은 왜 아직도 자신들이 하는 말과 다른 것에 그리도 힘을 쏟고 올인하려 드는지 알 수가... 알 수가 없습니다. 뭐~ 이유야 모르진 않지만...




감동이 느낌일 수는 있을지 몰라도 강요하는 현실일 수는 없습니다. 

노력은 해야 하겠지만, 현실을 배제한 채 어떤 특별한 한 가지 상황을 일반화시키려 하는 건 또 다른 폭력이 아닐 수 없거든요.


어려운 현실을 딛고 일어선 카디자 윌리엄스(Khadijah Williams)의 미래 모습에서 자신의 성취가 고스란히 "노력만이 살길"이라는 그녀의 말처럼 실천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더 이상 자신의 과거와 같은 세상이 아닌 사람이라면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그녀가 걸어온 그 능력과 노력만큼 빛이 발휘되기를 진심으로.. 충심으로 바랍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