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치 앞도 어떻게 흐를지 알 수 없는 헬조센의 현재...

더 말하지 않아도 무엇을 말하려 하는지 아실 겁니다. 문득, 시간이 한참 지난 후 이런 글들을 다시 보게 될 때 어떤 생각이 들지... 왠지 아련했으면 한다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만... 아직은 안심할 수조차 없다는 것이 문젭니다.


어제 포스트 제목으로 "능력이란 게 뭔지 자꾸 생각하게 만든다"라고 하며 그 대상이 되는 x의 능력을 조롱했었는데, 지금 소개하려는 동영상을 보면서는 외려 이런 능력이 백배 천배 낫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정말 실소를 금할 수 없고, 이런 걸 보며 웃어야 하나 하는 자괴감이 들 만큼 참담한 마음입니다만, 이렇게 제대로 된 풍자를 할 수 있는 건 능력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한 분이라도 더 볼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이미 페북 등 조회 수가 만만찮긴 하죠.) 추천 동영상과 패러디 번역 내용을 글로 기고자 합니다. 이런 것도 하나의 기록이니까...




히틀러(닭) 부하: 최순실이 연설문 고친 거 뽀록났습니다. 독일에 지금 피신해 있기는 한데... 새누리당에서도 신병 확보하란 소리가 나오는 거 보면 머지않아 붙잡혀서 개 끌리듯 끌려올 거 같습니다.

히틀러(닭): 연설문 쓸 때 친구한테 좀 물어볼 수 있는 거 아니냐고 선동해봐

히틀러(닭) 부하: 가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히틀러(닭) 부하: 그 드립으로 쉴드쳐 봤는데, 단식이나 마저 하라고 또라이 취급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냥 깔끔하게 인정하고 사과하시는 게 좋을 듯합니다.

히틀러(닭): 국무총리, 비서관, 참모 빼고 다 나가.

히틀러(닭): 나 말 못하는 거 알면서! 주변에 잘하는 애한테 물어보는 게 뭐가 문제냐! 써준 것도 못 읽어서 욕먹는 나한테 이렇게까지 해야겠냐고! 니들이 스피치 학원 등록금이라도 대준 적 있냐? 대선 토론 때 이정희한테 뼛속까지 탈탈 털린 거 생각하면 지금도 잠이안 오는데! 이산화가스나 먹어라 이것들아! 산소가스도 먹어라!

히틀러(닭) 부하: 가카, 민주주의 사회에서 비선출 권력이 연설문을 고쳤다는 건...

히틀러(닭): 꺼져! 우리 아빠 때였으면 넌 벌써 뒤졌어!

히틀러(닭) 부하: 이거야말로 국정농단이자 국기 문란이 아닐 수 없습니다.

히틀러(닭): 순실이가 주변 놈들 믿지 말랬는데 진즉 그래야 했어! 이런 거 하나 쉴드도 못 치냐! 태아나서 사회생활 한 번 안 해 보고 살았단 말이다. 그 흔한 이력서 하나 안 써 봤다고! 순실이가 시키는 거 말곤 할 줄 아는 게 없는데 나 보고 어쩌라고! 두환이 삼촌이 6억 준 걸로 근근히 먹고 살다가 이제 좀 나와서 대통령 하고 있는 건데! 이거 원래 우리 아빠 꺼란 말이다. 배곯는 것들 밥 먹여 놨더니 이제 배불러서 나한테 못하는 소리가 없어! 나 더 빡치게 하지 말고 수습할 방법 좀 강구해 봐 우주의 기운을 모아서. 간절히 바라면 다 이루어지게 돼 있으니까. JTBC... 저널리즘 개나 주라지. 쓰레기통에 있는 컴퓨터는 왜 찾아다 복구하냐고! 그딴 거 하라고 우리가 미디어법 날치기한 줄 알아! 4년 동안 개헌하면 안 된다고 해 오다가 어떻게 이슈라도 덮어볼까 개헌한다고까지 했는데 이거 뭐 먹혀야 말이지! 문재인 종북몰이는 왜 또 안 먹히는데!

히틀러(닭) 부하: 괜찮아 북한에 미사일 한 방 쏴달라고 하면 돼.

히틀러(닭): 너희가 내 고충을 알기나 하냐? 그냥 나오는 대로 말하면 그네체다 뭐다 하면서 놀려대기만 하고.

히틀러(닭) 부하들: 생각(걔도 썩 잘 고치진 않던데 ㄷㄷ;;)

히틀러(닭): 더러워서 못 해 먹겠다. 지금까지 순실이가 하란 대로만 해 온 건데 솔직히 나도 창조경제가 뭔지 잘 몰라. 그냥 기업들 조져서 센터 하나 지으면 된다길래 한 거지.

아빠 보고 싶다.




그런데, 사실 이 패러디 영상은 독일영화 ‘몰락(Downfall)-히틀러와 제3제국의 종말’의 일부 장면으로 이전에도 번역 자막을 풍자 형식으로 종종 사용되던 영상입니다. 아래 동영상은 닭 전에 쥐새끼를 풍자했던 또다른 동영상입니다. 한번 보시죠.




각기 내용은 달라도 부조리를 비꼬기 위한 목적은 같습니다. 왜 이런 패러디물이 횡행하는지는 자명합니다. 왜곡된 힘이 잘못되었음을 우회적으로 꾸짖고자 하는 겁니다. 이는 인류 역사 속에서 자주 확인할 수 있는 잘못된 힘에 대한 저항의 흔적이 DNA처럼 남아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이런 풍자를 만들지는 못하더라도 이런 걸 보면 왠지 사이다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겁니다. 근데, 정말 볼수록 대단한 능력자란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누군지 몰라도...


상기에 자막 번역 풍자 내용을 옮기다 보니 생각한 대로 보일 수 있다는 것이 불현듯 소름 끼치도록 무서운 생각이 엄습해 옵니다. 최무당의 그 서툰 칼춤을 보면서 자신이 댓통까지 되었으니(쥐새끼의 덕(?)은 생각지 못하고)그 무당 용하다는 생각을 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서 말입니다. 여하튼 100년도 더 지난 러시아 혁명이 있기 전 라스푸틴의 농간과 다를 바 없는 이런 황당무계함을 21세기 대명천지 이 땅에서 경험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아 진짜~!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146 147 148 149 150 151 152 153 154  ... 1903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03)N
디지털이야기 (830)N
생각을정리하며 (354)N
좋은글 (40)
짧은글긴기억... (127)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224)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