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기 주도로 무엇인가 한다는 것.

조만간 다시 다루려고 하는 주제입니다만, 그 익숙하디 익숙한 "자기주도"라는 말에 끝에는 아이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학습이란 말이 더해져야 그 익숙함이 완성되거든요. 마치 그 말은 아이들을 위해서만 존재한다는 듯 말이죠.


의문은 거기서 시작되었습니다. 곧 다시 다루고자 하는 생각도 그 부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기주도학습은 왜 어른들이 대상일 순 없는가?

흔히 들어왔던 말처럼 머리가 녹슬고 둔해졌기 때문에?

그래서 학습은 정해진 시기가 있는 것이고, 그게 당연하니까??


틀린 말이라고 언급하진 않겠습니다. 다만, 그러한 생각이 진짜 내 생각인지의 여부만은 좀 더 판단해 볼 필요가 있다는 것만큼은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런 얘기가 있더군요. 내로라하는 일본 애니메이션 작가들이 무엇보다 꼽는 "그림 잘 그리는 비법"이라고. (뭐~ 정확한 제목인지의 여부는 그냥 지나쳐주시기 바랍니다. 중요한 건 어쨌든 그림 잘 그리는 방법에 관한 작가들의 공통된 답변이니까요.) 그 작가들의 공통된 답변이 의미 있는 건 사람으로서 하고자 하는 대부분의 영역에서 모두 통용될 수 있는 단서라는데 있습니다.


"끊임없이 그린다"


그림 잘 그리는 비법이라며 그 작가들이 내놓은 공통된 답변입니다.

그럼 그렇지~ 뭐!! 하면서 예상한 바라는 생각도 들면서 왠지 좀 속았다 싶기도 할 겁니다. 저도 그랬거든요. 조금 더 생각을 해보기 전까지는.


정반합,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다.


이런 말을 되뇌는 이유기도 할 텐데,

조금 더 그 말을 되뇌면서 저는 터무니없다고 느낀 그 작가들의 공통된 그 답변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단, 이 생각에 먼저 전제해야 할 것이 있었습니다. 비교라는 장애 요인을 벗어나야 한다는 것이었죠. 남과 비교하기 시작하는 순간 할 수 있는 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그건 자기 성취의 기쁨을 앗아가는 지름길입니다.




경험주의…

철학 같은 말은 아니고, 진짜 저의 경험에 비춰 생각할 때 그랬습니다. 물론, 언제나 부족함을 느끼는 제게 아직 갈 길은 멀기만 합니다만.


언젠가 썼던 글에서도 이야기했었죠.

반복적으로 하다 보니 어느 순간 나아졌다는 걸 느꼈던 경험을. 그것은 다른 누가 봐도 엉망진창인 글을 그것도 매일 같이 퍼지게 싸지른다고 생각해도..


더한 건 여전히 부담감을 가지면서도 2014년 10월 즈음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글을 써오면서 되돌아보는 그 순간순간마다 스스로 느끼게 되는 어떤(?) 그런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말은 글을 잘 쓴다는 것이 아니라 생각의 흐름과 정리에 있어 나름의 질서가 만들어지고 있음을 말하는 건데, 그건 다름 아닌 이전과 지금의 진전된 내 모습에서 느끼는 나름의 자기만족이라고도 정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말하면, 혹여 요즘 회자되는 노오오오오오오력과 다를게 뭐냐고 오해할 수도 있을 텐데, 그것과는 즌혀 다른 사안이라고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굳이 풀어 말하자면,

타인이 나에게 또는 내가 타인에게 말하는 것으로 느껴지는 노오오오오오오오력과 누군가의 강요나 지시가 아닌 내 생각에 의한 자기주도로써 끊임없이 무언가 한다는 것의 차이는 실로 엄청납니다.


가끔 하는 말이 있습니다.

이제 시대가 바뀌었고, 변했다고…


이 말의 핵심은,

사람이란 존재 자체가 과거를 토대로 하는 까닭에 이해하기 힘든 면이 없지 않지만, 이제 과거와 같은 돈 버는 시대는 아니라는 겁니다. 말하고자 했던 바는 달라도 이에 대해 언급했던 글도 썼었죠. 능력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일을 잘 한다는 의미는...

일을 잘하는 기준, 내 말을 잘 듣는 것!

본질을 깨닫게 되는 동시에 사라질 화폐의 운명


어쨌든 이젠 하고자 하는 바를 금전적 혹은 삶을 영위해 가야만 하는 근본으로 연결 짓는 과거 경험으로부터 조금씩 벗어나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 생각의 한 가지 단서가 사람들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인공지능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렇게 시답지도 않은 글을 매일 쓰는 것도, 하루를 거르지 않고 일정하게 운동을 지속하는 이유도, 모두 그러한 생각의 일환이자 실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왜 살아야 하는가?!!

노오오오오오오오력하지 않으면 사람이 아닌가??!!!


어떤 틀이나 원칙은 중요합니다. 주의해야 할 것은 틀과 원칙이 과연 제대로 된 것이냐라는 것이죠. 돈 버는 시대는 이제 서서히 물러 간다는 차원에서 던질 수 있는 중요한 화두입니다.


"자본주의는 무엇인가"

"기업의 목표는 이윤 창출뿐인가?!"


누군가 제시하지 않으면 생각하지 못했던 지난날들을 반성합니다.



자본주의는 원칙일 수 있지만 그보다 더 높은 원칙을 훼손할 수 없습니다. 기업의 목표로써 이윤 창출은 중요하지만 그 이윤이 실체 없는 기업의 몫을 목표로 당연시하며 연결시켰던 지금까지의 오류는 더 이상 범하지 말아야 합니다.


실제 좋아하는 환경이자 그 자체를 즐기기 좋아합니다만, 그래서 그렇게 표현하는 것이 듣기도 좋아서 자칭 디지털리스트라며 블로그를 운영해오고 있습니다만,(때문에 디지털에 조금이라도 더 연관된 소재를 다루고자 했음은 물론 입니다만,) 이것도 어떤 기준이고, 하고자 하는 방향성일 뿐.. 왜 쓰고자 하는가를 생각할 땐 그 범위를 한정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핑계지만 그래서 또 너무 멀리 와 버렸습니다.


돈벌이에 대한 정의를 새롭게 할 어느 회사들을 접하게 되어 생각한 내용을 정리한다는 것이 정작 그 얘긴 하지도 못하고…  뭐~ 블로그란 그런 거라고 생각합니다.


키친아트, 우진교통, 삼성교통, 진주시민버스…

우연히 이들의 존재를 알게 되었습니다. 돈벌이만을 목적으로 하지 않는 노동자 자주관리 기업들입니다.


이미지 출처: 책 - 키친아트 이야기 표지 편집


아직 넘어야 할 현안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이들 기업이 만들어가는 과히 신화 같은 결과는 놀라움 그 자체였습니다. 지금껏 기업이라고 하는 통념과 정의를 뛰어넘고 있다고 보였기 때문입니다. 키친아트는 심지어 사훈이 공동소유, 공동책임, 공동분배일 정돕니다.


그런데, 이들 기업들을 살펴보면서 한 가지 걱정스러운 점이 있었습니다. 그런 놀라운 성과와 달리 사람들에게 그리 알려진 바가 없다는 사실입니다. 아직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먼저라도 이렇게 이들 기업을 거론하는 것도 그러한 우려 때문이기도 합니다.


사람답게 산다는 건 아직까지 온전히 다룰 계재가 못 되거든요. 이들 기업을 호시탐탐 이렇게 저렇게 음해하고자 시도하는 과거 관점들이 얼마나 많겠냐는 겁니다. 그런 우려 중 하나가 고립입니다. 따라서 이런 기업들은 관심을 갖고 지지하며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시대 흐름은 거스를 수 없다 하더라도 이들 기업의 좋은 면면이 더 알려지고, 전파되어 제2 제3의 새로운 시도가 이루어져야 사람답게 살아가는 세상이 앞당겨질 수 있다는 직관에서 들었던 생각입니다. 


시간이 되는대로 이들 노동자 자주관리 기업들을 관심 있게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직접 방문하여 미력하나마 이들 기업이 세상에 알려지는데 보태고자 하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얼마나 실천해 나갈 수 있을지가 관건이겠지만요. 


본 포스트는 그 프롤로그쯤 되겠습니다. ^^


끝으로 이런 저의 생각에 너무 알맞은 좋은 글이 있어 링크를 남깁니다. 공감을 위한 공유와 소통은 이런 것이고, 그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돈이 되지 않는 일을 할 권리

(이름 없는 수많은 자발적 노동을 위하여)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