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대 그리스 소피스트이자 철학자였던 고르기아스(Gorgias BC 485~380)는 세상의 모든 가치를 부정했던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런 이유로 그는 허무주의자로 불리기도 했었죠. 현대에 이르러 수많은 논거와 주장을 바탕으로 한 이론들은 저마다 분명한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지만 그 무엇이든 반대 논리가 없는 건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건 사람의 한계에서 기인한다는 논리로 고르기아스는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1.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다.

2. 존재하더라도 인식될 수 없다.

3. 인식되더라도 언어로 전달되거나 해석될 수 없다.


이 말을 그가 제일 먼저 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합니다만, 그가 그러한 기조를 유지하고 그렇게 확고히 생각했음은 남겨진 기록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우리가 익히 배우고 들어왔던 대로 소피스트의 성향 자체가 반박을 위한 반박의 언어술에 기초했으므로 그가 얼마나 깊이 생각했었는지는 명확히 판단하기 어렵겠지만요.


이미지 출처: SlidePlayer



2천 년도 더 지난 21세기에 살고 있는 저는 그러나 그의 주장에 지극히 공감합니다. 지난 포스트들의 편린 속에 적잖이 그러한 생각을 언급했었죠.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는 것은 물론이고, 살아 있는 나조차도 정확히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을... 그럼에도 세상 흐름에 아웅다웅 부딪고 살아가는 건 더욱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안다고 감히 말할 수 없다


고르기아스의 주장과 이론에 경도되어 무엇이 현실인지 알 수 없다는 생각을 하다가도 주어진 환경을 무시할 수도 없습니다.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데, 나는 누구며, 무엇이고? 인식될 수 없는데, 생각하는 나는 무엇인지... 결정적으로 인식은 되더라도 언어로 전달되거나 해석될 수 없다는 언어의 한계는 언어가 지닌 한계가 아니라 인간 지능의 문제일 뿐이라는 생각들이 그렇습니다.


부끄럽지만 그렇다고 이런 생각이 뭘 제대로 알고 하는 말도 아닙니다. 누구 말대로 막 가져다 붙이는... 그게 누군 통하고 또 다른 대부분의 누군가는 통하지 않기도 하죠.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뭐~ 모를 일이기도 합니다. 어느 누군가는 또 그럴듯한 근거를 제시하며 설명할 수도 있을 테니까요. 이런 생각 끝에 떠오르는 우리 속담입니다.


하룻밤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이 말이 지닌 뜻이 이토록 깊고 무서운 것일 줄은 생각도 못 했습니다. 세상에 난무하는 그 수많은 주장과 이론들... 그걸 정말 안다고 말할 수 있는지 아니면 아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라 이해해야 하는지. 세상에 처음 태어나 처음 맞는 모든 대상이 대체 뭔지 알고 말이죠? 그럼 그렇게 짖어 대는 하룻밤 강아지가 그래서 그런 것이라고 확신할 수는 있을까요? 어쩌면 그것이 누군가에겐 행복할 수 있는 이유이자 힘이 될 수도 있는 것이겠죠.


이미지 출처: socialpronow.com



이런 날은 밤하늘의 별을 보면 좋을 텐데... 비가 오네요. ㅠ.ㅠ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물빛써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속담이 보여주는 촌철살인은 대단하다는 생개이 듭니다.

    매일매일 비가 오니 밤하늘 별들이 보고 싶습니다 저도ㅠㅠ

    2017.08.21 21:31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컴퓨터가 문제가 생겨서 몇 일을 생으로 고생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ㅠ.ㅠ 컴퓨터라도 말을 잘 들으면 그나마 좋을 텐데... 윈도에서 탈출하여 리눅스로 가려고 합니다.

      이게 선택인지 어쩔 수 없는 궁여지책인지는 먹먹한 가슴이 먼저 아는 것 같아 더 말하기도 좀~

      고르기아스가 살았던 시대에 살았다면 어땠을까요? ㅎ

      2017.08.21 21:39 신고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062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2)
디지털이야기 (892)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