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외여행은 물론이고 이민도 빈번한 요즘은 많이 볼 수 없는 모습 중 하나입니다. 기억을 통한 판단이라서 정확하다고 말하진 못해도 예전엔 분명 당연하다고... 아니 원래 그런가 보다 했던 모습이 있었습니다. 해외 경험을 할 수 있던 이들과 그렇지 못했던 이들의 신분 관계가 명확했던, 그래서 그것으로도 뭔가 좀 있고 없고로 갈리던 때라서 말이지요.


나라 밖을 구경조차 하지 못했던 이들에게서 물 건너 다른 나라를 경험하고 온 이들은 선망의 대상이기도 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쌀 나라 미국은 최고였죠. 그런 그들에게서 징표처럼 나타나는 명징한 공통된 모습이 있었으니 그게 바로 혀 꼬부라진 말투입니다.




흥미로운 점은 영어 발음이 원래 그러하여 으레 그런 것이려니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그게 해외 물을 좀 먹은 표식인 듯 보이기도 했다는 겁니다. 여기서 문제가 파생되기도 했었습니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나라에서 조금이라도 튀어 보이고자 하는 그렇지 않은 이들이 그런 이들인 양 둔갑하는 사칭과 사기에 준하는 사례들이 종종 일어나기도 했으니까요.




예전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TV 코미디 프로 중 햄버거 집에서 일어나는 꽁트에서 햄버거 만드는 그 가게 주방장의 배경이 그랬습니다. 쌀 나라는 근처에도 가보질 못했지만 버젓이 미국에서 정통으로 햄버거 만드는 교육을 받고 이 나라로 돌아온 엘리트(?) 행세를 하는 역이었습니다. 웃자고 만든 프로그램에 앞뒤 정황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진 않았지만 그 배역에서 미국을 다녀왔다는 것을 제시한 증표도 그 주방장의 혀 꼬부라진 소리였습니다. 특히 햄버거 발음을 햄벅~으로 R발음이 빠다스럽던... 그~!




그 인식에 전환이 생기고 그것이 대중적으로 표출되었던 계기였던 것으로 야구선수 박찬호의 혀 꼬부라진 소리로 기억됩니다. 시기적으로는 이미 일정 조건에만 부합하면 누구나 해외여행은 물론 이미도 자유로워진 때라서 그랬을까요? 미국으로 건너간 지 몇 년 되지 않아 혀 꼬부라진 말투로 우리말을 하는 모습이 사람들은 좋아 보이지 않았는지 질타가 쏟아졌고, 그것이 계기였는지 이후 박찬호의 인터뷰에서 완벽히는 아니지만 이전과 다르게 혀 꼬부라진 소리 부쩍 줄어들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다시 느껴지는 것이 그 부분입니다. 너도 나도 해외를 방문하는 빈도가 잦고 학업과 사업으로 혹은 아예 외국에 정착하여 사는 사례가 늘어난 지금 예전에 보고 듣던 그런 혀 꼬부라진 소리가 거의 사라진 듯하다는 겁니다. 최근 들어서는 아예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는 게 더 정확한 표현일 겁니다. 그리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외국어를 오래 하더라도 우리말 발음에 큰 영향이 있는 건 아닌가 보다고...



그들의 혀는 진짜 꼬부라졌던 걸까? 2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 2064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