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보름만의 포스팅 발행입니다. 그동안에도 머리 속엔 온통 글감들로 뭉쳐진 복잡한 전기 신호들이 감지되곤 했습니다. 아마도 블로그를 업이라고 할 수는 없으나 업보라는 걸 몸과 마음이 먼저 반응하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솔직히 이런 생각이 드는 건 그리 달가운 건 아닙니다.


매일 이어오던 포스팅의 마지막이라고 썼던 바로 이전 글에서도 언급했습니다만, 매일 글을 쓴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음을 어느 하루도 느끼지 않았던 적은 없었으니까요. 정도의 차이는 있더라도 말이죠. 무당이 되고 싶어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과 비유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물론, 그게 진짜라는 전제가 있어야 할 것 같긴 합니다만... 뭐~ 그게 아니라고 하더라도 아닌 걸 그런 것처럼 하는 게 기분 좋은 일도 아닐 테니 결국 같은 말이긴 하겠군요.


어쨌든 매일 글을 쓰겠다는 나와의 약속... 그것을 중요하게 인식하며 1천 일 이상 이어왔던 그 흐름을 중단해야 한다는 아쉬움이 적지 않았지만 그 지난 며칠은 그만큼 부담은 덜했던 것도 사실입니다. 마치 족쇄 없는 속박에서 벗어난 느낌이랄까요? 하지만 업보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연상되듯 매일 글쓰기의 흐름이 끊겼다고 해서 글쓰기를 하지 않겠다는 생각은 해 본 적이 없습니다. 오히려 다시 시작할 것이라는 건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아도 이미 정해진 수순이었습니다.


이 글은 그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못했던 것을 나름 정리하며 (이 곳 블로그를 관심 있게 보는 분들이 불과 몇 분에 지나지 않는다 해도) 이를 어느 정도 밝힐 필요를 생각하고 작성하는 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선 이곳 블로그는 이 글이 마지막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글을 쓰는 데 있어 소통을 바탕에 두고 있는 저로써 (한 달가량이 빠지는) 지난 근 3년 간의 시간은 그야말로 고행에 더해진 고행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국내 인터넷을 장악(?)하고 있는 네x버에서 비롯되었다는 핑계 아닌 핑계도(하지만 제겐 너무도 큰 원인으로 여겨지는) 한몫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체 무슨 이유로 네 x 버는 구글과 여타의 검색엔진에서 문제로 보지 않는 정상 사이트를 어뷰징이라는 이름으로 검색에서 제외하는 건지 이해할 수 없었거든요.


네x버가 여타의 검색엔진의 기준을 따를 이유는 없지만 검색의 공공성을 고려했을 때 과연 네x버의 검색에서 정상적으로 꾸준히 글을 발행하는 엄연히 존재하는 사이트를 배제한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더구나 글이 발행된다는 건 작성하는 이뿐만 아니라 그 글이 어느 누구에겐 가에 혹시 어떤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자면 그 모두에게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뭐~ 이곳 블로그가 그렇다는 건 아닙니다. 그랬으면 하는 마음은 굴뚝같지만... 심심찮게 확인되는 이러한 검색되지 않는 문제에 대한 토로는 소수가 경험한 바도 아니니까요.


네이버 저품질 블로그 에서 탈출하는 방법은 없다

한국 인터넷에서 잘못 끼워진 첫 단추, 그 이름은 네이버(NAVER)


더 큰 문제는 이 나라의 인터넷 전분야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지니고 있어 한글 검색에서 여타의 검색 엔진들이 네x버를 하나의 기준점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는 건 자발적으로 컨텐츠를 생성하고자 하는 이들의 의지를 완전히 꺾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하게 한다는 사실에 있습니다. 컨텐츠를 꼭 블로그에서만 해야 하느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다른 무엇보다 글쓰기에 있어 블로그만큼 이 시대에 적절한 1인 미디어도 없다는 말로 그 답은 갈음하겠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이름도 없는 하찮은 블로거 하나가 그 거대 기업을 상대로 어찌할 수 없다고 하는 그저 넋두리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 않을 수 없고, 또 실제로 앞서 밝혔듯이 이 글이 이 곳 블로그에서 마지막일지 모른다는 선언(?)은 주어진 환경에 일정 부분 용해되어야 한다는 자구책의 발로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주저리주저리 떠들고 무시한다고 혼자 그렇게 생각해 왔지만 그게 그것이 아니었고.... 저는 지금 그 네 x 버라는 거대 영향력 앞에 두 손 두 발 모두 들게 된 꼴임을 자인하는 겁니다.


그래서 아마도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현재 사용 중인 hisastro.com에서 다른 도메인을 따로 설정하고 그 주소를 적용한 새로운 별개의 블로그를 운영하게 될 것 같습니다. 아니 거의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스킨도 (뭐~ 사실 그리 멀지 않은 시간 안에 모바일과 데스크탑의 경계가 무너질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으나) 지금의 현실에 맞게 반응형으로 괜찮은 스킨을 적용할 생각입니다. 부차적으로는 별 의미가 없다고 확신하게 된 카테고리도 아예 없애거나 전통적인 구분으로 기성 언론이 추구하는 분류 방식에서 최소한의 범주만을 간결하게 마련해 둘 생각입니다. 


또한 소통을 위해 각별히 유의했던 경어체 사용도 새롭게 시작할 블로그에서는 사용하지 않을 계획입니다. 문장을 쓰는데 적잖은 제약이 있다는 것이 그 기본 이유이기도 하나 소통을 위해 존칭을 사용한다는 생각 역시 하나의 선입견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어차피 블로그는 개인의 생각을 정리하는 장소라는 점에서 그렇게 하는 것이 더 부합한다는 생각했습니다. 뭐~ 이것도 마음처럼 될지는 미지수이나...




가급적 매일 쓰기를 이어가는 그 기본적인 흐름은 지키려 하겠지만 나를 너무 옥죄는 건 지향하려고 합니다. 주객이 전도된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물론, 이 부분은 간단하게 설명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한편으로 그것이 글쓰기를 이어가는 바탕이 된다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거든요.


너무 관념적이고 사변적인 저의 맹점을 좀 변화시키고자 노력도 하려고 합니다. 그러기 위해 취재를 바탕으로 하는 직간접적 물리적 움직임도 모색하고 있습니다. 좀 피곤한 일이 될 수도 있겠지만 재미도 있고, 개인적으로는 어떤 활력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기대되기도 합니다. 이를테면 언젠가 포스트를 발행하며 하겠다고 생각만 하고 실천으로 옮기지 못한 노동자 자주관리 기업 탐방이라던가 관심 있는 이들을 찾아 나름 인터뷰하는 것 등등...


노동자가 주인인 대한민국의 어느 기업 이야기


그런데, 이 글이 마지막임을 알리는 가장 중요한 내용은 이와 같은 생각들을 실천하는데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건 제 마음에도 어느 정도 여유를 부여하기 위한 취지이기도 합니다. 지금 제게 가장 필요한 건 마음의 여유거든요. 아니 그건 저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확신합니다. 이 말이 "블로그, 새로운 시작을 위한 준비"라는 이 글의 핵심입니다.


새로운 블로그를 준비한다고 해서 이곳 블로글 방치하지는 않을 겁니다. 나름 그간 하지 못했던 문맥과 오탈자 정정을 틈틈이 병행할 생각이고, 생각했던 계획들이 일정 부분 정리되면 개인적인 생각들을 담는 공간으로 이 곳 블로그를 활용하겠다는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이곳 변변찮은 블로그를 관심 있게 봐주셨던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고마운 말씀드립니다. 고맙습니다. (_ _)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6 7 ··· 2064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