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욕심을 부추기는 사회... 그 진실


간의 욕망은 끝이 없다고,

그렇기 때문에 돈을 버는 방법은

우리들에게 있어 가장 큰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한 부추김은 우리들이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를 주는 듯했지만,

이전보다 나은 모습을 갖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또한 그 결과에 대해서 누구에게도 뭐라 할 수 없는

보너스 격의 족쇄까지 얻게 될 뿐...

 

두드러지게 벌어들이고 귀족의 모습으로 성을 쌓고 사는

소수의 사람들...

그들은 자신들의 돈벌이가 정당하다는 것을

그 인간의 욕망이란 잣대로 설명하고

그렇게 살아갈 것을 사회의 분위기로 전파한다.

 

그 설명에 익숙해진 대중들 역시 그렇게 살게 되었고,

일부는 돈을 벌었다.

대다수 사람들에겐

더욱 힘든 날들이 남았을 뿐이지만,

쉽게 문제를 제기할 수 없다.

모두 자신에게서 파생된 문제이기에...

결국 수렁에 빠져있는 자신을 발견하지는 못한다.

영원히...

어차피 너도나도 돈을 벌고자 했으니 뭐라할 수

없는 구조가 된 것이다.

주머니 털어 먼지가 나지 않는 사람이 없다는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외침이 정도(正道)가 되어버린 사회...
 

 
30년도 넘게 지난 1978년에 쓰여진
조세희 선생님의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에는
이렇게 적힌 글귀가 있다.

 
 
 
 
「 남편은 신문을 읽고 있었다.
  사회 부조리 시정 촉구한 고위층,
  당직 개편 않겠다고 밝힌 야당 당수,
  사회안전법 해설,
  남북한 대화 촉구한 UN사무총장,
  엘베강 상공에서 극적으로 도킹한 미ㆍ소 우주선,
  10년 동안에 여덟 배로 늘어난 강력 범죄,
  학교 돈 1억 원을 횡령한 재단 이사장,
  미국서 전직 호화 고관 규탄 데모 벌인 월남 피난민들,
  경기 회복되어도 계속 흐릴 고용 전망,
  추가 경정 순증으로 1조 5천 2백억원이 된 예산,
  한 개에 1천만 원이 넘는 기둥 스물네 개로 떠받들여진 여의도 새 의사당,
  30만 원이 없어 아파트 입주 포기하고 새 터전 찾아 떠나는 재개발 지구의 철거민들,
  방위세 핑계대고 전화료 더 받은 군산 시내 다방들,
  장지에서 살아난 사자,
  강도, 강간, 가짜, 도벌꾼,
  톱밥으로 만든 고춧가루,
  생선에 바람 넣고 물감을 들여 판 생선장수,
  가사 저속하다고 금지된 '이건 너무하잖아요',
  주택복권 당첨 번호,
  옷을 벗은 여배우,
  '순결이란 누구를 위한 것일까요?'라고 쓴 광고 문안,
  그리고 이윤의 편재가 소비 성향과 범죄를 불렀다고 말한 대학교수
  ――――어제의 신문과 다를 것이 없다. 이상할 것도 없는 이야기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날마다 같은 신문을 찾아 읽는다.
  남편이 그 신문을 읽고 있었다. 」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hinkingpig.tistory.com BlogIcon ThinkingPi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자든 가난한 자든...
    욕심과 욕망은 결국 파멸에 이르게 됩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09.09.04 20:37 신고
  2. Favicon of http://alice5945.textcube.com BlogIcon 흰돌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와 다를 바 없는 신문.. 핑계이지만 저도 이런 이유로 신문 읽기를 좋아하지 않아요 =_=;
    TV를 틀면 여기저기서 돈돈돈, 길을 걸을 때도 광고 투성이.. 이런 것 들로 인해 많은 돈을 갖게 되면 행복해질 거란 잘못된 믿음이 생기나봐요.

    2009.09.04 23:10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상에 물드는 것을 바라는 부류가 있는 한 계속 그럴 겁니다. 아마도... 그러나 좋은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사람들로 인해 조금씩은 세상도 변할겁니다. 분명히..
      조세희 선생님은 아마도 그런 분 중에 하나이실 거예요.
      시간 되시면 침묵의 뿌리라는 책 한번 보셔도 좋겠네요.
      ^^

      2009.09.04 23:16 신고
  3. Favicon of http://mahabanya.com BlogIcon mahabany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문은...한 달에 한 번 몰아서 봐도 상관 없다고 생각해요. 실시간 뉴스는 이미 인터넷에 돌아다니고, 깊이있는 이야기는 이제 언론보다 블로그에서 더 자주 보고 있으니까요. 신문은 '광고'를 준 회사의 이야기가 신문에 어떻게 실렸나를 확인하거나 지나간 정치사건에 대해서 어떤 식으로 사람들을 몰아가려 애썼나를 보는 것으로 충분-_-;;;

    뭐, 가~끔 괜찮은 정보를 얻기도 하는데...본인이랑 관련된 정보는 거의 없다시피 하니-_-;;

    그래도 습관처럼 신문이 보이면 읽습니다.-_-;;

    2009.12.23 01:37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도 mahabanya님은 지식에 대한 남다른 관심이 있기에 인쇄물이라면, 우선 보고자 하는 잠재적인 마음이 그렇게 하도록 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저도 좀 그런 면이 없지 않고, 그런 부분에서 mahabanya님과 어느정도 공통분모가 있기에 말이 통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

      늘 상호작용의 모습에 고마운 마음입니다. 제가 그러하질 못하여 죄송하고.. (_ _)

      2009.12.23 11:04 신고

1  ... 1743 1744 1745 1746 1747 1748 1749 1750 1751  ... 1898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898)N
디지털이야기 (828)N
생각을정리하며 (351)
좋은글 (40)
짧은글긴기억... (127)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6)
그냥 (224)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그목록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hisastro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