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블로그 운영에 대한 생각

로그라는 이름을 처음 들었던 기억이 아마도 8~10년 정도 전쯤이 아니었나 기억이 됩니다.

인터넷 기사를 통해서 접했던 블로그... 처음엔 그 개념에 대한 모호함 때문에 홈페이지와 뭐가 다른가라는 오해 아닌 오해를 하기도 했었습니다.

 

물론 그 오해가 정보의 접근에 있어 왜곡된 기사[각주:1]에서 출발했던 이유도 없지 않습니다. 암튼 그렇게 블로그를 알았고, 2003년 경인가... 주로 사용하던 포털 사이트인 엠파스를 비롯하여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거의 대부분의 포털사이트들에서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하면서 확실히 블로그가 어떤 것인지 인지하게 되었고, 저도 그 즈음 블로그를 엠파스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미지 출처: 꼬날님 블로그,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추억, 엠파스"

▲ 꼬날님의 "엠파스 추억"이라는 글에서 이미지를 가져왔습니다. 엠파스의 1999년 초기 화면이랍니다.

  

Weblog... 하지만 이 블로그라는 것도 시대를 타는 트랜드적인 성격이 있는지... 말도 많고 한 순간의 유행이라는 이야기들도 오가고...

또 그런가라고 생각되어지기도 하면서... 그러려니 했었는데, 싸이월드와 같은 미니 홈피 등 여러 변형적 형태의 서비스들이 생겨나고 사라지고 하면서도 굳건히 자리를 잡고 있는 것은 결국 블로그라는 생각을 지금에서는 하게 됩니다. 

 

지금도 진행형인 블로그의 여러 경로를 통한 긍정적인 이합적 발전은 아마도 계속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1인 미디어라는 가장 좋은 도구로서...

 

블로그와 관련하여 저는 엠파스가 네이트와 통합이 되면서 엠파스 블로그 또한 이글루스나 싸이월드 등으로 이전되는 등 일련의 변화가 발생하게 되었는데... 저의 엠파스 블로그는 현재 이글루스로 이전을 하였지만... 예전 같은 관심이 되 살아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중 테터툴즈를 인수한 구글의 이곳 텍스트큐브에서 새롭게 블로깅을 하게 되면서... 새로운 관점에서의 블로깅을 시작 하게 되었습니다.  


▲ 네이트와의 통합으로 영원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 정들었던 엠파스...

  

기존에 제가 했던 블로그가 주로 스스로의 로그(log 또는 기억)를 남기기 위한 것이었다면... 텍스트큐브에서의 블로깅은 소통과 나눔을 위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블로그의 운영은 운영하는 사람의 생각이 반영될 수 밖에 없을 것이고, 그 소통 또한 그러한 글의 내용을 근거로 한 공감대를 기반으로 하는 것일 테니... 정도의 차이만 있을 겁니다만... 이러한 소통이라는 이유로 이곳 텍스트큐브에서 작성하는 대부분의 글은 존칭을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정하고 그렇게 실천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블로그를 소통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하고 있습니다. 간혹, 의견의 충돌이 있다 하더라도 스팸이거나 특별한 문제가 없는한 나름의 불문율로 댓글은 삭제하지 않으며, 댓글에 대한 답을 남기는데 있어 모든 댓글에 답을 하고 또한 댓글을 남기신 분에 대한 예의를 갖추어 답을 남기려-대부분의 블로거 분들이 그러하겠지만-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러한 저의 생각은 일반적인 블로거 분들의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블로그를 멋지게 가꾸고 디자인을 하고 있는 앞서가는 블로그는 아니지만, 진솔함을 바탕으로 다른 분들에게 도움이 되면서 상호작용이 될 수 있는 곳이기를 생각하며 내용에 있어서 만큼은 충실하게 하자는 생각으로 글을 쓰기 위한 정보를 수집하고 포스팅을 위한 소재를 생각하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는데 있어서 저의 삶이 녹아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 이유는 아직도 진행형 이지만, 나눔이 아닌 구분으로 점철되어 있는 세상에 의하여 조금은 힘든 일들을 적지 않이 경험을 했던 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그 내용의 일부를 말씀드리면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실업계 고교를 졸업하였지만, 대학에 진학하여 사회복지학을 전공하였습니다. 그리고 우연한 계기를 통해 컴퓨터를 알게 되면서 정보의 공유와 사회복지적 측면에서의 나눔에 대한 연관성을 생각하게 되었고, 이를 실천하고자 하는 작은 마음이 사회생활은 IT분야에서 시작하게 됩니다.

 

Internet 자체가 생소하던 94년 부터 인터넷을 시작했고, 업무적으로는 TCP/IP 네트워크 기술을 담당하며 적지 않은 규모의 프로젝트에 참여했던...그러니까... 어느정도는 기술적인 측면을 접근한 이력과 경험을 지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엇 보다도 이러한 디지털과 네트워크에 대한 접근이 필요성 보다는 재미를 통해 이루어졌기 때문에 디지털과 네트워크에 거리를 느끼지 않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그 경험과 처음의 생각을 그대로 이어서 큰 개념의 사회복지로써 사람과 사람이 연결되어 만들어지는 IT와의 접목을 만들어 엮어 가는 것. 그것이 지금 제가 바라 보는 블로깅의 핵심입니다.

 

지금 이러한 생각은 곧, 텍스트큐브 블로그를 통한 실험적 측면이 어느 정도 담겨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제 블로그의 주제라 할 수 있는 디지털(Digital)은 기술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물론 그 기반적인 기술을 무시할 수 없으므로, 필요에 따라 제가 인식하고 이해하는 범위 내에서는 쉽게 풀어 그 내용을 설명하기도 합니다만, 제 블로그에서 말하는 디지털이란 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생활 양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구글 이미지 검색, http://dev.emcelettronica.com/analog-to-digital-converter-digital-to-analog-converter-overview

▲ Analog to Digital Converter & Digital to Analog Converter - Overview

 

 

그리고 그 디지털이라는 성격은 기본적으로 논리적인 것으로서 그 나눔이 아날로그 처럼 물리적으로 반쪽의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배가 된다는 사실에 저는 촛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물론 아날로그와 디지털이라는 글에서도 밝혔 듯이 디지털이란 아날로그와 분리하여 생각할 수 없다는 것은 압니다.- 


따라서 이곳 블로그를 운영하는 디지털리스트(Digitalist) hisastro(그별)는 쉽고 가볍게 화장지를 사용하 듯 컴퓨터와 인터넷 및 각종 디지털 환경들을 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제시는 하나의 작은 모토(동기부여) 또는 매개가 되고자 하는 마음의 의지로서의 표현입니다.

 

제가 현재 하고 있는 블로그에 대한 생각은 대략 이러합니다.

그리고 다행스러운 것은 저의 생각에 그래도 많은 분들께서 공감해 주시고 계시다는 사실에 대하여 고마운 마음을 지니고 있고, 또한 그에 상응하는 좋은 모습이고자 하는 더 큰 마음을 갖게 된다는 겁니다.

 

텍스트큐브에서 블로깅을 시작한지 이제 약 만 4개월 가량 되었습니다. 하루에 한 가지 이상의 포스팅을 올리겠다는 목표를 꾸준히 실천하여 공개 포스팅만을 기준으로 현재까지 329개의 글을 올렸으니, 일일 2개 이상의 글을 블로그에 게재한 샘입니다. 그리고, 최근(9월과 10월)의 추세로 본다면... 하루 약 2천5백 여명 가량의 꾸준한 방문 이루어지고 있어 총 방문자 수는 곧 20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또한 댓글의 증가를 통해서 공감대를 확인하게  된다는 측면에서는 제가 갖는 생각에 상응하는 블로깅이 되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아주 대단하거나 그리 특별한 것은 없지만, 이러한 나름대로의 원칙과 실천을 통하여 디지털과 네트워크 본연의 성격인 공유와 나눔을 실천하고자 합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1. <FONT color=#338000>왜곡된 정보의 표본으로써 언젠가는 IT관련 전문기자라는 사람의&nbsp; 기사에서 IP가 부족하여 이메일 계정이 한계에 이르렀더는 웃기지도 않은 글을 읽었던 적이 있기도 합니다. 만일 모르는 사람들이 들으면 정말 그런 것이라고 알게 되지 않았을까... </FONT> [본문으로]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꾸준함과 콘텐츠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매일 글 쓴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닌데 말입니다.
    건필하세요

    2009.11.02 20:34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워블로거이신 탐진강 님께서도 생각하시고 공감하시는 것이라고 한다면, 제 생각에 대한 확신을 한층 더 하게 됩니다. 탐진강님의 응원이라 생각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탐진강님. (_ _)

      2009.11.02 20:56 신고
  2. Favicon of http://mybasecom.net/tt BlogIcon basec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준히 포스팅을 하신다니 존경스럽습니다 ㅠ 전 아직까지 로그에 치중된 포스팅을 하고 있어요. 그래서 썼다 안썼다가 하죠 ㅎㅎ

    2009.11.03 00:51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과찬의 말씀이십니다. ^^
      블로그를 만일 의무 부과하듯 글을 쓰게 된다면... 이렇게 하지 못했을 거예요.^^ 재미를 밑바탕에 두고 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 저는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 사실 블로깅에 원칙이란 있을 수 없어요. 다 각자의 생각이곧 원칙이겠지요. ^^ 고맙습니다. (_ _) basecom님

      2009.11.03 10:00 신고
  3. Favicon of http://feelnet.pe.kr BlogIcon 필넷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가는 글이네요.
    블로그는 소통이 참으로 중요한 것 같습니다. 소통이 없다면 블로그도 무인도와 다름 없는 것 같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

    2009.11.03 10:17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감 처럼 마음이 따뜻해 지는 것도 없을 겁니다. 그 공감이 부정이든 긍정이든... 그 구분지어지는 여러 사안들 속에서도 공감은 나를 긍정해주는 진정한 긍정일테니까요...^^
      힘을 주시는 글이라서 너무도 좋은 마음으로 고맙게 필넷님의 댓글을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_ _)

      2009.11.03 10:28 신고
  4. Favicon of http://kimchul.textcube.com BlogIcon CHU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준함을 배우고 싶어요 ^^
    전 그냥 기분내키는대로 쓰다말다 해서요 ^^;;;

    아 그리고 엠파스가 네이트에 흡수될때는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네이버보다 엠파스와 엠팔메일을 더 좋아하고 많이 사용했었는데
    정말 아쉽더군요..

    2009.11.05 12:02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CHUL님 (_ _)
      정말로 엠파스 아쉬움이 많습니다. 조금만 더 웹 2.0이라는 화두에 눈을 떴어도... 물론 그나마 그렇게 시도를 했었다는 건 인정합니다. 그랬기에 엠파스를 좋아했죠... 처음 리눅스 서버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한다는 기사를 보았을 땐 정말 혹 했습니다. ^^

      2009.11.05 13:28 신고
  5. Favicon of http://photoeff.textcube.com BlogIcon 모노피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일회성, 인스턴트적인 느낌이 드는 블로그들이 많아져서 걱정입니다. 그네들 몫이기도 하지만...

    좋은 콘텐츠도 중요하지만 꾸준한 활동이 더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 생각됩니다.

    2009.11.05 16:40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리서 지켜보기만 했지만, 정돈되고 뚜렷한 관심사에 대한 꾸준함은 모노피스님으로 부터 받은 배움이기도 합니다. ^^
      주신 말씀에 힘입어 더욱 꾸준함을 잃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모노피스님. (_ _)

      2009.11.05 17:08 신고
  6. Favicon of http://hanseongmin.kr BlogIcon 한성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텍큐 글 하루에 2개씩 올리다니 대단하십니다...^^
    저도 하루에 하나씩은 포스팅 해야 되겠다고 마음머고 있는데 그게 싶게 되지를 않은 것 같습니다....ㅜㅜ

    2009.11.14 18:11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은 그렇게 못하구요... 현재까지 평균을 내니까.. 그렇다는 겁니다. ^^
      하지만 하루에 한번의 포스팅은 꾸준히 이어가려고 생각하고 있답니다. 그러나 이것이 하나의 의무사항 처럼 받아들이지는 않으려고 노력하는 것도 잊지 않으려 합니다. ^^
      고맙습니다. 한성민님 (_ _)

      2009.11.14 18:28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5)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7)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