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나라의 의미는 땅 크기에 있는게 아니란다!


이들이 자라면서 답변하기 어려운 질문에 난감한 적이 한 두번이 아닙니다. 아마도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이 모두 겪는 일이겠지만...


딸아이가 6~7살이었던 어느 날, 저녁을 먹는데, 문득 이렇게 말합니다.
"아빠, 우리나라 땅은 왜 그렇게 작아요?"
"지구 본을 보면 우리나라 땅은 정말로 작은 거 같아요."
 
그 때 당시로 이제 막 7살이 된-뭐 12월 하고도 24일생이라서 생후 개월 수로 따진다면, 아직 만 6살도 아니었지만...- 딸아이의 질문에 순간 나는 당황하고 말았습니다.
 
이걸 도대체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 그래서 궁여지책으로 우선...

"나라의 크기는 땅의 크기로만 말할 수 있는 건 아니란다..."

라고 했지만, 
이렇게 말하고 난 뒤, 정작 우리나라에 대하여... 땅의 크기를 배제하고도 말할 수 있는 나라의 가치에 대한 설명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 인터넷 기사를 채우고 있던 중국 인터넷 게시판의 한반도 점령 시나리오라는 글을 읽고서, 아직도 패권주의에 목말라 하는 미련하고 무지한 인간들의 그 동물적 습성에, 우리 아이들이 벌써 눈을 뜨고, 길들여지게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 했던 기억도 납니다.
 
딸의 질문을 좁혀서 보면... 우리들의 난제라고 할 수 있는 부동산의 문제까지도 접근이 되었습니다. 어쩌면... 이렇게 물어 올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아빠 우리집은 왜 이렇게 작아?"

아니면... 

"아빠 우리는 왜 ...???"

... 무수한 이런류의 질문에 대해서 나는 뭐라고 해야할까? -.-;
 
어릴적 어쩌면 나 역시도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생각을 나의 나라와 부모님을 대상으로 생각을 했었겠지만... 그때 얻었던 결론이 무엇인지... 그 답이 무엇이었는지, 질문은 어떻게 했는지... 그러나 질문과 답에 대한 기억으로 남은 것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의학과 과학의 발달로 인간의 수명이 길어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우리의 수명은 분명히 그 시작과 끝이 존재할 것이라는 설정은 변함없을 듯 합니다.-종교적 관점의 면류관이라는 것은 모르겠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살아간다는 것은 무엇인가의 소유를 위한 몸부림이어야 할 까닭은 없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갖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잘살고 싶어한다는 그 의식의 함정 속에서 나와 너 그리고 우리가 함께 해야만 행복할 수 있다는 그 진리를 우리는 망각해 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딸아이에게 나는 그 "사람"이라는 관점과 "사람으로서"의 함께 행복한 세상만들기라는 허물없는 대화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그런 아빠이고자 했던 다짐을... 이곳에 다시 글로 옮기면서 또 한번 새기고자 합니다.


※ 본 글은 "기 발행 포스트 재정리를 위한 비공개 전환 공지"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이전 운영했던 블로그 텍스트큐브의 서비스가 중단됨에 따라 티스토리로 이전을 하게 되면서 개인 도메인을 사용하기 전 발행했던 포스트들의 소실된 링크 등 문제를 개선함과 동시에 지난 포스트들을 새롭게 정리하는 차원으로 기존 발행했던 일부 글 내용을 수정하여 재발행하는 포스트입니다. 보시는 분들의 넓은 양해를 구하고자 합니다.

■ 최초 발행일 : 2009. 7. 4 
 


조금이나마 공감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ozzi.textcube.com BlogIcon 어찌할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빠로서 그별님과 비슷한 경우를 종종 겪는데...
    참... 난감하기 이를데가 없더군요.

    모든 부모의 공통된 고민일지도 모르지만..
    늘상 답답하긴 매 한가지인가 봅니다. :-)

    2009.07.04 22:37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상식에 관한 사항이라면 일상적인 답변으로 부담없이 설명 하곤 합니다만, 문제는 참으로 답변하기 난해하고 곤란한 것들이 적지 않다는 거죠... -.-; 물론 아이가 정말로 궁금한 그 포인트를 알고 질문한 것이라고 보긴 어렵지만... 이런 것도 자격지심이라고 해야 할까요? ^^

      2009.07.04 22:42 신고
    • Favicon of http://eozzi.textcube.com BlogIcon 어찌할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말하고 가르치기 보다는 그저 같이 느끼고 행동하면서
      아이 스스로 깨우치기를 행하는 편입니다
      좀 힘들고 더디더라도 그게 아이를 위해 나은 듯해서 ...^^

      2009.07.04 23:17 신고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러하려고 노력하는데... 솔직히 쉽지 않다는 것을 시인합니다. 그래서 아이 키우는 것이 가장 어렵다는 것을 실감하곤 합니다. ^^

      2009.07.04 23:22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59)N
디지털이야기 (896)N
생각을정리하며 (356)N
좋은글 (41)
짧은글긴기억... (131)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06)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