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월호 참사 이전과 이후 달라진 것은 무엇일까요? 선진국이라 칭하던 영국에서 이어지는 대형 화재[각주:1]를 보며 위안을 삼을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선 남 일이 아니라는 생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건데, 이런 생각을 달고 산다고 생각하는 저 스스로도 내가 정말 그랬나를 되돌아보면 부끄럽게도 그랬다고 말하긴 어렵습니다.


애청하는 팟캐스트 방송 "그것은 알기 싫다"는 지난주 스텔라 데이지호 침몰 사고에 대해 다뤘습니다. 공중파 SBS 방송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도 다루긴 했지만, 그 외에 이렇다 할 공중파 및 언론들의 역할이 없었던 걸 감안하면 소규모라도 소신 있고 역량 있는 이들이 이런 역할을 해낼 수 있는 시대라는 건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고 보니 알기 싫은 것과 알고 싶은 건 공통점이 있나 봅니다. 공교롭게도 말이죠.




사고는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맞는 말이면서도 의문이 듭니다. 또는 딱 이 말까지만 유효하다고 생각되기도 합니다. 이유는 크고 작은 사고들이 최근에만 발생한 것도 아니고 지금껏 변함없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죠. 이는 다음과 같은 예에서도 알 수 있듯이 근본적으로 잘못되었음을 의미하거든요.


1. 되풀이되는 사고들을 보면 사고란 애초에 미연에 방지할 수 없음

2. 혹은 대책은 세웠으나 방지하고자 했던 대책 자체가 잘못되었음

3. 아니면 대책은 알았으나 그 대책이 말로만 그쳤거나 미봉책이었음


1번의 가설은 그런 것이 있을 수는 있어도 전부라고 할 수는 없을 겁니다. 그런 면에서 올바른 판단이라고 할 순 없을 듯합니다. 단, 지금껏 끊이지 않았던 사고들을 역으로 되짚어 봤을 때 어쩌면 그럴지 모른다는 편견을 갖게 했다는 점에서 파생되었을 수 있다는 건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2. 사고라는 범주가 지닌 그 경우의 수가 적지 않다는 점에서 논란의 여지는 있을 겁니다. 하지만 여타 세상의 다른 모든 사안들의 복잡성과 비교하면, 더구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차원에서 제대로 살펴야 했다는 점을 전제할 때 사고의 유사성과 특성들을 파악하여 적절한 그에 따른 대책을 마련한다는 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판단됩니다. 따라서 이 역시 가설로는 적절치 않습니다. 무엇보다 사고의 원인이 너무도 명확함에도 대책이 잘못되어 유사한 사고가 반복된다는 건 논리적으로 설명되지 않거든요.


3. 현실에 비춰 가장 타당한 가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근본 이유는 따로 있다 하더라도 말이죠. 일부러 그랬을 가능성이 대부분이라고 단정한다는 게 꺼림칙한 일이지만 현실은 그래 보이는 것 역시 부인할 수 없습니다. 단, 일부러라는 것에도 그 책임성에 정도는 구분 져야 한다고는 생각은 합니다. 이를 테면 어쩔 수 없는 정도랄까요? 책임 부여가 아래로만 흐르는 건 경계해야 한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사고가 최근에만 일어난 것이 아님을 확인하는 건 그리 멀리 가지 않아도 됩니다. 똑같다고 할 순 없어도 그 유서상과 미연의 방지라는 측면에서 다르지 않다고 판단되는 사고는 널려 있으니까요. 뭐~ 이렇게 부연하지 않아도 누구나 인정할 사안이긴 합니다.


어떤 면에서는 그것이 더 큰 문제를 파생시키는 미봉책의 원인이 되기도 하죠. 이제 웬만해서는 사고로 인식되지도 않는 불감증이 그렇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불감증으로만 원인을 지목하는 건 올바른 판단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정작 문제가 되는 건 따로 있기 때문이죠.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기 위해서는 2

  1. 2017년 6월 14일 런던 그렌펠 타워 화재가 났고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2017년 7월 10일 현재까지 사망자 수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고 함. 그리고 공교롭게도 뉴욕타임스가 이를 보도한 날 그렌펠 타워에 불이 난지 한 달도 되지 않아 또다시 런던의 관광명소로 알려진 재래시장 캠던 록 마켓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하였음. [본문으로]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 2062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2)
디지털이야기 (892)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