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는 동쪽에서 떠서 서쪽으로 집니다. 밤엔 달이 뜹니다. 먹구름이 끼면 비가 내리죠. 구름 사이로 쏟아지는 빛줄기는 신의 존재를 믿지 않을 수 없게 만들기도 합니다. 오~ 신이시여~!! 하면서...


현대 과학기술이 낯설게 느껴지는 건 이러한 우리의 직관을 벗어났기 때문입니다. 잘 모르는 얘길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또 아는 걸 말하고 있느냐~ 그걸 장담할 수도 없습니다. 그게 문제죠.




언젠가 짙은 먹구름 사이로 쏟아져 내리는 태양 빛을 보며 저는 감탄했습니다. 정말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그 신비로움이 온 마음을 다 사로잡았고 그건 인간 세계와는 차원이 다른 신의 존재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느꼈기 때문입니다. 만일 그 느낌 그대로 이어왔다면 저는 어쩌면 종교인이 되었을지도 모릅니다.


반동이 일어나는 건 꼭 어떤 계기가 있어야 되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그런 기억이 남아 있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겠으나... 어느 날 다시 보게 된 이전의 하늘과 비슷한 현상을 마주하면서 특별한 이유 없이 문득 의문이 들었던 겁니다.


나는 왜 저 모습을 아름답다고 생각했을까? 


이유와 원인을 따져봐도 알 수 없는 질문이었습니다. 그러나 답을 얻었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이젠 조금 알 것 같다고 생각되는 것이 있습니다. 수많은 배경이나 조건들이 그렇게 생각하도록 만들었을 것이라는 추론과 그렇게 생각하도록 만들어진 그 생각은 한마디로 기준(Canon)이라는 것을 말이죠.


순환 속 캐논(Canon) 이야기




A라는 환경에서 사람들은 어떻게 A가 될 수 있었을까 경이로워했다.

B라는 환경에서 사람들은 어떻게 B가 될 수 있는가 의아해했고 놀라워했다.

C라는 환경에서 사람들은 어떻게 C가 될 수 있느냐며 이건 기적이라고 했다.


주류는 현재형이지만 미래형일 수는 없다는 저의 생각은 중심부가 기존 가치의 보루 일지는 몰라도 창조적 공간이 될 수 없다고 하신 신영복 선생님의 담론과 같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기준도 그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단, 선생님께서 변방이 미래 주역이 되는 전제로 제시하신 현재의 중심부에 대한 동경이 없어야 한다는 말씀처럼 그 기준이 불변한다는 고정관념도 버려야 가능할 겁니다. 그렇지 않다면 그 기준은 나를 옥죄는 형벌일 뿐일 테니까요. 마치 중심부에 대한 동경을 버리지 못한 변방이 그 중심부보다 더한 교조적 공간이 되는 것처럼.




정해진 건 없어도 순서는 있다는 생각입니다. 지나고 나서 원인과 결과를 말하듯. 잘은 모르겠지만 지금은 통과의례라고 자위하고 싶은 겁니다. 그게 길어도 너무 길다고 자책 아닌 자책하는 자신을 부인할 수 없지만, 그 부질없는 동경을, 때론 한 줌도 되지 않는 설익은 몸짓으로 으쓱해하다가도 벽에 부딪혀 나자빠지고 마는 나약함을 이겨낼 수 있다면 그땐 지금을 인생의 한 과정으로 말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이죠. 하늘에서 굽어 본다고 하듯이...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6 ··· 362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64)
디지털이야기 (894)
생각을정리하며 (362)
타임라인 논평 (79)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2)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2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