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류독감이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는지 뉴스나 언론 기사도 없고, 그래서인지 사람들 관심도 없어 보입니다. 다만, 장을 보면서 놀라긴 하죠. 계란 값이 이전과 비교해 두배 가량 비씨다 보니... 그러나 거기까지만일 뿐 아직 조류독감이 어떤 상황인지 더 알려고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저도 그리 다를 바는 없습니다. 다르다면 살고 있는 곳이 시골인 까닭에 직접적으로 눈에 보인다는 점 때문일 겁니다.


3월 말경에 닭을 포함한 살처분된 사육용 가금류의 수가 3,781만 마리에 달한다는 모 일간지의 보도를 본 것으로 기억하는데... 현재 인터넷 상에서 검색을 통해 확인한 바로는 국가 운영하는 질병관리본부에서 공지한 최근 소식 이외에는 이슈화될 만한 내용은 보이지는 않습니다.


질병관리본부 2017년 17주차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주별 발생정보



현재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일간지 보도를 근거로 추정할 때 현재 시점에서라면 살처분된 수가 대략 4천만 마리에 육박할 수도 있다고 추측됩니다. 불과 6개월 남짓된 기간 동안 벌어진 일입니다. 생명을 너무도 경시하고 있는 건 아닌지... 그러나 이 또한 사람들은 별로 관심을 갖는 것 같지 않습니다.


AI 잠복기 지났는데 살처분 해야 할까요


조심스럽기 때문인지 아니면 아직도 진행 중인지 모르지만 조류독감 방역은 현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 같지 않은 것이 문득 떠올랐습니다. 이 모든 문제의 원인은 결국 사람들의 욕심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라는 의문입니다.


세상이 변화되기 전 혼란은 최고조에 이른다는 속설이 있었던가요? 돈의 시대가 가고 있다고 생각하는 저라서 그런 생각으로 끼워 맞춘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결국 사람답게 생명답게 잘 살아가는 것만으로 판단하자면 그러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 여전히 이래도 돈, 저래도 돈이라는 논리만 보이는 것이 왠지 서글프게 다가옵니다.




공교롭게도 올해는 정유년 닭의 해입니다.

그리고 닭으로 비유되던 어떤 권력자는 감옥에 있죠. 연결 짓고 비유하는 것 자체가 거시기 한 일인 줄 압니다만, 세상이 변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어제는 대통령 선거가 있었고, 어느 누구에겐 최선이고 최악이고, 차선이고 차악일 새로운 대통령을 선출하였습니다. 각자 선택했듯이 그 판단도 각자의 몫이긴 할 겁니다. 그러나 그 어떤 때보다 민의가 담겼고, 그 힘은 작지 않을 것이라는 것만은 확실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상의 변화와 시대 흐름... 그 대세는 쉽게 꺾을 수 없다는 믿음.

새로운 대통령과 국민들 모두의 마음을 모아 앞으로 맞이할 시대는 진정으로 사람을 존중하고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세상이었으면 합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