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떤 사실을 정의한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살아가면서 접하게 되는 개념과 정의들은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습니다. 문제는 그렇게 듣고 보고 알게 되는 순간 아는 것이 아는 게 아님에도 그런 것(그것이 맞는 것 또는 옳은 것 혹은 진리와 같은 것)으로 착각하게 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아니 어쩌면 대부분 그런 줄 모르고 평생을 살아가기도 합니다. 영화 매트릭스에서 모피어스가 제시한 파란 알약을 먹었을 때처럼 말이죠.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모피어스가 네오에게 건넨 파랑과 빨간색으로 된 두 알약은 가상이지만 평화의 상태로 머무느냐 아니면 현실을 인지할 수 있지만 고통스러운 적나라한 세상을 알게 된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 영화 매트릭스의 한 장면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또는 그저 누구나 생각 속에서는 가상이라도 평온한 상태로 머무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이 간절하기도 합니다. 도무지 앞이 보이지 않는 세상을 생각하자면 더더욱...


그러나 영화는(흥미를 유발하기 위한 또는 이야기 전개상 그럴 수밖에 없었다고 보여지지만) 어마무시한 지옥과 같은 현실 세상을 인식하도록 선택한 것으로 연출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도록 주인공 네오의 역할을 줍니다.


워쇼스키 자매(영화 제작 당시는 형제였죠)가 영화 매트릭스를 통해 말하고자 했던 바에는 평범한 보통 사람으로서는 감당할 수 없는 세상을 사람들이 인지하도록 했던 것은 아닌가 생각했었습니다.


▲ 매트릭스를 제작했던 워쇼스키 형제의 이전과 현재 모습



솔직히 살아왔던 지난 과거를 기억할 때 이미 경험한 것이고, 지나온 시간이라서 확실히 안다고 자신하는 것이 일반적인 사람들의 생각이지만 그건 착각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렇게 생각하는 건 너무도 당연한 일이긴 합니다만 그렇다고 그것이 맞느냐는 다른 문제임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단순히, 생각해서 판단되는 사실에 대해 꼭 그럴 수 있음을 보장하지 못하는 건 우리가 살아온 모든 순간들에는 선택이라는 함수가 자리하고 그 함수가 무엇이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그것은 적절한 아니 수많은 경우의 수에서 그 모든 상황이 정확히 맞아떨어졌을 때에만 만들어지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따라서 시간을 되돌려 과거의 같은 시간대의 경험했던 같은 상황에 다시 직면했다 하더라도 동일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은 착각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럴 것이라고 판단하는 건 그저 우리의 생각일 뿐인 거죠. 마치 역사적 사실에 대해 가정을 하고 "이랬다면 어땠을까?"를 상상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는 겁니다. 물론, 현실적으로 과거로 되돌아갈 수 없음은 우리 인간이 지닌 한계 중 하나라는 것은 잊지 말아야 합니다.




과거가 이러한데, 미래를 판단한다는 건 더더욱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미래 역시 과거 경험을 토대로 상상할 수 있는 대상으로 상정하고 실제로 가능하다는 무모한 생각을 하고 살아갑니다. 웃긴 건 그중 비슷하게 맞춘 어떤 예언(혹은 예상)을 아주 작은 사실 하나만으로도(그것이 우연이라는 건 생각하지도 못한 채) 엄청난 사실로 부각됩니다. 아이러니한 것은 그러면서도 그것이 미래를 예측 가능한 대상임을 증명한 것으로 받아들이곤 한다는 데 있습니다.


사실 생각해서 보이는 것이 맞는지, 보여서 그렇게 생각한 건지는 생각 여하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고 또 그것을 거꾸로 그렇게 한다고 한들 답이라고 우길 수 없는 것도 우리가 살아오면서 경험한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이 부분에서 목소리 큰 놈이 이긴다는 앞뒤 없는 말 같잖은 얘긴 배제하겠습니다.


이런 명제는 너무 많습니다. 그중 하나가 믿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도 종교적 믿음...

현존하는 현실 종교 중에서 기복신앙에 기대지 않는 종교가 있을까라는 의문에서 시작하여 개인적으로 당면한 삶에 대한 숙제를 고민하다가 우연히 어느 목회자의 믿음에 대한 글을 보게 되었습니다. 이 글을 쓰게 된 동기인데요. 그간 고민해오던 믿음과 현실에 대한 제 생각과 많은 부분 일치했기 때문입니다.


믿음에 대한 어느목회자의 고백 2에서 그 다음 얘기를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95)N
디지털이야기 (865)N
생각을정리하며 (356)
타임라인 논평 (60)N
좋은글 (41)
짧은글긴기억... (131)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12)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