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실 보다 더한 게 드라마인지.. 모르겠습니다. 어느 것이 먼저일지는 자명한 사실인데도 말이죠. 오죽하면 "극적인 현실"이라고 하겠습니까마는... 결론은 그것이 현실에서 비롯되었다는데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보는 모든 건 그 어떤 것이라도 현실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해야 할지 모릅니다.


잊혀진 영화가 되어 갑니다만, 아직도 그 노래의 흥겨움으로 그 시절을 보냈던 향수를 지닌 이라면 누구나 기억할 영화(또는 노래) 라밤바(La Bamba).. 그 영화를 제가 좋아했던 것도 반전이나 어떤 극적인 요소는 덜했지만 사람에 대한 진솔함이 묻어났다고 할까요? 그 잔잔함 때문이라도 좋아할 수밖에 없었던 영화였고, 그렇게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이런 저의 생각에 공감하신다면, 그리고 그런 영화를 좋아하신다면 영화 부르클린(Brooklyn, 우리 발음으로는 부르클린이 아니라 브루클린으로 읽어야 할 것만 같은데.. ㅋ)은 여름 휴가 막바지에 볼만한 영화로 아주 좋은 선택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정말로..

물론, 저의 추천이 아니더라도 지난 해 개봉 이후 수많은 영화 평론가 뿐만아니라 이 영화를 본 많은 분들께서 좋은 영화라고 인정했던.. 말 그대로 인증된 영화긴 합니다. ^^




무엇이든 관점이 배제된 채 생각할 수 있는 건 없죠. 스포일러를 의식하여 영화 내용에 대한 건 하지 않으려 합니다만... 이 영화를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 기준에 맞춰 보면 좀 아니다 싶어질지도 모릅니다. 실제 사랑이란 현실에서 일어나는 것이면서 또한 현실과는 너무 먼 것이기도 하거든요. 그것만, 그 부분만 감안하시고 본다면 잔잔하면서 아름다운 그리고 작지만 나름의 감동까지 느끼실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합니다.




문득 영화 제목 "부르클린(Brooklyn)"에서 좋았었던 또다른 영화 "부르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The Last Exit to Brookyn, 실은 그 번역에 문제가 있다죠? 하지만 영화 내용을 음미해서는 참 잘 번역한 문장이라 생각했습니다. 저는..)"을 살짝 언급하지 않을 수 없겠군요. 그러고 보니.. 미국에 사는(그것도 실제 그 도시 부르클린에 사는) 사람들은 어떨까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은 저와 같은 사람의 입장에서는 부르클린은 영화적 이름으로 남을 가능성이 아주 농후하다고 봅니다. 물론, 충분히 그 이름 자체가 어느 도시의 한 지역을 뜻하는 것을 알고 있는 지금, 그 곳을 여행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만...



영화 "부르클린"과 "부르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의 공통점은 여배우[각주:1](주인공 역이라고 해야할지 모르겠으나)의 연기가 너무 좋았다는 점입니다. 서로 다른 배경을 바탕으로 하고 있지만 또 극적인 면 보다 사람과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상에 대한 심리 묘사도 영화를 보는 관객으로서 빼 놓을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여건만 된다면 언젠가 영화 투어라 마음 먹고 부르클린은 한 번쯤 가봐야 할 것 같습니다. 꼭요.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흐~


참고로, 영화 부르클린에서 에일리스 역을 맡은 세어셔 로넌(Saoirse Ronan)은 2014년도 최고의 영화로 꼽힌 그랜드 부타페스트 호텔(The Grand Budapest Hotel)에서도 주인공 제로의 여자친구 아가사(Agatha)로 출연했었습니다. 전 두 영화를 모두 본 후에도 몰랐습니다. 또한 최근 영화 헤이트풀 에이트(The Hateful Eight)에서 제니퍼 제이슨 리(Jennifer Jason Leigh)가 그런 역할(?)로 출연했다는 건 상상 조차 못했었죠. 그 아름답던 그녀가 그렇게 망가질 수 있다니... ㅎ


개인적으로는 이런 점도 소소한 재미였습니다. 나름의 공통점을 찾았다고 할까요?! ^^

  1. "부르클린으로 가는 마지막 비상구"에서 창녀 역을 맡았던 제니퍼 제이슨 리(Jennifer Jason Leigh)와 "부르클린"에서 에일리스 역으로 출연했던 세어셔 로넌(Saoirse Ronan, 우리에겐 시얼샤 로넌으로 읽히기도 함) [본문으로]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