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iPad아이팻? MacView맥뷰!


플이 야심차게 공개했지만, iPad에 만족하지 못한 분들이 적지 않은 것 같습니다.

물론 받아들이기에 따라서는 혁신적이라는 표현에서 부터 생각에 비하여 많이 부족하다는 의견까지... 이전에 애플이 신제품을 공개했던 때와는 뭔가 조금 다르고 그 분위기도 폭발적이라고 하기엔 어딘가 많은 차이가 느껴질 정도입니다.

 

정식으로 iPad가 어떻게 출시가 된 상태가 아니기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는 모르지만,

개인적으로도 iPad에 대한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생각을 하면서도 기대했던 것에 비해서는 조금 실망한 면이 없지 않습니다.

 

그런데, iPad과 관련한 것들을 찾다 보니, 재밌는 컨셉디자인이 있어 아직 접하지 못한 분들께 보여드리고자 그 내용을 정리해 봅니다.

 

애플과는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찾은 컨셉디자인은 iPad과 유사한 형태의 디자이너 Patrycjusz Brzezinski의 졸업작품으로 선보이게 된 타블렛 PC입니다. 컨셉디자인이지만, 살펴보면 충분히 제작 가능한 모습입니다.

iPad이 iPhone에서 확장된 형태라고 한다면, 이 디자인은 MacBook에서 진보된 모습을 하고 있어 보입니다.

 

MacBook을 사용해 본 분들은 아실겁니다. 빠른 부팅속도와 안정성, 그리고 맘 놓고 사용해도 될 만큼 긴 배터리 성능 등등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이번에 공개된 iPad와는 궤를 달리한다고 해도- iPad와 비견되는 정말로 매력적이라는 것을... 어쩌면 그런 면에서 iPad에 대한 실망감이 생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MacBook의 연장선에서 iPad가 출시되기를 기대했던 그런...

 

이미지 출처: 구글 이미지 검색, http://www.touchuserguide.com/, 일부 편집수정

 

명명된 그 이름은 MacView!                       

 

▲ 컨셉디자인된 MacView

 

 

컨셉디자인 MacView가 공개된 시점은 iPad 보다 약 일주일 가량 빠른 2010년 1월 23일이라는 점이 눈에 들어옵니다. 그리고 대략 찾아 보니 디자이너 Patrycjusz Brzezinski가 졸업작품으로 제출한 것은 2009년인 것으로 파악됩니다.

 

 

▣ 디자이너 Patrycjusz Brzezinski가 생각한 MacView의 사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두께 7mm / 해상도 1152×720 LED touchscreen display / 크기 15 x 24 cm / 슬라이드 Keyboard /
탄소 재질로 튼튼하게 만들어진 외관 / Wifi / Bluetooth / 4GB of RAM / 1TB SSD / Full OSX OS

 

중량에 대한 언급이 없어 어느정도 일지는 알수 없지만, iPad정도는 아니더라도 7mm라고 하는 뚜께를 생각할 때 최근 LG에서 광고하는 노트북 수준 -노트북을 유리창에 테잎으로 붙여서 프리젠테이션 하

는 모습- 은 되지 않을까 합니다.

 

또한 일부에서는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고려한 저장매체에 대한 것을 크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도 많지만, 현재까지 컴퓨터의 사용패턴이 하루아침에 바뀌지 않는 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클라우드 컴퓨팅과 로컬 데이터 저장에 대한 활용은 일정기간 병행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 이유에 대한 것은 각자의 생각이기에... 암튼, MacView를 기준으로 보자면... 그것을 감안한 것이지 않나 생각되는 부분이 하드디스크를 SDD 1TB로 설정했다는 겁니다.

 

이미지 상으로 보자면, 슬라이드 키보드가 소프트 형태로 보이기도 합니다. 아래 이미지들을 유심히 살펴보시고 의견 주시면 좋겠습니다. 제가 보기엔.. 그렇게 보입니다. ^^;

 

▲디자인의 매력을 느끼게 하는 너무도 실제와 같은 깔끔한 모습입니다. MacView 멋집니다.

이미지 출처 : www.thepineappleblog.com / www.yankodesign.com

Designer : Patrycjusz Brzezinski

 

 

MacView를 보는 순간... 이 사양대로라면 성능과 기능은 MacBooK과 같으면서 전천후 타블렛이 가능한 형태가 되겠다는 생각과 함께... 컨셉디자인이라지만, 우~와 이거 이대로만 나온다면... ^^

 

그러면서.. 또 생각나는 한마디는.. "아~ 컨셉디자인이 양산될 가능성은? ^^" 이란 생각이 과거의 경험에 맞추어 이어지기도 합니다. 또한 그러면서도 이전에 그랬던 것과 같이 어쨌든 이런 타블렛이라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과 이정도라면 구입할 의사가 충분히 있다는 생각 역시 들게 합니다.

 

분명한 건 타블렛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한가지 제품군이 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이며,

무엇보다도 그 사람들이 갖는 관심의 세부적 내용이 어떤 것이냐를 제대로 인지하고 만들어진 제품은 인기를 얻게 될 것이라는 점입니다. 아니, 인기를 넘어 하나의 기준이 될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제품 광고만을 보고 구매하는 사례는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인터넷의 여러 리뷰 및 실 사용자들의 사용기를 통하여 제품들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가 만들어지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광고전략을 바꾸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대목이라고 봅니다.- 그리고, 시간이 앞으로 진행될 수록 그 정도는 더하게 될것이라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이야기 일겁니다.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할 기업 중에서 미래 시장을 주도할 기업이 되고자 한다면, 분명히 이러한 점에 대한 통찰력있는 고민이 뒤따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컨셉디자인과 그 컨셉디자인들을 접하는 많은 사람들의 생각들에 대해 기업들은 눈여겨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MacView, 어떻게 보셨는지요? ^^

 

※ 참고: MacView — an interview with the designer

 

 

글을 인용하실 경우 따뜻한 댓글(또는 트랙백)과 원문의 출처와 링크는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_ _)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rouch.ginu.kr BlogIcon 궁시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게 나오면 당장 살...
    아. 총알이 없구나. orz

    2010.02.07 16:46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약 8년 전쯤, 후지쯔에서 나왔던 감압식 타블렛 가격이 약 5백만원 가량 했었답니다. ^^;
      그에 비하면... 게다가... 물가상승률을 감안할 때..
      엄청나게 가격이 내린 것이라 하겠죠...

      제 생각엔... MacView가 애플에서 나오지 않고 HP나 다른 제조사에서 이런 형태로 출시가 된다면... 더욱 가격이 조정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우리 돈으로 약 60만원 쯤? ^^

      이미 기가바이트에서 출시된 타블렛의 가격이 약 60만원대 이니까... 아마도 가능하지 않을까 합니다. :)

      소통의 말씀 고맙습니다. 궁시렁님.. (_ _)

      2010.02.07 20:50
  2. Favicon of http://kennick.tistory.com BlogIcon 켄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키보드가 달려있나보군요. 아이패드의 실망을 약간이나마 해소해 줄 수 있는 제품아닐까 싶어요. 아이패드랑 이거랑 고르라면 저는 이걸... ?!

    2010.02.07 17:26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괜찮아 보이죠? ^^
      저 역시 만일 아이팻과 이것 중에 하나를 고르라면...
      당연히 이 MacView를 선택할 것 같습니다. ^^;

      공감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켄닉님.. (_ _)

      2010.02.07 20:50
  3. Favicon of http://iblogger.textcube.com BlogIcon 꼬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춘군여.
    노트북처럼 펴는게 아니라 밀어올리니까 더 괜춘군여.

    저희 형이 아이패드 공개되고나서 한마디 하더군여.
    "아이패드에 OS를 맥으로 깔기만 했어도..."
    사실 공감해여.

    2010.02.07 19:06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공감합니다. 애플에서 아니, 스티브잡스가 생각한 아이팻의 성격이 다른 측면에 있기 때문이었을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히 사용자들의 요구가 있었을텐데...

      아이팻 아쉬움이 좀 있죠? ^^

      MacView 처럼 만들어진다면... 주저없이 선택할 것 같습니다. ^^;

      고맙습니다. 꼬뮌님.. (_ _)

      2010.02.07 21:00
  4. Favicon of http://cube.monodiary.net BlogIcon 평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획기적이네요.
    일단 랩탑이 아닌 휴대성이 가미된 기기로써는
    슬라이드 라는점과, 본래 맥북을 둔기로 둔갑시키던 무거운 중량도 저 형태에서는 걱정이 필요 없을듯하고..
    무엇보다, 아이패드는 그냥 아이팟을 넓쩍하게 늘려논것이라고 밖엔 생각이 들지 않았습니다. 아이패드에 OS 가 맥이 아닌것은 저도 심히 안타까웠습니다.

    때문에 아이패드에 정을 줄래야 줄수가 없었건만, 이 프로덕트는 상당히 끌리네요.

    그런데 내구성쪽에서는 약간 눈길을 줘볼 필요가 있을것 같습니다.
    사견이지만, 슬라이드 형식 치고 오래가던 핸드폰이 제손에선 없었거든요..

    아무튼 좋은 정보 보고 갑니다.

    2010.02.07 22:41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컨셉디자인이니까... 애플에서도 아마 눈여겨 볼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것이 컨셉디자인가 갖는 의미이기도 할겁니다. ^^;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평화님.. (_ _)

      2010.02.07 23:29
  5. Favicon of http://o-canada.tistory.com/ BlogIcon 용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관심이 많은 가는 제품입니다.
    좀더 두고보고 제품 시연도 해보고 사용자들의 이용후기도 들어봐야 될것 같습니다.
    상품에 대한 대략적 분석및 글이 퍽 인상적입니다.

    2010.02.08 06:22
  6. Favicon of http://mahabanya.com BlogIcon mahabany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컨셉 디자인이군요;ㅂ;
    현실성이 보이는 컨셉디자인이긴 하네요. 요 몇년 사이에 나와도 이상하지 않은...
    특히 독의 형태로 아이맥이 되는 것은 재미있네요 ㅋㅋ

    애플은 콘텐츠 사용자에게 '파일 시스템'을 감추는 시도를 하고 있네요.
    파일 시스템은 '개발자'가 공부해야할 것으로 남겨놓고 일반 사용자는 그냥 직관적으로 자신이 파일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콘텐츠를 만들고, 수정하고, 배포하고, 사용할 것 같습니다.

    아무튼 요즘 이런 저런 아이디어는 마구 떠오르는데 제가 사업으로 가져갈 아이템을 적절히 골라 접목시키는 것이 참 힘들군요;ㅂ;

    2010.02.09 17:28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컨셉디자인이지만, 가능성도 있고
      괜찮아 보이죠? ^^ MacView!

      파일 시스템을 감추고자 했던 것이
      MS의 경우는 실패했다고 볼 수 있는데...

      애플이 이젠 그렇게 하고자 하나 보군요...

      그렇다면... 더욱 시스템의 완성도가 있어야 할테고..
      한편으론 그것이 사용자에게는
      활용의 폭을 좁히는 결과가 될수 있겠다는
      우려도 생깁니다.

      물론 그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두고 봐야 할 일이지만,
      사실 일례로 예전의 자동차들을 수리했던 비용과
      최근 출시된 요즘 자동차들의 수리비용은 하늘과 땅이죠.
      아마도 그 자동차와 비교되지 않을까합니다.

      예전엔 조금 관심있게 보면,
      튜닝도 어렵지 않게 했었는데... 지금은 쉽지 않죠.

      애플은 좀 개방적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하는데,
      그 생각에서 더 멀어져 가는 것 같네요... -.-;

      마하반야님께서... 진행할 사업은
      상당한 파급효과가 있을 듯 합니다. ^^;
      기대하고 있습니닷. 진행하게 되시는 경우
      연락주시길... 도움은 드리지 못하더라도
      축하는 드려야할테니.. ^^

      2010.02.09 18:45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