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너의 행복은 나의 불행?? 이건 아니야!!!

1박2일이 인기를 끌면서 재미가 가미되어 표면화 된것인지는 모르겠으나...
많이들 하는 말들이 있습니다. 습관처럼...
복불복!
불행한 상황에 있어서는 "나만 아니면 돼!!"
또는 그 반대로 행운이나 이익이 되는 경우는 "내가 되어야 해!!" 라고 하는...
 

사진출처: KBS2 1박2일 화면캡춰

사진출처: KBS2 1박2일 TV화면 캡춰


 
1박2일이라는 프로그램의 속내를 들여다 보면...
함께 잘 해보자는 취지가 엿보이고 좋은 모습들이 녹아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1박2일이 보여 주고자하는 것의 핵심은 재미에 촛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상황을 "나만"이라고 하는 것을 일부러라도 과장하여 웃음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는 연출임은 모르지 않습니다.
 
그러나 대중들이 깊이 생각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구조를 고려할 땐 얘기가 달라집니다.
더구나 아직 생각이 미숙한 어린 아이들의 눈 속에 비춰질 그것이 재미로만 남지는 않을 것이라는 우려는... 사실 지금 시간이 지나 어른이 된 제가 볼때... 가볍게 넘길만한 사안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그러고 어쩌면 이미 우리는 이러한 "나만"이라고 하는 마법에 걸려 있는 상태일겁니다. 저또한 이를 아니라고할 자신이 없습니다.
 
이러한 생각과 함께 가을이 다가와서 인지...  갑자기 지난 시간들에 대한 기억이 납니다.
 
그래도 저는 순수했고 생각은 하고 살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은 모습이 있는데...
초라한 지금에서는 오히려 부끄럽다는 생각만 더 밀려옵니다.
 
공부에 재미가 없었던 "나"는 흔히 말하는 낙제생이었습니다. 그래서 지금 생각하면 역으로 "공부가 재미있다는 것을 일찍 느낄 수 있었다면..."하는 아쉬움이 사뭇 머리를 치기도 합니다. 하여 늦긴했지만 공부가 재미 있기도 했던 기억을 가지게 되었으며, 20년 가까이 흐른 그 재수시절의 공부가 재미있기도 했던 "나"를 가끔 기억한곤 합니다.
 
그 시절은 인구도 참 많았죠.. 입시 경쟁율은... 하늘을 찌를 듯 높았으니까요..
그러고 보니... 가장 많은 인구분포도의 연령대를 살아가야 했으니... 동연배의 사람들이 적응해야만 했던 세상에 또다시 세상을 이렇게 만들고 있을 수 밖에 없는 불행한 순환이 비롯되었다는 생각도...
 
대학입시를 보기 몇일 전 다니던 입시학원의 마지막 수업이었습니다.
같은 반 동기들은 저마다 자신이 생각하는 미래의 모습이라던지, 입시를 맞이하는 소감에 대해 한명 씩 말을 했었는데...
 
그 때 저는
"지금 우리가 어떤 결과를 맞이할 지는 모르지만, 우리들 중 누군가는 대학에 들어갈 것입니다. 그러나 현재 대학에 들어갈 수 있는 인원은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대학에 입학하게 되는 그 우리들 중의 누군가는 분명 그 9/10인 나머지의 우리들을 위해서라도 더욱 열심히 해야할 것입니다. 그것이야 말로 서로가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저는 대학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생각의 실천에 대한 미약함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부끄럽기만 합니다. 당장 "내 앞가림도 못하는 주재"라는 것이 마치 나를 향하고 있는 화살과 같이 밀려오기도 하고...
 
이미 팽배해질대로 팽배해진 그릇된 경쟁의식과 환경은
어느새 나만 잘되면 된다는 생각이 절대적인양 우리의 의식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다시금 사람 "人"이란 한자가 만들어진 의미와 작은 실천이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마음에 새기며,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는 이 세상에서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이 도래할 것임에 대한 확신을 하면서 스스로에 대한 고삐를 더욱 당기고자 다짐을 해봅니다.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 새로운 세상을 위하여...
 
좋은 세상이 올 것이라는 건 희망이 아니라 사실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ozzi.textcube.com BlogIcon 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의 불행이 곧 나의 행복이라는 저의 좌우명을 일깨워 주시는...^^;;

    2009.09.02 17:30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그러셨어요... -.-;; ^^
      사실 모든 사람들이 세상 살이의 틈바구니 속에서는
      그럴 수 밖에 없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요... ^^

      ~ 한번되 뵙지 못했는데... 어찌님은 푸근한 형님같은 느낌입니다. 고맙습니다. ^^

      2009.09.02 17:50
  2. Favicon of http://vackieria.textcube.com BlogIcon Vackier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만 생각해보니까 지금껏 저는 남의 불행=나의 행복이라고 생각하면서 살아왔던거같아요.^^;

    2009.09.11 14:48
    •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도 그건 Vackieria님의 의도에 의한 건 아니었을 겁니다. 세상이 사람을 그렇게 만들고 있거든요. 물론 그 세상을 그렇게 만드는 사람들이 있으니 그럴테지만,
      저는 대다수의 순수한 사람들의 마음을 믿습니다.
      세상도 좋아질 거구요... 지금보다는... ^^

      2009.09.11 18:03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