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를로 퐁티의 평언

좋은글 2011.01.10 17:01 by 그별 그별

Share |

창작과 저작에 대한 소고

람들 중 일부는 창조나 창작을 하는(생각을 포함하여) 경우 보통 스스로의 능력만으로 무언가를 만들고, 고안해 내었다고 생각하는 것을 볼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사실 생각해 보면 스스로만의 능력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곤 그 어떤 것도 없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세상의 환경이 그러하여 사욕 또는 소유하려는 욕심으로 생각하다 보니 아마도 그렇게 내 것과 네 것을 구분하게 되고, 결과와 결과물에 대한 시각이 그렇게 만들어진 것일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철학자 메를로 퐁티의 글은 창작과 창조, 고안 등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낸다고 하는 것에 대해 반성하도록 만들기도 합니다. 특히 저작권이라고 하는 이익과 연계된 사고가 팽배한 이 시대의 우리들에겐 더더욱 생각할 필요성을 제시한다고 느껴집니다. 어느 분이라도 한 번쯤은 읽어보실 만한 내용이라 생각하여 메를로 퐁티가 남긴 평언을 옮겨 봅니다.


내가 누리고 있는 언어는
다른 사람들에게서 배운 것이다.
내가 쓰는 몸짓은
내가 창안한 것이 아니다.
내가 내세울 수 있는 능력, 기능, 재치 등은
무엇이든 사회적 유산에 의해 길러진 것이다.
심지어 나의 꿈조차
내가 만들지 않은 세계,
내가 완벽하게 차지할 수 없는 세계에
뿌리내리고 있다.

-메를로 퐁티-






※ 본 글은 "기 발행 포스트 재정리를 위한 비공개 전환 공지"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이전 운영했던 블로그 텍스트큐브의 서비스가 중단됨에 따라 티스토리로 이전을 하게 되면서 개인 도메인을 사용하기 전 발행했던 포스트들의 소실된 링크 등의 문제를 개선함과 동시에 지난 포스트들을 새롭게 정리하는 차원으로 기존에 발행했던 일부 글 내용을 수정하여 재발행하는 포스트입니다. 보시는 분들의 넓은 양해를 구하고자 합니다.

최초 발행일 : 2009. 6. 22



좋은 글이라고 생각하신다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실 수 있도록 추천 부탁드립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어라는 것 부터가 무리의 규율인지라.. 새로운 생각을 한다고 해도 그 안에서 새로운게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해봤는데, 그런 것에 대한 정의를 확실히 내려준 분이시군요^^;;

    2011.01.11 10:30
    • Favicon of https://hisastro.com BlogIcon 그별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시대가 지금 당장은 혼란스럽고 부조리가 극대화 된 듯 느껴지지만, 그래도 희망을 갖는 건 이런 생각과 좋은 글들을 네트워크를 통해 상호적으로 접하고 순환되는 연결고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메를로 퐁티... 참 좋은 말씀을 남기셨죠? ^^

      2011.01.11 14:16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5)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4)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