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라는 말에서 '해'가 지닌 의미... 연중 행사처럼 좋은 의미로 사용했던 말이지만, 생각하면 바로 그 의미를 알 수 있는 것이라서? 말에 포함된 단어의 의미를 깊이 생각하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해'는 태양이 아닌, '년'을 뜻한다는 걸 말이죠.


그렇다면 '해'와 '태양'은 전혀 관계가 없는 걸까요?

새해 연하장 등에 자주 보이는 해의 모습이나 새해가 되면 많은 사람들이 해돋이를 보기 위해 산으로 바다로 가는 것을 봐서는 그 해가 그 해 같기도 한데...  


그렇다면 왜 사람들은 '새해'라고 하지?


이미지 출처: kmug.co.kr



"사람들이 새로움에 대한 어떤 기대감 때문에 새로운 년도를 맞이하며, 떠오르는 해를 새롭게 생각하는 것이겠지"하면서도 갖게된 의문입니다. 당연, 많은 사람들은 그 해와 그 해는 실제 해와 새로운 년도를 맞이한다는 것의 동음이의(同音異義)라는 것으로 알고 있을 겁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뭔가 연관성이 있겠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찾아보니 년도와 같은 뜻을 지닌 '해'는 "지구가 태양을 한 바퀴 도는 동안"을 의미하는 것을 뜻하고 있었습니다. 결론적으로 그 해와 그 해는 다르지 않은 것이라고 할 수 있는 겁니다.


이미지 출처: blenderartists.org


20세기 과학기술의 발달로, 달나라 토끼를 동심으로부터 사라지게 만들었던 것과 비유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사실 그 해와 그 해가 다르지 않다는 관점에서 보면 우리는 새해라고 지칭할 근거가 없습니다. 전 년도의 해가 사라지고 새로운 해가 쨍하고 나타나는 건 아닐테니까요. 


그러니까 현실적으로 표현하자면 새해가 아니라 묵은 해가 맞는 표현입니다. ㅎ 뭐~ 앞서도 말씀드렸듯이 압니다. 사람들의 바램이라는 거. 그런데 말이죠. 그게 새해의 희망이라는 기원과 기도가 변함없이 내 손에는 잡히지 않는 무지개 같은 희망 때문은 아니었을까라는 겁니다.


이미지 출처: americanpsycho.deviantart.com



제가 말하고 싶었던 건... 세상이 말하는 새해 벽두부터 별 시덥지도 않은 얘길 하는 거냐고 하실수도 있었겠지만...  새해의 그 해를 향해 비는 희망이란 손에 잡히지 않는 바램이 아닌 실현될 희망이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인사를 드립니다.

진정으로 모든 분들이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나눠주시길...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78)
생각을정리하며 (365)
디지털이야기 (885)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3)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3)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