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구보다 관점을 중시합니다. 그러다 보니 생각이 좀 복잡한 편입니다. 아니 복잡합니다. 근데, 정작 그 관점을 생각하면서도 왜 그런지는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 생각에 불현듯 갖게 된 의문입니다.


왜 관점을 생각하게 되고, 왜 그리도 중요시하게 되었을까?


잠시 생각해 보니 인간에게서 관점이란 발붙이고 사는 세계가 3차원인데 비해 (딱 떨어지는 건 아니다 하더라도) 바라보는 각도에 따라 시야에 상이 2차원으로 맺히기 때문이라는 결론에 다다랐습니다. 당면한 조건에 따라 어쩔 수 없이 생각도 관점에 한정되어 종속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겁니다.


글쎄요~ 이것도 그 한계를 벗어날 경우[각주:1] 확장되는 범위의 규모에 따라 역시 관점의 차이는 발생하겠지만… 어쨌든 그 서로 다른 관점 역시 한계에서 비롯되었다는 결론은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떤 면에서 피카소와 같은 입체파 화가들 혹은 추상미술이나 그런 새로운 형식의 시도들은 관점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했던 노력이었다고도 볼 수 있을 겁니다. 다만, 그건 그렇게 시도한 이들과 그것을 지지한 이들에게만 해당하는 얘길 테고, 또 실제 그들이라고 해서 100% 동일한 관점을 지녔다고 확신할 수 없다는 문제가 남습니다.


▲ 피카소: 언덕 위의 집들(1909)



이러한 관점은 물리적 측면이 지닌 한계를 의미하는 것이기도 한데, 재밌는 건 이를 논리적으로 그 물리적인 한계는 일차적으로 해소시켰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바로 디지털이 그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문젠 남습니다. 형상화된 이미지라도 이를 바라보는 우리가 지닌 시각 정보의 결과물은 다르지 않다는 점이 그렇습니다. 이는 결론적으로 관점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한다는 걸 뜻하니까요. 다시 말해 마음은 저만치에 있다고 생각할 뿐 그건 내적 사고의 세계 내에서만 이루어진 착시라는 겁니다. 한마디로 착각하고 있다는...





그렇다고 방법이 아주 없는 건 아니라고 봅니다. 뭐~ 지금으로써는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으나 이제까지와는 다른 인지 체계를 인류가 갖추게 된다면 말이죠. 특이점 이후라면 가능하지 않을까요?!! 혹, 그때가 되면 새로운 한계에 직면하게 될까요??


적어도 그것만은 확실할 겁니다. 그때가 되면 알게 될 것이라는 건.

  1. 그 한계를 배제한다거나, 혹은 지면에서 벗어나 위에서 아래를 바라보는 등의 상황. [본문으로]
신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6 7 8 ··· 1959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남는 것은 나눠주고 부족함은 받아 순환되는 따뜻한 디지털 세상!! 따끈 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_ _)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1959)N
디지털이야기 (896)N
생각을정리하며 (356)N
좋은글 (41)
짧은글긴기억... (131)
기능성 디자인 (153)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06)N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7/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하루에 하나씩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