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1%대 99%라고 합니다만, 그건 단지 상징성일뿐 그렇게 해서 변하는 건 없어 보입니다. 동질성으로 묶어보려는 의도가 있었을지는 모르지만 결과적으로는 그렇게 표현한 것이 어떤 변화를 가져오진 못했다는 겁니다.


이미지 출처: en.wikipedia.org



그 진중한 의도를 폄훼하고자 하는 건 아닙니다. 다만, 진정으로 그렇게 생각한다면 스스로를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을 뿐입니다.


그렇다고 "내가 문제니 먼저 나부터~"류는 더더욱 아닙니다. 그런 건 저도 좋아하지 않습니다. 다만 그러한 표현은 자기계발과 같은 목표나 성과 등을 소재로 하는 성공에 대한 이야기에 걸맞는 것이지 세상 좋아지고자 하는 이런 하찮은(?) 주장과는 거리가 멉니다.

진정으로 지배자 대 피지배자의 문제가 잘 못 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이제 한번쯤 생각해 봐야 한다 이겁니다.


나내 혹시 누군가를?? 또는 나로 인해 누군가가 괴로움을 당하는 건 아닌지...

지배자와 피지배자로 바라본 문제의 핵심은 그러한 단어적 이분법에 있는 것이 아니라 피라미드 구조에서 찾아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이미지 출처: youtube.com 갈무리


이탈리아 경제학자 파레토가 주장하는 8대2법칙과도 연관되는 이야깁니다. 

1%만 어떻게 하면 된다는 생각 -꼭 이런 의도만은 아니겠지만- 은 다시 만들어질 1%를 간과하는 것일 수 있다는 겁니다. 중요한 건 의식의 변화에 있습니다.

나도 너도 같은 인간이라는...


생각해 보니 우리네 속담엔 이미 이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는 말이 있습니다.


어디서 얻어 맞고 와서 엄한 누구한테 화풀이 한다고...


뭐~ 물론 알고 있습니다. 정상적인 대부분의 사람들은 내 보위를 위해 의도적으로 누군가를 힘들게 하고자 하는 건 없다는 걸... 있다면 없는 여유로 인해 타인의 입장일 수 없는 여건이겠지요. 어쩌면 제가 말하고자 하는 근본적인 건 바로 이 지점이 아닐까 합니다. ㅠ.ㅠ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7)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6)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