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의와 권력의 거짓말

그냥 2015.02.15 19:24 by 그별 그별

Share |

"저는 지금까지 거짓말을 해 본적이 없습니다."

라는 말처럼 거짓말인 것도 없죠. 한편으로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라는 말 이전에 거짓말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긴 합니다. 보통 사람들은 단정 부터 짓고 나중에 의미를 새기는 경향이 있거든요.




이를테면, 단순히 사실과 다른 것을 이야기 했다고 해서 거짓말이라고 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박완서님의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와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로 그 세부적인 예는 생략하려고 합니다.


기억이란 각자가 느낀 바에 따라 재정립된 결과물일 수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그것이 어떤 의도적인 것에 의하여 조작되었다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물론, 이 역시 그렇게 한 쪽에서 조차 앞서 언급한 잣대를 들이대겠지만... 거대 권력에 있던(있는) 이들이 있지도 않은 일을 공식 기록인양 하며 국민을 속이는 건 엄격히 말해 범죄행위입니다.




주진우 기자가 진행하는 팟캐스트 방송 주진우의 현대사(시즌2) 16화 "박정희 대통령 독일방문의 진실"편에서 전하는 내용은 그간 들어왔던 파독 노동자들과 관련하여 교묘히 포장된 박정희 대통령을 위한 편집 조작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독일 간 박정희, 광부들과 오열? 진실은 이렇다

인터넷에 떠도는 파독 광부ㆍ간호사에 관한 말, 말, 거짓말들(1)


상기 기사에서도 언급되지만 박정희 대통령의 독일 방문 기간 중 있었다고 하는 파독 노동자들과의 만남에서의 오열은 물론 파독 노동자 임금을 담보로 했다고 하는 차관도, 뤼프케 대통령의 손수건도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이미지 출처: www.dw.de(일부 수정편집)



그런데, 그 딸인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3월 독일을 방문하여 이를 사실 처럼 이야기 했습니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가 먹었을까?"가 아니라 "그 많던 고통은 슬쩍 숨기고, 박통의 치적만 남긴 꼴입니다.


진실과 진정성이라곤 손톱의 때 만큼도 없이 그저 지배욕과 자기보신에만 관심있는 이들이 마치 진정성과 진실어린 눈물로 힘없는 국민들 가슴을 어루만졌다고 하니... 그 사실을 모르고 맹목적으로 좋아하는 이들에게 자기 딸 보다도 어린 여자애들 시중 받아가며 술 마시던 게 상상이 갈리 없을 겁니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3)N
생각을정리하며 (366)N
디지털이야기 (885)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3)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7)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