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마 전 삼성이 겔럭시S6를 출시한 후 좋은 반응들에 힘입어 기운을 차린건지 연일 보도되는 기사들이 그간 고전했던 아픔을 씻어내려는 듯 그 내용들을 볼 수록 정말 대단하단 생각이 절로 듭니다.


오늘 아침 SNS를 달궜던 내용 중에도 겔럭시S6에 대한 뒷이야기를 흘리듯 기사화된 내용을 보면 삼성 직원들은 불굴(?)의 한국인이란 표상에 가장 가까운 이들이라 인정하지 않을 수 없을 정돕니다.


다 버리고 `제로`서 시작…신종균 특별팀 3개월 밤샘


밤 새워 일해 본 분들이라면 다들 압니다. 그것이 얼마나 고행인지...

그것도 내 의지 보다 더한 무언가에 의해 어쩔수 없는 상황이라면?? 

그래서인지 SNS를 통해 전해진 저 기사에 대한 댓글들은 하나 같이 고생했을 삼성 직원들에 대한 위로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ekonomi.haberturk.com



과연 신종균 사장께서 밤샘 작업을 했을까요? 아니면 기사에 주로 언급되던 그 높디 높으신 분들이?? 알 수 없는 것이긴 하나... 어쩌면 이분들이 밤샘을 함께 하는 것 자체가 더 곤욕일지 모를 일이죠.


겔럭시S6에 대한 삼성이 내세우는 자랑들도 과연 이 제품이 사용자를 위한 건지 의문을 갖게 합니다. 아무리 좋게 봐도 사용자 얘긴 별로 없고, 이건 애플 아이폰을 어떻게 하지 못해 안달난 듯[각주:1] 보이기 때문입니다. 꼭 이런 식으로 해야 되는 건지... 무엇보다 저런 식으로 기사를 내보내는 발상 자체가 문젭니다. 저렇게 해야 뭔가 한 것처럼 보인다고 생각하지 않고서는 어떻게 저런 무지막지한 말을 자랑스럽게 할 수 있는지 원~


이미지 출처: fptshop.com.vn



삼성이 말한 기사 내용은 좋게 보면 3개월 만에 제품 하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기술력과 제반 환경을 보유했다고 할 수 있겠지만, 돌려 보면 그동안의 부진은 그 좋은 조건들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음을 증명하는 꼴입니다. 더욱이 이 기사 내용은 그동안 삼성 직원으로서 고생한 이들을 오히려 욕보이는 결과가 되기도 하는 것이라서 때문에 그 고역을 알만한 이들이라면 더더욱 위로의 말을 보낼 수 밖에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그 위로를 보낸 이들이 바라는 건 어쩌면 더 이상 이런 말들이 통용되어서는 안된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이었을 겁니다. 몸은 몸대로... 정신적 고통은 그 이상의 배가 된다는 사실을 너무도 잘 알고 있을테니 말입니다. 


밤을 새웠기 때문에 성과가 나온 듯 한 저 말은 성과가 나지 않은 경우 밤을 새지 않아서라는 말과 같거든요. 이게 얼마나 무서운 말인가요? 개발자 등의 직원들은 물론 그 직원의 가정까지... 아이고 무셔라.


그러고 보니 구호만으로 보면... 삼성은 전통적으로 바꾸거나 버리는 걸 좋아하는 듯 합니다. 지금은 살아계신지 모를 건희제께선 "마누라 빼고 다 바꿔"를 외치시더니 겔럭시S6 출시를 전후하여 또 "다 버리고"를 앞세우고 있으니...

  1. 근데, 돌아보면... 애플과 비교하며 문제가 많다고 비꼬았던 것을 어느새 그대로 따라하는 걸 보면 이건 또 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대표적으로 감압식 터치가 좋다며 손톱 이나 뾰족한 건 인식하지 못하는 정전식 터치 방식을 비꼬던 것이 그랬고, 배터리 교체를 못하는 것이 문제라던게 얼마 전 얘긴데... 홍보마케팅팀과 개발팀 간에 호흡이 만질 않아서?? [본문으로]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elburn119.tistory.com BlogIcon MarShal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야 밤새서 뭔가 고생한걸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문화와 정서가 있어서 가능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중고등학생들도 잠을 못잔채 공부에 매달리는것처럼 말이죠. 심지어는 모 프로그램 개발자가 이혼당했는데, 프로그램 공개 행사에서 개발사 CEO가 이를 자랑스럽게 언급해서 파문이 일기도 했죠.ㄹ

    갤럭시S6 개발하느라 밤 제대로 못자고 고생해서 너무 안스럽습니다.
    하지만 이게 만연화되면 밤샘노동, 과잉근무를 정당화시킬까봐 우려됩니다.

    2015.03.11 09:49 신고
    • Favicon of https://hisastro.com BlogIcon 그별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힘 있는 이들에 대해 어떤 자세를 취할 것인가를 생각합니다.
      그건 단지 힘이 있고 없고의 문제가 아니라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이겠죠. 누군가 그러더군요. 공감능력이 세상을 바꾸게 할 것이라고... 그러면서 그간 이 세상이 변화한 것에는 기술적인 사항 뿐만 아니라 그에 상응하는 공감능력의 확장 때문이라고...
      그런면에서 저는 희망을 갖습니다. 저나 MarShall님께서 우려하는 그 마음... 입장이 바뀌었을 때도 바뀌지 않는다면... 변화는 시작되는 것이 아닐까 하구요. ^^;
      공감의 말씀 고맙습니다. MarShall님.. (_ _)

      2015.03.11 10:17 신고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78)
생각을정리하며 (365)
디지털이야기 (885)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3)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3)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