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부분의 물건들을 아끼며 사용하는 편입니다. 그러니 자동차의 경우 오죽하겠습니까? ^^ 뭐~ 다른 건 험하게 사용해도 차라면 대부분 그러하긴 하겠지만요.


십 년도 넘게 한 차를 몰고 다녔을 정도라면.. 이해하실까요?


하지만 겉은 멀쩡해 보여도 차령이 좀 된지라 이런저런 수리비도 수리비지만 왠지 안전에 문제가 있을까 걱정되는 마음이 커져 부담을 안고 10년 이상 탄다는 생각으로 얼마 전 새 차를 구입했습니다.


문제는 그다음이었습니다. 그동안 애지중지 타 온 차를 폐차시킨다는 것이 못내 아쉬웠기 때문입니다. 내가 안전을 걱정해 바꾸면서 이를 모른 채 하고 다른 이에게 판다는 건 좀 그랬고.. 그럼에도 한참 관심을 가졌을 땐 이런저런 튜닝으로 나름 치장했던 차였기에...


이미지 출처: www.drnew.com


그렇지만 어쩔 수 없이 차는 폐차를 하게 되었습니다. 고작 40만 원인가를 받고 말이죠. 튜닝한답시고 최소 몇 백은 들어간 차였는데... 휠 값만 해도... ㅠ.ㅠ 그렇다고 그 부품들을 하나씩 해체해서 판매할 수도 없고 말이죠.


그런데, 오늘 갑자기 아깝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더군요.

왜 그 생각이 떠올랐는지 모르지만... 예전에 차를 수리하면서 새 부품도 아닌 중고 부품 값으로 2십만 원 전후를 부르던 기억이 스쳐 지나갔습니다. 어렴풋이 계산을 해봐도 그런 부품들이 하나 둘이 아닐 텐데... 흐미~ 


그러곤 체념하듯 바로...

"그래~ 돈을 번다는 게 그렇지?"라고 생각했습니다. 어차피 더 생각해 봐야 어찌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그런데, 무슨 조환지 그렇게 생각을 일단락하려는 순간 입장 차이에 대한 생각이 다시 역습을 해오는 겁니다.


만일 내가 그 폐차 사업(?)을 하고 부품을 중간에서 취하는 입장이라면 어땠을까?

그렇지 않기를 스스로에게 기대하고, 또 지금 당장 어떨지 알 수 없는 것이기도 하지만, 내게 좀 더 이익이 된다는 것에 솔직히 마다할 수 있을지 자신이 없습니다. 또 그렇다고 지금 그 자신 없다는 생각이 현재 비정상적인(?) 거래가 보편적 인양되고 있는 것을 인정하는 건 아닙니다. 입장 차이를 이해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게죠.


이미지 출처: www.consoleandhollawell.com


좋지 않은 기억이 하나 있습니다.

어린 시절... 아마도 중학교 1학년 때쯤이 아니었을까 싶은데...

당시 전 아무 생각 없던 철부지였고... 한참 자라던 때였으니 먹는 것만큼은 엄청 밝히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주머니 사정이 뻔하니 잘 사 먹거나 했던 건 아닌데... 한 반의 모든 아이들이 그런 건 아니었습니다.


한 번은 같은 반에 좀 있는 집의 아이로 반장까지 하고 있는 녀석인데.. 매점에서 늘상 무언가 사 먹던 그 녀석은 한 번도 나누어 먹지 않았았습니다. 많이는 아니고 한 두 번쯤 나도 좀 달라고 애걸(?) 한 적이 있긴 했겠지만 그 돼지 같은 놈은 제 모습이 안중에도 없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그러던 놈이 간만에 매점에서 무언가 사 먹고 있던 저에게 다가와 협박하듯 지도 좀 달라는 겁니다. 얄미운 생각에 싫은 내색을 했더니 그 녀석 하는 말이...


"그럼 너 다음부터 나한테 달라고 하지 마~!" 하더라구요.


근데, 기가 막힌 건 뭔지 아세요? ㅠ.ㅠ

왜곡되고 상반된 입장 차이(?)에 대한 압박에 못 이겨 나 먹기에도 부족했던 그 맛있는 간식을 그놈한테 주고 말았다는 사실입니다. 나는 그놈에게 먹을 걸 줘야 얻어먹지는 못해도 그놈에게 달라는 말은 할 수 있다는 것을 동일시했고 실제 행동으로 작용했다는 게 두고두고 왜 그렇게 바보 같았을까.. 후회되기도 합니다.


더 웃긴 건 그런 상황에 대한 생각과 판단이 그리 변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그러니 씁쓸할 수밖에요. 에구구... 뭐~ 그런 건 여러 가지가 작용하긴 했을 겁니다. 뭔지 잘 알지 못하면서도 위세에 눌리게 되는 그 힘의 원리를 수없이 듣고 살았다는 것도 그 한 가지 원인일 테구요.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