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지 못해 산다는 깨달음

짧은글긴기억... 2019.03.30 19:27 by 그별 그별

Share |

아보니 살아오면서 얼마나 많은 나를 죽여왔는지 헤아릴 수가 없다. 문제는 앞으로도 또 얼마나 그러할지 모른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 경험이 반복되며 확실히 인지한 것이 있다. 현실 속에서 결행은 결코 쉽지 않다는 사실. 그건 어떤 논리나 명확한 근거로 아는 것이 아니다. 오로지 경험 때문이다. 얼마 전엔 ‘죽지 못해 산다’는 말이 깨달음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오죽했으면.


어느 누구든, 내가 왜 이렇게 살고 있는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있다면, 그건 그저 그렇게 믿는 그 사람의 생각일 뿐. 그럼에도 뭔가 대단히 알고 있는 양 왕왕대는 그 잘 난 이들을 보면 수없이 스스로를 죽여왔던 내가 또 언제 그런 생각을 했었냐는 듯 자격지심에 빠져든다.




지나간 시간을 돌아보면, 그 각각의 시간, 공간에는 어김없이 처량한 모습을 한 내가 서있다. 그래서 시간들 속에 녹아있는 음악은 가슴을 언저리에서부터 온통 동요시키고 깊은 곳까지 울컥 저미게 한다.




‘어떤 상황이 와도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시즌을 치를 생각’ 이란 말을 거침없이 하며 실제 실행으로도 옮기는 어느 운동선수가 부러웠던 건 모두 게으른 나의 자격지심일 게다. 그렇게, 머릿속으로 나 하나 죽이는 건 엉킨 실타래를 푸는 가장 쉬운 방법이니까. 그것이 세상의 순리로 배워왔고, 봐왔으며, 이젠 너무도 익숙하거든.


정말 생각해 보니 뭐 하나 제대로 한 것도 없이 참 오래도 살았다. 죽지도 못하고.


그런데, 내가 누구인지도 알지 못하면서 느껴지는 이 감정은 뭔지 정말 알 수가 없다.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anee.tistory.com BlogIcon 와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래도... 저래도 다~ 내 탓으로 쉽게 돌려버리는 생각의 고리를 끊어야 할 것 같아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자격지심과 우울한 감정에서 빠져나와 다운되는 감정을 추스를수 있을 것 같아요.
    저도 요즘 그렇거든요... ㅋ

    2019.04.21 10:29 신고
  2. Favicon of https://hisastro.com BlogIcon 그별 그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운 일이 어떻게 하면 된다는 걸 알면서 안되는 거죠. ^^ 이런 것도 사실은 내성이 생기는 것 같기도 하구요. 그러려니~~ 하다 보면 괜찮아지기도 하니까요. 흐
    근데, 와니님 포스트 비밀번호를 변경했나 보네요.

    2019.04.21 12:03 신고

1 2 3 4 5 ··· 133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1)
생각을정리하며 (365)
디지털이야기 (885)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3)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