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되지 않았어

무엇을 해도

그 마음이 간절하면 할수록


어느 날 바라던 그 어떤 무엇이 되기 시작했지

정작 바라던 내 바람은 남아있지도 않았는데

그래서 그랬는지 몰라

되었다는 걸 바로 느끼지도 못했거든

이건 이루어진 걸까 아닐까


누군가를 좋아했지

좋아하는 표현도 제대로 하지 못했지만

그 마음이 커지면 커질수록 그는 더 멀어지는 것 같았지

아팠어


어느 날인가 누군가 내 옆에 있음을 알았지

좋아하는 마음이 있는 것도 그렇다고 없지도 않은 채


몰랐어 진짜 좋아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누군가는 말했지

시간 지나면 알게 된다고


나이가 들었다는 느낌이 들었을 즈음

문득 생각이 들었어

좋은 건 그냥 좋은 거지 이유가 없다는 것을


하지만 이유 있는 좋음도 같아

그건 이유가 있어서거나 없어서를 따져보는

그런 논리 같은 게 아니야

좋은 거지 그냥


하지만 이 생각이 좀 살았기 때문에 하게 된 건 아니라고 생각해

되지 않았고 좋아한들 되받을 수 없어 느껴지던 그 아픔을

시간이 지난 들 그때의 그 감정 그대로를 알 수 있는 건 아니지


그렇게 생각하는 건 그저 그렇게 생각하는

지금의 마음일 뿐이니까


되는 것이 없다고 너무 답답해할 필요는 없다고

나에게 말하고 싶은 거야. 그래서.



It's not easy to write in another language than one's native language.

But, I am trying to speak English and I am not going to stop it until I can.

모국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글을 쓴다는 건 쉽지 않다.

하지만, 난 영어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영어를 할 수 있을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다.


In fact, above post was written two months ago,  I wanted to write in English, but I realized that I didn't have that ability. So, that's why I'm writing excuse now like this.

사실, 위 글은 두 달 전에 썼었고, 다시 영어로 쓰고 싶었지만, 나는 깨달았다. 나에게 그만한 능력이 없다는 것을. 그래서, 지금 이렇게 변명을 쓰고 있는 거다.


그럼, 모국어로 쓰는 건 쉬운가?

So, is it easy to write in mother tongue?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 134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5)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4)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