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 본 내용은 의학적 근거가 전혀 있지 않으며, 전적으로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하였음을 밝혀둡니다.


마 전 요로결석으로 응급실에 실려 갔던 적이 있었습니다.

정말 어떻게 말로 표현해야 할지 모를 만큼 아팠습니다. 응급실에서도 제 신음소리가 가장 컸던 것 같습니다. 너무 아파 어찌할 바를 모르는 상황이었으니까요. 마약류의 진통제를 투여해도 통증은 조금도 완화되지 않았을 정도였다면 상상이 가실까요?

이미지 출처: www.ahchealthenews.com(일부 편집 수정)



근데, 요로결석이란 게 갑작스레 난데없이 아프다 보니 옆에 있는 사람은 이게 꾀병이나 장난치는 줄 오해하기 십상이라는 겁니다. 그래서 미리 요로결석에 대한 증세를 알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나중에 들은 얘기지만, 치료해 주시던 간호사분의 설명으로는 가장 아픈 병 3가지 중 하나가 요로결석이라고 하더군요. 정말 정말 아팠습니다. 지금도 생각하면 으허~ 상상하기도 싫네요.


그런데, 문제는 그 아픈 상태에서 엑스레이 및 CT 촬영에 몇몇 검사를 한 후 의사 선생님과 치료방법에 대한 면담이 진행되었다는 사실인데, 다음은 그 대화 내용의 일부입니다. 정말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아픈 상태에서 나눈 대화로써 그 상황을 재현하고자 신음소리를 인위적으로 추가하였다는 점은 양해를 구합니다.



이미지 출처: pds.vitaminmd.org



나    : 으~허 선생님... 너무 너~어 무 아파요. 엉엉

의사 : 요로결석에 걸리셨습니다. 치료 방법은 세 가지가 있습니다.

나    : 아~ 흐~ 선생님 그냥 가장 빠른 방법으로 해~ 허으~ 주세요. 으~아

의사 : 그렇게는 안 됩니다.

나    : 오~아~ 왜~에요?? 효~잉아

의사 : 세가지 중 환자분께서 선택하는 방법에 따라 치료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나    : 우~흐~ 그~게~ 뭐~언데요. 우~

의사 : 첫 번째는 집도를 통한 수술, 두 번째는 체외충격파쇄석술, 세 번째는 투약치료입니다. 집도수술과 투약치료는 아실 테고, 체외충격파쇄석술은 요로결석이 있는 부위에 충격파를 주어 말 그대로 결석을 부수는 치료법입니다.

나    : 호~우아~ 가아~장 좋은 방법이 무~언가요? 흐아~

의사 : 상황에 따라 다르므로 뭐라 말하기 힘듭니다.

나    : 으~후~ 그~럼 가~아장 빠른 방법은 무~언가요? 으~

의사 : 아무래도 집도를 통한 수술...

나    : 오~우흐 수~술 하~알께요. 흑~

의사 : 오늘은 시간이 늦어 어렵고 내일 오전 수술하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나    : 에~해~ 아~후~으 지~이금은 아~안된~다구요!?? 후~어

의사 : 네!

나    : ㅠ.ㅠ


왜 요로결석 치료에 대한 것을 환자에게 결정하라고 했던 것인지... 사실 지금도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만, 이렇게 해서 저는 다음 날 수술을 위해 병실에 입원을 먼저 하게 되었습니다. 병실에 입원해서도 저의 신음 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같은 병실에 계셨던 다른 분들 저 때문에 엄청 고통스러우셨을 겁니다. 에~효.. ㅠ.ㅠ


이미지 출처: uro9122.tistory.com



통증으로 잠도 오지 않아 몇 번인가 진통조사를 맞고 자는 듯 마는 듯 그렇게 보내고 있는데.. 문득 어렴풋이 의사 선생님께서 설명한 파쇄 시술 치료법이 뇌리를 스치고 지나갔습니다. ~ 그렇다면 혹시 내가 주먹으로 아픈 부위 그러니까 요로결석이 위치한 부위를 두들기면 되는 거 아닌가? 파쇄라는 게 그런 거지 뭐! 하는 생각 말이죠.


그리고 너무 아파 어찌할 바를 모르는 상태이면서도 거의 무의식적으로 배를 두들기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고 그랬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 암튼 그렇게 아픈 부위를 주먹으로 계속 두들겼습니다. 통증으로 두들기는 것이 아픔을 상쇄시키는 듯 느껴지기도 했고, 수액을 왼쪽 팔에 맞고 있었기 때문에 제대로 두들길 수 있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체외 충격 쇄석기




그렇게 두들기면서 잠이 들기도 하고 또 두들기고를 몇 번인가 반복하는 사이 어느새 몇 시간이 흘렀습니다.... 살짝 잠들었던 제가 눈을 뜬 시간은 새벽 3시쯤 되었던 것 같은데...  뭔가 좀 이상했습니다. 아니? 허~! 아프던 통증이 사라진 겁니다. 우~와!


벌떡 일어나 배를 만져봐도 오~호 언제 아팠냐는 듯 아무렇지도 않았습니다.

바로 병실 밖 당직을 서고 계신 간호사분께 갔습니다. 수액 빼달라고... ㅎ 그리고...

지금 당장 집에 가겠다고... ㅎ


그랬더니 간호사분께서 화들짝 놀래시면서 지금 그러시면 안 된다며~ 정말 괜찮냐고 몇 번이고 물으셨습니다. 진짜 진짜 괜찮다고 하니까 우선 알겠다 하시면서 수액을 빼주셨고, 하지만 아침까지 기다렸다가 담당 의사 선생님 면담 후 퇴원하는 것으로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하더군요. 결국, 그렇게 병원에서 온전히 하루를 보내게 되었습니다.



이미지 출처: healthmeup.com



아침이 되자 바로 의사 선생님의 면담이 진행되었고, 엑스레이 한번 찍어본 후 상황을 확인해 보자 하여 엑스레이를 찍었는데... 엑스레이 필름을 보시며 하시는 말씀이 이런 일은 정말 드문 일이라고 하면서 의사 선생님께서도 놀라시더군요. 그러면서 치료비 40만 원 이상 아끼게 되었다고~ 절 위로해 주시는 멘트까지... 참 꼼꼼하신 선생님!


그래서 다시 한 번 확인 차 의사 선생님께 여쭈었습니다.

어떻게 된 상황인지 곁들여 설명한 후 요로결석으로 아플 때 주먹으로 아픈 부위를 두들기는 것이 방법적으로 효과가 있는 거냐고... 하지만 의사 선생님께서는 그렇지 않다고 딱 잘라 말씀하시더군요.


그렇지만 암튼 저는 지금도 확신합니다. 다른 이유는 없었거든요.

요로결석으로 아플 때 배를 두들기면 된다는 건 밑져야 본전이니까... 요로결석에 걸리시게 된다면 기억하셨다가 한번 해보시는 건 어떨지... 개인적 경험을 공유합니다. 물론, 저 역시 또 재발할 경우 그렇게 할 겁니다.  ^^



이미지 출처: newsunhealthblog.com



참고로, 요로결석은 한번 걸리게 되면 재발할 위험이 크다고 합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물을 많이 섭취하라고 하던데... -사실 전 자타공인 물 먹는 하마 같은 사람인디...- 요로결석 증상은 갑자기 슬슬 방광 쪽이 뭔가 부풀어 오르는 느낌이 들면서 통증이 시작됩니다. 그때부터 떼굴떼굴 구르게 되죠. 혹시나 하여 화장실에 가 봐도 소변조차 나오지 않습니다.


유비무환이라고 혹시 모르니까요.

요로결석에 걸리시게 된다면 기억하셨다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요로결석 자가 치유기였습니다. ^^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