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정을 하고 나선 건 아니었습니다. 어떤 기대가 있던 것도 아니었구요. 하도 유성우 유성우.. 하는 바람에 호기심이 이는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기대를 갖지 않았던 이유 중에는 지난 해 겨울 쌍둥이자리 유성우 때 입맛을 다신 듯 별똥별을 본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아 감흥이 사라진 탓도 있었을 겁니다. 춥기만 했을 뿐 실망스럽기 그지 없었으니까요.


다만, 시간이 다가올 수록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에 대한 이야기들이 점점 더해져 혹시나 하는.. 그러나 별 생각 없이 집 앞 마당으로 나간 거였죠. 그런데, 밤 하늘을 보던 중 제 생애에 이런 건 처음이라 느껴질 만큼 크고 확실하게 떨어지는 별똥별 하나를 마주하면서 우왕~ *.*


이미지 출처: www.cp24.com(일부 수정)



혼자 보기 아깝다는 생각에 아내와 아이들을 모두 불러내어 그렇게 밤하늘의 우주쇼를 함께 관람하는 가족 이벤트가 시작되었습니다. 집 앞이 모두 논과 밭인 관계로 지독하기 이를데 없는, 더운 여름 밤 모기들의 극성맞은 공격도 참아가며 말이죠. ㅎ 아이들과 같은 별똥별을 동시에 보며 환호하는 맛이 얼마나 즐겁던지... ^^


약 10시 30분 부터 40분 남짓의 시간 동안 저는 모두 일곱 개의 별똥별을 보았습니다. 너무도 선명하고 레이저 광선처럼 길게 빛을 발하는 멋진 별똥별의 궤적을 말이죠. 황홀한 밤, 알흠다운 밤이라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우리 가족 모두에게 좋은 추억꺼리가 되었음은 물론입니다.


시골에 살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봅니다. 도심에 살았다면 아마 관심은 좀 가졌겠지만 굳이 시간을 내어 장소까지 이동하는 수고를 마다하고 밤하늘의 유성우를 보려고 하진 않았을 겁니다. ^^


이미지 출처: lionsgroundnews.com(일부 수정)



한 가지 의문스러웠던 별똥별의 추억을 더하기 위해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에 대해 찾아 보던 중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는 매 년 이맘 때에 볼 수 있다는 사실과 밤하늘 예쁘기로 늘 자랑하며 살고 있는 우리 집에서 왜 그동안은 그 사실을 몰랐을까라는 점이었습니다. 관심을 갖는 듯 하면서도 실제는 무관심 했으니 그랬겠지만... 


매년 있는 우주쇼임에도 올해 유독 올해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에 대한 얘기들이 많았던 건 아마도 떨어지는 별똥별 숫자가 근래들어 가장 많을 것이라고 예측되었기 때문인 듯 합니다. 찾아 보니 작년엔 시간 당 100개 정도였는데, 올해는 150개라고... 


뭐~ 그건 그리 중요한 게 아닙니다. 이제 그 사실을 알았으니 내년에 또 볼 수 있겠다는 기대가 중요하다면 훨씬 더 중요한 얘깁니다. 내년엔 별똥별 숫자가 좀 줄어들라나요? ㅎ


솔직히 떨어지는 별똥별을 보기 위해 고개를 완전히 젖히고 밤하늘을 보다 보니 목과 어깨의 통증이 느껴질 정도로 힘들고 아팠습니다. 게다가 쎄기로 유명한 시골 모기들의 뜯김까지... 한 여름 밤의 별똥별을 보기 위한 댓가는 혹독(?)했습니다.


이미지 출처: www.todayonline.com(일부 수정)



또 그 흔하디 흔하게 회자되던 별똥별 떨어지는 순간의 소원을 비는 것도 하지 못한 것이 좀 아쉽긴 합니다. 그것도 생각하지 않은 건 아닌데... 그거 생각처럼 쉬운게 아니더라구요. 순간 순간 빠르게 떨어지며 사라지는 별똥별을 보는 순간엔 그저 탄성 지르는 것으로 끝나버리기 일수였으니... 흐~


하지만 소원을 빌지 못했어도, 목이 뻐근할 정도로 아프고, 모기에게 수없이 뜯겼어도.. 모두 보상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황홀하고, 알흠다운 밤이었으니까요. 

^_____^


이젠 매 년 이맘때가 기다려 질 것 같습니다. 더위를 비롯해 여름의 좋지 않은 것들을 이겨낼 한가지 단서를 찾은 거라고 할 수 있죠. 마치 보고 싶은 엑스파일을 매 주 기다렸던 것처럼... ^^


아~ 정말 알흠다운 밤이었습니다. 그렇치 여보~ 얘들아~! ㅎ


이렇게 저만 좋았다는 얘기로 무미리 지려니 죄송한 마음에 괜찮은 별똥별 동영상을 찾아 첨부합니다. 유성을 못 보신 분들은 이 동영상으로라도 위안을 삼으시고 소원도 빌으시면 어떨까 합니다. ^^;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 236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1)
생각을정리하며 (365)
디지털이야기 (885)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3)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6)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