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물에 대한 인식이 예전보다 많이 변했음을 실감하는 요즘입니다. 특히 강아지나 고양이는 사람들과 가장 가까이 접하는 동물로써 예전만 하더라도 "애완"이라는 수식어를 많이 사용했지만, 지금은 "반려"라는 말로 대체되었다는 사실에서 확실히 달라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여전히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없는 것도 아니고.. 관점의 차이로 다르게 바라보는 이들도 있음을 모르는 바는 아닙니다만...


이미지 출처: northvancouver.com



그러한 반려동물에 대한 각별한 관심은 사업적으로도 많은 부분 연결될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이런 건 그리 달갑지 않습니다. 본말이 전도된다는 생각 때문인데요. 이를테면 반려견 커플룩이라는 옷이 유행이라며, 한겨울에 반려견의 털을 몽땅 밀어버리고 반려견과 같은 디자인의 옷을 입고 다니는 모습을 본 적이 있는데.. 정말 이건 아니다 싶었습니다. 아무리 관점의 차이를 이해한다고 해도 말이죠.


디자인 관련 자료들을 살펴보던 중 눈에 띈 반려견 집 디자인이라고 올라와 있는 사진을 보며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 보니 또 여기까지 왔네요. ^^; 개를 위한 집으로 너무 좋다는 생각을 했거든요. 우리 집에 반려견이라고 하긴 좀 어울리지 않고, 그냥 함께 사는 스피치 한 마리가 있는데, 이 녀석 집이 없었기 때문이죠. ^^;




뭐~ 그렇다고 아주 밖에 놓고 키우는 건 아니고, 매일 같이 털이 하도 많이 빠져서 집 안에서 키울 순 없는 노릇이라 거실창 앞 쪽마루(베란다)를 그 녀석에게 사는 집 대신 무상으로 임대(?)하여 살게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보기 좋아 보였던 개집을 보다가 좀 미안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근데.. 허걱~! 그 집 가격이 무려 $3,650.00.로 우리 돈으로 환산하면 자그마치 4백만 원이 넘는 금액이더군요. 우왕~! 아무리 좋아 보여도 그 정도의 금액은 아닌 것 같은데...


이미지 출처: rahdesign-la.com



사랑하는 반려견을 돈의 가치로 환산하려는 것도 웃긴 얘기겠으나, 그런 마음을 악용(?)한 상술은 더욱 눈살이 찌푸려집니다. 뭐~ 물론 처음부터 이 개집을 사겠다는 마음이 있었던 건 아니라서 그러려니 했습니다. 이 개집에 대한 저의 생각은 참고할만하다는 데 있었으니까요.


한마디로 만드는 솜씨가 어설프고 부족하지만, 비스름하게나마 만들어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겁니다. ^^ 문제는 그 털이 많이 빠지는 그 녀석이 벌써 집 없는 채로 산지가 족히 몇 년은 흐른 상태라서 저렇게 집을 지어 준다고 해서 들어가 살지 알 수 없다는 데 있습니다. 사람이 보듯이 그 녀석도 좋아 보인다고 생각 한다면 모르겠지만... ㅎ


어쨌든 반려견이 있으신 분들이 보시기에 이런 개집 어떻게 보실까 궁금하군요.

솔직히 사람의 눈으로 보기에 좋은 것일 뿐 제가 보기에도 견체공학적(?)인 집은 아닌 것 같긴 해서요. ^^; 어쨌거나 한번 만들어 보고 싶긴 합니다. ^^






Share |

{ ? }※ 스팸 트랙백 차단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3 4 5 6 7 8 9 10 11 ··· 154 
      
   

BLOG main image
디지털리스트 hisastro
디지털 세상은 나눔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마치 사람人이라는 글자처럼... 따끈따끈한 디지털 기기처럼 따스한 마음으로 함께하고자 합니다.
by 그별

카테고리

Blog 칸칸 (2086)
디지털이야기 (885)
생각을정리하며 (366)
내가엮는이야기 (11)
타임라인 논평 (80)
좋은글 (42)
짧은글긴기억... (135)
기능성 디자인 (154)
아이작품들 (36)
맞아 나도그래 (13)
사회복지정보 (27)
그냥 (238)
제안서 만들기 (97)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get rssget rss Tistory 디지털hisastro rss

따끈한 포스트를 배달해 드립니다 :)